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84 전체: 130,967 )
반쪽얼굴로 보는 세상
namsukpark

 

 책읽기에 좋은 계절이다. “수포대포(數抛大抛) 영포직포(英抛職抛) 독포인포(讀抛人抛)” - ‘수학을 포기하는 사람은 대학을 포기하는 것과 같고, 영어를 포기하는 사람은 직장을 포기하는 것과 같으며, 독서를 포기하는 사람은 인생을 포기하는 것과 같다.’는 현실을 에두른 한국어판 사자성어가 인구(人口)에 회자(膾炙)되고 있다.

 

 가을빛이 내려앉은 공원산책길을 발걸음 내키는 대로 천천히 걸었다. Humber강물의 유속(流速)도 왠지 느리게 느껴진다. 금년 한해는 COVID-19 등쌀에 우리네 일상에 하고많은 제약이 따르다보니, 턱 없이 삭막해졌다는 생각이 찾아들기도 한다.

 

 갈 곳도 많고 볼거리가 많아도 아쉬움이 남는 게 인생길이 아니겠냐만… 삶과 죽음은 양자택일(兩者擇一)이 아닌, 일종의 스펙트럼(spectrum)에 틀림없는 줄 안다.

 

 꾸준히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온주방역당국은 신규 발생 821명(+117·사망 3명) 확진자 많은 것은 검사자 수(數)가 많은 결과라고 한다. 여느 때와는 달리 연말행사 자제와 토론토 등 COVID-19 다발지역은 핼로윈·데이(10월31일)도 집에서 보내도록 주민들에게 당부하고 나섰다.

 

 바깥출입을 나설라치면 입과 코를 마스크로 가린 채 눈과 이마만 보이는 우스꽝스런 반쪽얼굴이지만, 혼란스러운 시절에 아프지 않다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감사해야할 일인지 모른다.

 

 미국의 대선을 앞두고 지금까지 대부분의 여론조사는 J·Biden후보의 승리와 상·하원 역시 민주당이 휩쓰는 ‘블루 웨이브(Blue Wave)’를 점쳤지만, 미국 여론조사업체인 트라팔가르는 D·Trump를 지지하지만 여론조사에선 여간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이른바 ‘샤이 트럼프(Shy Trump)’의 존재가 간과된 결과라며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통의 재선(再選)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한다.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친다고 해도 미국의 대선(大選) 선거인단 538명 중 당선에 필요한 최소 인원은 270명을 확보해야만 한다.

 

 BBC는 인도 앗쌈 지방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 아룹·세나파티의 동영상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는 환자들을 기쁘게 해주기 위해 인기가요에 맞춰 막춤을 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긍정적이고 행복한 상태를 유지하는 게 환자에게나 의사에게나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환자들의 상태에 따라 기분이 오르락내리락한다.”고 했다.

 

 춤을 추는 장소가 병원이라는 점을 들어 적절하지 않다고도 하지만, 침울해진 환자들에게 웃음 한번 안겨주려고 막춤을 췄다는 용기도 인술(仁術)이지 않을까?

 

 불면(不眠)의 밤에 째깍거리는 초침(秒針)소린 여간 신경을 건드린다. 바람 잘 날이 없는 정국 현안으로 부상한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여권(與圈)의 연루 의혹과 지난 20일 발표된 감사원의 ‘월성 원전 1호기’ 감사 결과에 따른 탈원전 정책 논란 등이 여론조사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응답자들의 36%가 지지하는 정당을 답하지 않았다는데 연령별 무당층(無黨層) 비율은 20대에서 57%로 가장 많았다고 한다.

 

 ♬“이 풍진(風塵)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은 무엇이냐? 푸른 하늘 밝은 달 아래 곰곰이 생각하니 세상만사가 춘몽(春夢)중에 또다시 꿈같도다.”♬ 제 나름의 정치바라기 성향이야 뉘시라 탓할 순 없다 해도 소신(所信)을 굽히지 않거나 줏대머리라도 보였으면 오죽이련만, 주변머리 없는 아귀다툼은 식상(食傷)하기 너무나 쉬어보였다. 국정감사에 기대를 했건만 이 정도인 줄 몰랐다는 국민들의 실망스러운 반응이 뜨겁다.

 

 삶이란 뜻밖의 선택과 우연의 연속이라는데… 낚시는 기다림의 미학(美學)이라지요? 진시황(秦始皇)이 승하(昇遐)한 혼란의 시기에 진승(陳勝)이란 인물이 나타나 ‘왕후장상에 씨가 있다더냐?’(王侯將相 寧有種乎)며 외쳤다고 한다. 아침 산책길에 ?편대를 유지해 가을하늘을 가로지르며 새들이 누리는 자유로움과 일사불란(一絲不亂)함이 보기만 해도 좋다마다.

 

“누군가 할 일이면 내가 하고, 언젠가 할 일이면 지금 하고, 어차피 할 일이면 최선을 다하자.” [좋은 글 중에서]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