경제
Image
캐나다 물가상승률 4.8%로 폭등…30년 만에 가장 큰폭
통계청, 휘발유(33%)-주택(9%)-승용차(7%)-식료품(5%) 등 주도지난달 국내 소비자물가지수(CPI)가 30년 만에 가장 큰폭으로 뛰었다.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12월 물가상승률은 4.8%로 1991년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한달 전(11월)에도 4.7% 급등한 바 있다.이 기간 휘발유 가격이 코로나 오미크론 확산과 관련돼 작년 대비 33
2022-01-20
Image
사업체 비용(재산세·연료비) 환급신청 접수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중소업체들은 현재 사업체 비용을 온라인으로 환급 신청할 수 있다.방역조치가 시행되는 기간 업소 재산세, 에너지 비용을 최대 100% 돌려준다. 실내영업이 금지된 업소는 전부, 수용인원을 절반으로 줄인 경우 50%를 받게 된다.대상은 ▶식당과 술집 ▶미용업소 ▶5만 평방피트 미만의 소매점 ▶5천 평방피트 미만의 소규모 식품점 ▶피트니스
2022-01-20
Image
중소업체 대출지원금(CEBA) 상환기한 연장
연방정부가 코로나 팬데믹에 따라 긴급히 제공한 중소업체 대출지원금(Canada Emergency Business Account)의 상환기한을 1년 연장한다.이 프로그램은 경제봉쇄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비영리단체를 대상으로 최대 6만 달러의 무이자 대출을 제공했다. 2022년 말 이전에 대출상환을 하는 기업은 최대 2만 달러(33%)의 대출 탕감을
2022-01-13
Image
“캐나다 집값 폭등 막기 위해선 100만불 이상 주택에 부가세 징수해야”
비영리단체 '제너레이션 스퀴즈' 연방정부에 제안캐나다의 집값이 뛰는 것을 막기 위해 100만 달러 이상 주택에 부가가치세를 징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밴쿠버에 본부를 두고 젊은 세대를 위해 활동하는 비영리단체 제너레이션 스퀴즈(Generation Squeeze)는 모기지주택공사(CMHC)의 지원을 받아 연방정부의 국가주택전략(Nation
2022-01-06
Image
“새해에도 물가상승 지속될 것”. BMO ‘오름 폭은 다소 둔화’ 전망
새해도 고물가가 지속되나 상승폭은 다소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최근 BMO은행은 올해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하반기 수준으로 급등하지는 않겠지만 3.5%까지 상승하고 내년에도 이 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물가지수는 전년 동기대비 4.7% 뛰었다.이에 대해 BMO는 “캐나다 중앙은행의 물가 관리선인
2022-01-06
Image
온주 주거용 임대료 올해 인상한도 1.2%
LTB 승인 없이 올릴 수 있는 폭…90일 전에 통지해야온타리오의 올해 주거지 임대료 인상한도는 1.2%다.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세입자 보호조치로 임시 제정했던 월세 동결이 공식 종료됐기 때문이다.주정부는 주거임대차법(Residential Tenancies Act)이 적용되는 대부분의 임대 유닛에 대해 2020년 수준으로 월세를 동결하는 법안
2022-01-06
Image
캐나다 소매판매 증가 1.6%↑. 오미크론 확산 여파 촉각
캐나다 소매판매가 신차 판매의 반등 영향으로 지난 10월 1.6% 증가한 576억 달러를 기록했다.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반도체 부족이 자동차 공급에 미친 영향이 전달보다 덜 두드러졌다. 이 기간 자동차 및 부품 판매가 2.2% 증가했으며, 신차 매출의 2.8% 증가에 기인했다. 주유소와 자동차 및 부품 등을 제외한 핵심 소매판매는 1.5% 증가했다. 스포츠
2021-12-23
Image
“내년 토론토 임대료, 2019년 최고치 넘어설 것”
Bullpen Research & Consulting, 11% 상승 전망토론토를 포함한 전국 평균 임대료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급락한 후 올해 여름부터 본격 회복해 지난달까지 상승세 그렸다. 이러한 추세가 이어져 새해에는 2019년 최고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최근 Bullpen Research & Consulting과 Rentals.c
2021-12-16
Image
토론토시 소매업 지원…내년 3월 31일까지 시행
토론토시가 코로나 팬데믹 동안 피해를 입은 스몰 비즈니스를 위해 새 소매업 촉진 프로그램(RAP)을 시작한다.소매 업주에 대한 교육 및 자문서비스를 제공하고, 최대 1만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현재 토론토시와 온타리오주가 진행하는 빈 상점 공간의 개선비용 50%(최대 2만달러)까지 재건 보조의 후속이다.이번 소매업 프로그램은 내년 3월 31일까지며, 지
2021-12-16
Image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0.25%) 동결
캐나다 중앙은행은 8일(수) 금융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행 0.25%로 유지했다.이날 중은은 높은 인플레이션이 내년 상반기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도 금리 인상 시점에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금리에 대해 물가상승률이 중은에서 안전하게 여기는 1~3% 사이로 다시 떨어질 2022년 하반기까지는 변경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중은은 내년 말까지 연간
2021-12-09
Image
캐나다 경제, 예상 깨고 3분기 5.4% 큰폭 성장
연방통계청, 코로나19 봉쇄 완화와 가계지출 증가 영향캐나다 경제가 지난 분기(7~9월)에 5.4% 큰폭 성장했다.30일(화) 연방통계청은 “국내총생산(GDP)이 3분기에 코로나19 봉쇄 완화와 가계지출 증가 영향으로 작년 동기대비 높은 성장률을 구가했다”고 발표했다.이는 지난 2분기의 마이너스 성장에서 경제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이뤄
2021-12-02
Image
B.C주 대홍수에 목재 가격 급반등
목재 가격이 B.C주의 폭우와 홍수로 급반등하고 있다. 도로와 철로 유실로 세계 최대 생산업체가 출하량을 제한해 지난 6월의 최고점으로 돌아갈 태세다.B.C는 북미 목재의 약 14%를 생산하는 캐나다 최대의 대미 수출 주다.West Fraser Timber는 “심각한 홍수가 발생한 후 서부 캐나다의 목재 주간 출하량이 25%에서 30% 감소했다.
2021-12-02
Image
"나에겐 든든한 ‘부모 은행’이 있다"
부유한 부모들, 자녀 첫집 마련에 평균 14만5천불 도와줘자산관리회사 IG "코로나 계기로 자선단체 지원 관심도 높아져"부유한 부모들이 자녀의 첫 주택 마련 및 사업 자금, 대학 학비 등을 위해 많이 지원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자녀뿐만 아니라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주변의 어려운 사람을 위한 자선단체 지원에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자산관
2021-11-25
Image
시세차익 노린 투기가 집값 급등 부추겨
온타리오주 주택 거래의 25%는 다주택자시세차익을 노린 투기가 집값 급등을 부추기고 있다.국영방송 CBC에 따르면 최근 통계에서 온타리오주 전체 주택 구매자 중 2채 이상을 소유한 비율이 25%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 10년 새 높게 상승한 것이다.특히 다주택자 상당수가 주택가격 상승세를 틈탄 투기자들로 밝혀졌다.최근 부동산 정보업체 ‘Teran
2021-11-25
Image
물가상승률 4.7%로 급등…18년 만에 가장 큰폭
통계청, 휘발유(41.7%↑)-식료품(4%↑) 등 주도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8년 만에 가장 큰폭으로 뛰었다.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0월 물가상승률은 4.7%로 2003년 2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이 기간 휘발유 가격이 작년대비 41.7% 급등하며 전체 물가를 끌어올렸다.통계청은 에너지를 제외할 경우 물가는 연간
2021-11-19
Image
금리인상 예견…모기지 사전승인-낮은 이자율로 묶어놓기 늘어
주택시장, 예상보다 빠를 수 있는 중은의 금리인상에 대비하느라 분주캐나다인들이 초저금리 시대가 막을 내리기 전에 모기지 사전승인과 낮은 이자율로 묶어놓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이미 시장은 일부 경제학자들의 예견처럼 생각보다 빠를 수도 있는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부동산 및 모기지 업계에 따르면 토론토를 포함한 대부분
2021-11-11
Image
캐나다 고용시장 회복 속도 둔화
캐나다 고용시장의 회복 속도가 지난달 둔화했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0월 국내 새 일자리는 전달보다 3만1,200개 추가됐다. 다섯 달 연속 늘어난 것이나 그 속도가 예상보다 낮은 0.2%에 그쳤다.지난 9월에는 전국에서 코로나 방역 완화로 15만7,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돼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한 바 있다.이 기간 실업률은 6.7%로 전달보다 0
2021-11-11
Image
캐나다 대형 유통점 평판 코스트코 1위, 월마트 최하위
캐나다 대형 유통점에 대한 평판 조사에서 코스트코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각 브랜드에 대한 평판을 발표하는 CMRAP(Canada’s Most Respected Award Program)의 조사를 담당한 DART I&C에 따르면 국내 14개 대형 유통점에 대한 2021년도 조사 결과 코스코가 66.9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2위는 유어인
2021-11-04
Image
중은 기준금리 0.25% 동결…“양적완화 종료” 선언
내년 금리인상 신호. 올해 물가상승률 4.75%로 상승 전망. 경제성장률 5.1%로 하향▲티프 맥클렘 중앙은행 총재캐나다 중앙은행은 27일(수) 금융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 0.25%를 동결하면서 양적완화 프로그램 종료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경제계는 내년에 금리 인상의 신호로 받아들였다.이날 중은은 물가상승률이 예상보다 강하고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알
2021-10-28
Image
캐나다 9월 물가상승률 4.4%...18년 만에 최고치
휘발유값 작년 대비 33%나 껑충…중앙은행 관리선 6개월 연속 초과캐나다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물가상승률은 연 4.4%로 2003년 2월 이후 가장 높았다. 이로서 국내 물가는 연방 중앙은행의 관리 범위인 1~3%를 6개월 연속 초과했다.이 기간 물가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은 휘
2021-10-21
Image
“온타리오주, 향후 10년 동안 100만 채 신규주택 필요하다”
싱크탱크 Smart Prosperity, 젊은 가정 등 227만 인구유입 대책 강구 촉구온타리오주에 향후 10년 동안 100만 채의 신규주택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온주는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심각한 주택부족 문제를 겪어왔다. 지난 수년간 인구 급증으로 새 집이 절실히 필요했고, 이에 많은 젊은 가정과 주민들이 살 곳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 해왔다.최근
2021-10-14
Image
물가지수 급등…8개월 연속 상승세
OECD, 캐나다 소비자물가지수(CPI) 4.1%↑국내 물가지수가 급등했다.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발표에 따르면 캐나다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동기대비 4.1% 뛰었다. 8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 인플레이션 공포로 여겨졌다. 특히 에너지 가격 폭등(18%)이 물가상승을 주도했다.이 같은 상승률은 2008년 9월 이후 13년
2021-10-14
Image
캐나다 고용창출 팬데믹 이전 수준 회복
캐나다 고용창출이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연방 통계청계에 따르면, 지난달 새 일자리 15만7,000개로 지난해 2월 수준을 넘어섰다.이에 따라 실업률도 6.9%로 작년 9월보다 0.2%포인트 하락, 팬데믹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작년 2월(5.7%) 수준에는 아직 미치지 못했지만 지난 5월 8.2% 이후 4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지난
2021-10-14
Image
GTA 휘발유값 수 주 안에 1.5불 간다…사상 최고치 예상
전문가“수요-공급 불균형으로”…작년 기름 사용량 20년 만에 최저광역토론토(GTA) 휘발유 가격이 머지않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GTA의 휘발유 가격은 7일 현재 1.44센트까지 올랐다. 이틀 연속 보통유가 리터당 2센트씩 뛰었다.업계 전문가인 댄 맥티그에 따르면 수 주 안에 GTA 운전자들은 리터당 1.5
2021-10-07
Image
“앞으로 어떻게 헤쳐나가야 할지 막막해요…”
캐나다 스몰 비즈니스 경기전망 악화…온주 ‘매우 비관적’국내 스몰 비즈니스 경기 전망이 악화됐다. 특히 온타리오주가 매우 비관적인 것으로 나타났다.캐나다자영업자협회(CFIB)가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9월 스몰 비즈니스의 향후 3개월 경기 전망지수(3 month outlook index)는 43.2%로, 전달에 비해 12.7%
2021-10-07
Image
코로나로 확대했던 고용보험(EI) 혜택 축소
캐나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확대했던 고용보험(EI) 혜택을 지난 26일부로 축소했다.EI는 원래 신청자가 회사를 그만둔 날짜 이전 52주간 안에 지역별 실업률에 따라 정해진 근무시간(420~700시간)을 채워야 받을 수 있었다.그러나 지난해 코로나로 많은 근로자들이 근무시간을 채우지 못하면서, 신청 전 최소 120시간만 근무했어도 지급했다. 다시 신규
2021-09-30
Image
온타리오 주민들, 투자용 부동산에 점점 더 많은 자금 투입
연방통계청 주택통계프로그램(CHSP), 주택 23%-콘도 44% 비소유자 거주온타리오 주민들이 투자용 부동산에 점점 더 많은 돈을 넣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연방통계청의 지난 17일(금) 주택통계프로그램(CHSP, Canadian Housing Statistics Program) 발표에 따르면 투자 목적의 집 구매가 증가하고 있다.CHSP에 의하면 온주 전
2021-09-23
Image
캐나다 목재 가격 급락…경제재개, 산불감소로
캐나다 목재 가격이 큰폭으로 하락했다.업계에 따르면 최근 목재 가격은 지난 6월과 비교해 1/3 수준으로 떨어졌다.한 관계자는 “목재 도소매가격이 폭락해 지난 6월 12.65달러 하던 8피트 골조목재가 현재 3.95달러에 판매되고 있다"고 밝혔다.이와 관련 경제 전문가들은 "3개월 전에는 코로나 팬데믹과 많은 지역에서의 화재로
2021-09-23
Image
천연가스 가격 7년 만에 최고치
천연가스 가격이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업계에 따르면 천연가스 가격 상승의 원인은 미국에서의 폭풍과 가뭄 등 이상기후 현상으로 수급에 차질을 빚었고, 코로나로 인한 공급량 감소 때문이다.이에 온타리오 주의 가스 공급업체 '엔브리지'가 주정부에 요금 6~8% 인상을 요청, 소비자들의 부담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온주정부가 요금인상을 승인할
2021-09-23
Image
물가상승률 4.1%로 껑충. 2003년 이후 18.5년 만에 최고치
“휘발유값(32.5%)-주택 비용(14.3%)-육류 가격(6.9%) 급등이 주요인”지난달 소비자 물가지수가 휘발유와 주택가격 급등 등으로 18.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물가상승률은 4.1%로 2003년 3월 이후 가장 높게 뛰었다. 이는 전달의 상승률 3.7%에 이어 중앙은행의 관리 목표치를 넘어선 수
2021-09-16
Image
아마존, 캐나다서 1만5천명 신규 채용. 구인난에 직원 임금도 인상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캐나다에서 1만5,000명을 신규 채용한다.13일 아마존은 “코로나 팬데믹 기간 온라인 주문 급성장에 따라 물류시스템 확장을 위한 새 직원을 채용한다”고 발표했다.현재 아마존은 국내 5개 주에 2만5,000명의 직원과 물류창고 및 배송시설 46개를 보유하고 있다. 계속 증가하는 주문량을 처리하기 위해 하반기에
2021-09-16
Image
캐나다 ‘경제자유지수’ 하락…165개국 중 14위
캐나다의 경제자유지수가 10위권 아래로 하락했다.국내 싱크탱크인 프레이져 인스티튜트에 따르면 세계 165개국 대상 경제자유지수 조사 결과 캐나다는 14위에 놓였다. 정부 규제와 지출, 개인 재산권, 세금 등을 근거해 지수를 평가했다.지난해 캐나다는 8위에 랭크됐으나 이번 조사에선 6단계나 낮아졌다. 지난 2016년 이후 매년 낮아지는 추세며, 연방과 주 정
2021-09-16
First 1 2 3 4 5 6 7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