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Image
GTA 주택시장 한여름에 싸늘한 냉기…'오퍼 전쟁' 초라하게 마감
금리 상승에 집값 5개월 연속 하락…일부 월간 30% 급락, 옥빌은 예외적 상승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은 한여름에도 싸늘한 냉기가 돌고 있다. 금리 상승 등의 여파로 5개월 연속 하락하며 올해 초의 '오퍼 전쟁'이 초라하게 마감됐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에도 대부분 지역의 집값이 거래 감소와
2022-08-11
Image
“GTA 주택시장 조정, 지난 반세기 중 가장 깊을 것” 경고음
로열은행 “금리 급등에 시장 큰 충격…추가 인상으로 집값 수개월 하락” 전망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의 조정이 지난 반세기 중 가장 깊을 것으로 경고됐다.올해 초까지 과열됐던 GTA 시장의 집값은 이미 5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로열은행(RBC)에 따르면 캐나다 중앙은행의 급격한 금리인상이 시장에 큰 충격을 주기 시작했다
2022-08-11
Image
킹(King township) 집값 ‘반토막’…”올초 ‘미친’(Crazy) 가격이 정상 찾은 것”
업계 “너무 올라서 떨어질 수밖에. 수개월전 이웃이 받은 가격 기대하면 안돼” 조언토론토 북쪽 킹(King township) 집값이 5개월 만에 반토막 났다. 그러나 업계는 올해 초의 ‘미친’(Crazy) 가격이 정상을 찾은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동안 너무 올라서 떨어질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현재 집을 팔려는 경우
2022-08-11
Image
GTA 주택거래 작년대비 47% 급감…가격 5개월 연속 하락
“모기지 이자율 지속적 상승 영향…스트레스 테스트 재고해야” 여론 고조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 7월 자료지난달 광역토론토(GTA) 주택거래가 작년 동기대비 급감하고, 평균가격도 5개월 연속 하락했다. 이에 모기지 승인을 위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재고해야 한다는 주장이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달 G
2022-08-04
Image
금리인상 여파에 광역토론토 새 콘도 건축 1만 유닛 지연
어바네이션 “높은 건축비용, 노동력 부족도 겪어…가격 계속 강세" 예상금리 인상으로 인해 광역토론토(GTA)에서 새 콘도미니엄 건축이 계획보다 1만 유닛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시장 조사기관 어바네이션에 따르면 GTA에서 올해 약 3만5,000 유닛의 신규 콘도가 출시될 계획였다. 그러나 상반기에 1만6,000 유닛 공급됐지만
2022-08-04
Image
캐나다 주택시장, 금리 상승과 향후 불확실성 영향으로 둔화 지속
6월 집값 작년 대비 2%↓…팬데믹 이후 첫 연간 하락…거래 24% 급감CREA 자료캐나다 주택시장이 금리 상승과 향후 불확실성 영향으로 지난달에도 둔화를 이어갔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 6월 평균 집값은 66만5,849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2% 떨어졌다. 연간으로 집값이 하락한 것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2022-07-21
Image
캐나다 주택가격지수(HPI) 월간 최대 하락폭(1.9%)…온타리오 주도
로열은행(RBC) “내년 초까지 벤치마크 가격 13% 하락-거래 34% 급감” 전망캐나다 멀티리스팅(MLS) 주택가격지수(HPI)가 지난달 온타리오주의 주도로 사상 최대의 월간 하락폭을 기록했다. 이에 국내 전역의 주택시장 조정이 본격화하는 조짐이다.로열은행(RBC Economics)의 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6월 HPI는 전달보다
2022-07-21
Image
“급격한 금리인상은 주택시장에 망치를 든 것과 같다”
BMO “현재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는 변동 6%, 고정 7% 이자율 감당해야”▲티프 맥클렘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캐나다 중앙은행이 급등하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최근 기준금리를 1%포인트나 올린 ‘울트라 스텝’을 밟은 가운데 몬트리올은행(BMO)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주택시장에 망치를 든 것과 같다&r
2022-07-21
Image
캐나다 6월 주택신축 전달보다 3% 감소
지난달 전국 주택신축이 전달보다 3% 감소했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6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 신축은 27만3,841채로 전달(28만2,188채)보다 8,347채 감소했다.이 기간 도시지역의 신축 건수가 25만7,438채로 작년보다 3% 감소하면서 주도했다.이중 콘도미니엄, 임대아파트 및 모든 다가구주택 신축이 19만7,
2022-07-21
Image
고급주택 시장도 팬데믹 이후 정상화 시작
캐나다의 고급주택 시장도 지난 팬데믹 기간에 강한 수요와 최저수준의 금리, 만성적인 공급부족에 힘입어 호황을 구가한 후 정상화를 시작했다.호화주택을 주로 취급하는 소더비 부동산에 따르면 모기지 이자율과 인플레이션, 지정학적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수요를 약화시켰다. 이에 올해 2분기 들어 예전의 상태로 회귀하는 모습이다.소더비는 “단기적으로 흔들릴
2022-07-21
Image
“금리 공격적 인상시 2023년 중반까지 주택가격 5% 하락” 전망
CMHC “집값 붕괴는 발생하지 않아…내년 초까지 침체 겪을 것” 예상중앙은행이 금리를 공격적으로 인상할 경우 2023년 중반까지 전국 주택가격이 5%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캐나다모기지택공사(CMHC)는 최근 보고서에서 중은이 금리를 빠르게 올릴 때와 완만하게 인상시의 집값 영향에 대한 2가지 시나리오를 발표했다. 또한
2022-07-14
Image
GTA 집값, 지역별로 오르락 내리락. 6월 Bridle Path 30% 급락, St. Clair 24% 급등
전문가들 “일부 지역은 여전히 높은 수요…중앙은행 금리 인상에 시장 관망세” 주장광역토론토(GTA) 집값이 지난달 지역에 따라 급등락을 보였다. 일부 동네는 월간 30% 급락한 반면 24%나 오른 곳도 있다.노스욕의 부유한 동네인 Bridle Path에서 맨션을 찾고 있다면 캐나다의 유명 래퍼 드레이크의 옆집에 사는 것도
2022-07-14
Image
캐나다 국민이 모기지 이자율 급등에도 집을 잃지 않는 이유는?
전기나 물을 아껴서라도 주택대출은 꼭 갚는 국민성에 연체율 극히 낮아대형 금융기관 통해 승인 심사 철저…맞벌이 부부 비율 높아 사회 안전망캐나다는 모기지 이자율 급등에도 집을 잃는 경우가 거의 없다. 그 이유는 전기나 물을 아껴서라도 주택대출은 꼭 갚는 국민성으로 90일 연체율이 극히 낮기 때문이다. 비록 신용카드 빚을 얻거나 자동차 지불을 늦
2022-07-07
Image
“캐나다 주택가격 연간 19% 하락할 것” 전망
TD은행, 중앙은행의 금리 큰폭 인상으로 수정치 발표캐나다 주택가격이 연간 19%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최근 TD은행은 중앙은행의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지난 3월에 발표한 전망치를 큰폭 하향 조정한 수정치를 발표했다.이에 따르면 차입 비용 증가로 인해 주택 거래량은 2022년 23%, 2023년 11.9% 각각 감소한다.또한 수요가 실질적으로 냉각
2022-07-07
Image
광역토론토 주택시장 ‘거래절벽’…작년 6월 대비 41% 급감
가격도 4개월 연속 하락…“2008년 글로벌 경기침체 당시와 흡사” 경고음 모기지 이자율 지속적 상승과 물가 급등으로 연말까지 약세 예상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 6월 자료광역토론토(GTA) 주택가격이 4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거래 또한 작년대비 41% 급감하면서 지난 2008년의 글로벌 경기 침체기에 보인 하
2022-07-07
Image
“주택문제 해결 위해 향후 10년간 더 많은 주택 신속히 건축해야”
CMHC “2030년까지 온주 185만 채 포함 전국에 350만 채 추가 공급 필요” 주장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가 향후 10년 동안 주택문제에 적절히 대처하기 위해 더 많은 주택을 신속히 건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CMHC에 따르면 계속되고 있는 주택 공급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전국적으로 총 주택 수가 2,200
2022-06-30
Image
“덕 포드 온주총리 집 매물 내가 리스팅 받았다”
이토비코 여성중개인, 수천 장 홍보지 토론토 전역에 뿌려 포드 총리 “내 사진과 이름 사용 중지” 요청덕 포드 온타리오주 총리의 집 중개인이 총리 이름과 사진을 사용한 광고지를 살포해 이의 중단을 요청 받았다.이토비코 중개인 모니카 타파는 "방금 프린세스 앤 매너에 있는 덕 포드 총리의 집을 리스팅했다!"라고 자랑하는
2022-06-30
Image
캐나다에서 집값 가장 과대평가된 지역은?...온주 ‘피터보로’
무디스(Moody's Analytics) 평가…2위는 세인트 캐서린-나이아가라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과대평가된 곳은 토론토 북동부 피터보로인 것으로 나타났다.무디스(Moody's Analytics)가 캐나다 주택가격을 분석한 결과 온타리오주 피터보로가 107.8%로 최고치였다. 이 지역은 지난 수년간 높은 집값 상승을 보였다.피터보
2022-06-30
Image
“집값을 더 받고 싶다면?. 벽을 어둔 회색(Dark Gray)으로 페인트칠하라”
부동산 정보업체 질로우(Zillow) 연구보고서 “수천 달러 기꺼이 더 지불할 것”집값을 더 받고 싶다면 벽을 어둔 회색(Dark Gray)으로 페인트칠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부동산 정보업체 질로우(Zillow)의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주택시장에서는 짙은 회색이 더 이상 우울한 색이 아니다. 오히려 집의 가치를 최대 6,491달러 더
2022-06-30
Image
팬데믹 기간 교외주택 가격 급등으로 도심과의 격차 좁혀져
캐나다 중앙은행 보고서 “도심 선호로 돌아서면 교외 취약해질 것” 경고팬데믹 기간에 교외지역의 주택가격이 급등하면서 도심지와의 격차가 상당히 좁혀졌다. 이에 도심 선호로 돌아서면 교외 지역이 취약해질 것으로 경고됐다.최근 캐나다 중앙은행은 팬데믹 이전과 현재의 전국 15개 주요 도시 주택가치를 분석 발표했다.중은 보고서는 “
2022-06-23
Image
캐나다 주택시장 완연한 냉각 모드로…3개월 연속 거래 감소
RBC 보고서 “온타리오-B.C주 약세 탓…대서양 연안은 아직 강해”캐나다 주택시장이 완연한 냉각 모드로 전환되고 있다.최근 로열은행(RBC Economics)의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 기간에 나타났던 극도로 타이트한 공급과 강한 수요가 빠르게 재조정되고 있다. 냉각 모드로 확연히 변해가고 있는 것이다.지난 5월 전국 주택
2022-06-23
Image
GTA 신규주택 판매 작년 대비 40% 급감
BILD “벤치마크 가격은 급등…공급 늘려야”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둔화하면서 지난달 신규주택 판매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 급감했다. 그러나 벤치마크 가격은 계속 급등하고 있어 업계는 공급을 크게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건축토지개발협회(BILD)에 따르면 지난 5월 신규주택 2,549채가 판매돼 전달(3,645
2022-06-23
Image
토론토 새 콘도 건설 5천 유닛 취소 우려...자재비-인건비 급등으로
어바네이션 “건축 비용 20% 올라 개발사들 채산성 맞추기 불가능” 주장토론토에서 새 콘도미니엄 약 5000 유닛 건설이 취소될 수 있다. 자재와 인건비 급등으로 개발사들의 채산성이 맞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이들 콘도를 분양 받은 사람들의 피해도 예상된다.부동산 리서치 회사인 어바네이션에 따르면 현재 건축 비용이 작년 대비 약 20%
2022-06-23
Image
캐나다 전국 주택시장, 이자율 상승 영향으로 침체 지속
5월 거래 작년 대비 22% 급감…평균 집값 지난 2월 이후 13%(10만불) 하락CREA 자료캐나다 주택시장이 금리 상승 영향으로 지난달에도 침체를 지속했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 5월 거래는 작년 동기대비 22%, 전달보다 9% 각각 급감했다.일반적으로 5월은 거래가 활발한 기간임에도 5만3,720채에 그쳐 작년 동기(6만
2022-06-16
Image
모기지 소유자 4명 중 1명 “금리 더 오르면 집 팔아야"
매뉴라이프 설문조사…응답자 50% “지출이 소득을 초과“주택 소유자들이 금리 인상에 대해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최근 매뉴라이프(Manulife Bank) 설문조사에서 모기지를 가지고 있는 응답자 4명 중 1명(23%)은 “금리가 추가로 인상될 경우 집을 팔아야 할 수 있다”고 답했다.또한 응답
2022-06-16
Image
토론토 인근 도시 월세 3년 전보다 ‘껑충’…팬데믹 따른 외곽선호 영향
해밀턴-키치너-캠브리지 40~50% 급등…토론토시(5%)-미시사가(3%)-반(9%)은 여전히 낮아Rentals.ca 자료토론토 인근 도시의 임대료가 3년 전보다 껑충 뛰었다.Rentals.ca에 따르면 올해 1~4월 해밀턴, 키치너, 캠브리지 월세는 2019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42%, 44%, 54% 급등했다.광역토론토(GTA)에서도 이 기
2022-06-16
Image
캐나다, 5월 주택신축 전달보다 8% 증가-도시지역 다가구주택이 주도
지난달 전국 주택신축이 전달보다 8% 증가했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5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 신축은 28만7,257채로 전달(26만5,734채)보다 2만1,523채 늘었다.이 기간 도시지역의 신축 건수가 26만4,162채로 작년보다 8% 증가하면서 주도했다.이중 콘도미니엄, 임대아파트 및 모든 다가구주택 신축이 20만1
2022-06-16
Image
GTA 주택시장, 이자율 상승과 인플레이션 부담에 약세 지속
TRREB, 5월 거래 작년보다 39% 급감 - 가격 3개월간 9.1% 하락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이자율 상승과 지출에 부담을 주는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지난달 약세를 이어갔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5월 GTA에서 주택 7,283채가 거래돼 작년 동기보다 38.8%, 전달보다 9% 각각 감소했다.이 기간 평균 가격은 121만2,
2022-06-09
Image
GTA 집값, 지역에 따라 30% 하락 vs. 12% 상승…왜 편차 심한가?
전문가들 “이자율 상승 여파 적게 받는 부유한 동네의 저택은 계속해서 오름세”광역토론토(GTA) 집값이 지난달 지역별로 큰 편차를 보였다. 일부 지역은 월간 30% 급락한 반면 12%나 오른 곳도 있다. 왜 이렇게 심한 편차가 나타났을까?전문가들은 “부자들은 모기지 비율을 낮게 가져가거나 아예 모기지 없이 구매해 이자율 상승
2022-06-09
Image
토론토, 캐나다서 집 장만에 최악의 도시 중 하나
국내 45개 도시 중 43위 차지. 밴쿠버가 꼴찌, 옥빌-밀턴 44위MoneySense 자료토론토가 국내서 내집 장만에 최악의 도시 중 하나로 평가됐다. 캐나다 45개 도시 중 주택 가치와 구매 조건 순위에서 43위를 차지했다. 밴쿠버가 꼴찌, 옥빌-밀턴이 44위였다.최근 MoneySense에서 발표한 ‘캐나다에서 집을 살 곳’(Whe
2022-06-09
Image
“주택시장을 주식시장처럼 취급했지만 이제 현실로 돌아올 때”
로열르페이지 필 소퍼 CEO "지금은 정상으로 돌아가는 중. 집 파는데 좋은 시기"주장 Realosophy “이미 집값이 많이 올랐는데, 월별 작은 하락에 걱정하는 것이치에 안 맞아”광역토론토(GTA) 주민들은 그동안 주택이 며칠 만에 높은 가격으로 팔리는 뜨거운 시장에 익숙해 있었다. 팬데믹 기간에 집을 소유한 사람
2022-06-02
Image
GTA 임대료 8개월 연속 오름세…팬데믹 이후 수요 급증
4월 월세 작년 동기대비 12%↑…토론토시 콘도는 24%나 급등Bullpen Research & Consulting 자료광역토론토(GTA)의 임대 수요가 팬데믹 이후 계속 증가하면서 8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지난 4월 GTA 모든 주택유형의 평균 월세는 2,204달러로 작년 동기(1,974달러)대비 12% 올랐다. 전달보다
2022-06-02
First 1 2 3 4 5 6 7 8 9 10  Next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