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계정 찾기 다시 시도 아이디 또는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역경에 피는꽃 [ 임정남]

jny0801
050B3D77-6B95-4745-8364-00B3665FB343
59579
Y
jny0801
jny0801
100421
10470
2022-10-29
핼러윈 인파' 몰려 수십여 명 심정지

jny0801
jny0801
100420
10470
2022-10-29
"전조 증상 있었다"… 이태원 대규모 압사 추정 사고 |

jny0801
jny0801
100419
10470
2022-10-29
이태원에 인파 몰려 참사 발생. 146명 사망·150명 부상

. 서울 이태원 주점에 많은 인파가 손님 수십 명이 인파에 깔려 공식적으로 146명이 숨지고, 150명이 다치는 참사가 발생했습니다.원래 좁은 골목에 주점들이 테이블을 내놓은 탓에 더 비좁아진 상황에서 내리막길에 많은 인파가 몰려들면서 참사가 시작됐습니다.

jny0801
jny0801
100260
10470
2022-10-24
앞바퀴 부서진 채 착륙". 악천후 만난 대한항공 여객기

. 비행기가 활주로 바깥 수풀 사이 고꾸라져 있습니다.앞부분도 찌그러졌고 옆면도 너덜너덜 찢겨나간 모습입니다.사고가 난 여객기는 필리핀 세부 막탄 공항을 향하던 대한항공 KE 631편.

jny0801
jny0801
100256
10470
2022-10-24
24일 오늘은 푸표 하는날

10·24 지자체선거 한인 5명 출마

이기석, 해롤드 김, 웬디 웨스턴, 박기형, 서미경 후보.

 

10·24 지자체선거 한인 5명 출마

지자체선거를 앞두고 한인사회 리더들은 "이민자로서 한인들이 처음부터 주류사회

 

들어가는 것은 어렵기 때문에 한인들을 위해 일해줄 정치인을 후원하는 방식으로

우리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며 투표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토론토시 사전투표는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시내 50개 투표소에서 진행됐다. 

유권자들은 지정된 투표소에서 투표해야 하며 자세한 위치는 토론토 유권자 정보

사이트인 마이보트My Vote를 참고하면 도움된다. 선거 당일인 24일 투표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이번 지자체서거에 출마한 한인 후보는 웬디 웨스턴(에글린튼-로렌스)·이기석(토론토

윌로우데일)·박기형(오크빌)·서미경(벨빌)·해롤드 김(오로라)씨 등 5명이다.

토론토대학교에서 지질학을 전공한 웨스턴 후보는 캐슬린 윈 전 온주총리 밑에서 8년간

근무한 경험이 있다. 지난 6월 치러진 온주총선에서 에글린튼-로렌스 선거구의 자유당

후보 경선에 도전했다가 실패했다.

약사 출신인 이기석 후보는 토론토한인회장을 지냈으며 지난해 연방총선 당시 윌로우데일의

보수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정계 진출에 대한 집념이 강하지만 윌로우데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릴리 쳉 후보의 벽을 넘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박기형 후보는 1989년부터 2년간 독일 보쉬자동차 부품연구소에서 근무했고 2000년 캐나다로

이민한 후 퀸스대학교에서 과학관계 연구팀의 일원으로 활동했다. 2013년부터 오크빌에서

스마트폰 수리업체를 운영 중이다

서미경 후보는 1981년 이민, 25년간 주유소와 편의점 등을 운영했다. 현재 공인 통역사이자

미국계 금융기관에서 재정상담가로 활동하고 있다.

오로라시의 부시장인 해롤드 김 후보는 오로라시에서 3선에 도전한다.  

한편 15일 치러진 BC주 지자체선거에서 한인밀집지역 코퀴틀람 시의원선거에 출마한 스티브

김(한국명 형동) 후보가 재선에 성공했다. 2018년에 이어 두 번째 당선이다.

반면 기대를 모았던 이제우(코퀴틀람)씨와 장민우(랭리타운십)씨는 고배를 마셨다.

 

출처      www.koreatimes.net/핫뉴스 

 

 

jny0801
jny0801
99095
10470
2022-09-13
오징어게임 에미상 감독상·남우주연상 수상. 비영어권 최초 역사

세계 최고 권위의 드라마 시상식인 에미 어워즈에서 오징어게임이 남우주연상과 감독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습니다.두 부문 모두 비영어권 작품으로는 처음 수상한 것이어서 세계 드라마 역사를 새로 쓴 것으로 평가됩니다.

jny0801
jny0801
99076
10470
2022-09-12
여왕 운구차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도착

. 영국 스코틀랜드의 국왕이기도 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시신이 스코틀랜드 수도 에든버러에 도착했습니다. 찰스 3세 새 국왕은 본인이 군주인 해외 영토, 즉 영연방 체제를 다지기 위한 행보에 나섰습니다. 김기화 기자입니다

jny0801
jny0801
98280
10470
2022-08-18
수천 년 버틴 빙하, 10년 새 두 배씩 소멸

. 장마가 끝났는데도 2차 장마라 불리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에는 기상 관측 115년 만에 가장 많은 시간당 141.5mm의 집중 호우가 쏟아졌죠. 반면, 올여름 유럽 여러 나라는 섭씨 40도를 넘는 최악의 폭염에 시달렸습니다. 이런 지구촌의 이상 기후, 그 시작은 북극입니다.

jny0801
jny0801
98226
10470
2022-08-16
사상 최대 규모 수출 쾌거. 대박 터뜨린 'K-방산'

. 폴란드, K-2 전차 등 ’K-방산’ 최대 20조 계약"탄약운반장갑차·탄약 등 수출 규모 더 커질 것"K-방산, 호주에서도 성과 기대

jny0801
jny0801
97601
10470
2022-07-26
덥다 더워. " 유럽과 미국 덮친 폭염, 현재 상황은?

. 지구온난화로 유럽과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기후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고, 유엔 사무총장은 "이

더보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