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계정 찾기 다시 시도 아이디 또는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역경에 피는꽃 [ 임정남]

jny0801
5E5367B4-7B4F-4048-A3D7-59B0821A0C58
2528
Y
jny0801
jny0801
102865
19129
2023-01-27
무법천지' 아이티…전·현직 경찰까지 무장봉기

. 갱단 폭력으로 극심한 사회 혼란을 겪는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에서 이번엔 경찰마저 정부를 성토하며 집단 무장 시위에 나섰습니다. 26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무장한 남성 수백 명이 최근 잇따라 발생한 경찰관 살해 사건에 항의하는 구호를 외치며 거리를 봉쇄했습니다.

jny0801
jny0801
102863
19128
2023-01-27
푸틴, 서방 '탱크 선물'에 격분. 극초음속 미사일 쐈다

. 01. 독일·미국 "우크라에 탱크". '도미노' 무력 지원에 전세 변할까 (조용성 기자)02. 美 "러 본토 공격 안 한다"며 탱크 지원. 우크라전쟁 확전 우려 커져 (임수근 기자)03. 러 "탱크 지원은 서방의 직접 개입 의미"

jny0801
jny0801
102862
5518
2023-01-27
GTA 폭설에 항공편 결항, 스쿨버스 중단

. GTA 폭설에 항공편 결항, 스쿨버스 중단. 집주인 모르게 거래되는 주택 사기 30여 건. 잘못된 정보 코로나 희생 키웠다.

jny0801
jny0801
102810
19129
2023-01-26
따뜻한 오사카까지. 폭설에 마비된 日

. 일본 오사카 인근 교토에 최고 15cm의 눈이 쌓였습니다.겨울에도 좀처럼 영하로 내려가지 않는 지역에 강풍과 함께 큰 눈이 내린 겁니다.

jny0801
jny0801
102809
19128
2023-01-26
美 "러 본토 공격 안 한다"며 탱크 지원. 우크라전쟁 확전 우려 커져

 

. 미국과 독일 등 서방이 그동안 지원을 주저해 온 최신 탱크를 우크라이나에 보낸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미국과 서방이 이제 우크라이나 전쟁에 한 발 더 깊숙하게 발을 담그면서 확전 가능성도 그만큼 커졌습니다.

jny0801
jny0801
102808
5518
2023-01-26
BOC 예상대로 0.25%p 인상

. 연방중앙은행 예상대로 0.25%p 인상. 스트릿카서 40대 여성 칼부림. 오늘 코로나19 '3년'.

jny0801
jny0801
102785
1789
2023-01-25
CCTV에 잡힌 설날 연쇄 방화 피의자

. 후드를 뒤집어쓰고 막대기를 든 사람이 빠른 걸음으로 자리를 뜹니다.남성이 떠나고 난 뒤 곧바로 희뿌연 연기가 솟아오릅니다.

jny0801
jny0801
102783
6482
2023-01-25
"中으로부터 나를 지키려면. " 뒤늦게 밝혀진 김정은 속내

 

. 회고록은 폼페이오가 CIA 국장이었던 2018년 3월, 평양에서 김정은과 비밀회동 이야기로 시작합니다.당시 폼페이오가 염두에 둔 협상 포인트는 3가지.

jny0801
jny0801
102782
19128
2023-01-25
에이브럼스·레오파드 결국 우크라로…

.

 

. 세계 최강 전차로 평가받는 M1 에이브럼스와 레오파드2가 우크라이나에 지원될 것으로 보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2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관리를 인용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M1 에이브럼스 탱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jny0801
jny0801
102768
19129
2023-01-24
트럼프·바이든 이어 펜스도…美 기밀유출 파문 확산

. 미국의 전현직 대통령에 이어 펜스 전 부통령의 집에서도 기밀문건이 발견돼 파문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정권을 가리지 않고 전반적인 기밀 문건 관리에 부실이 확인되고 있는데요.

더보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