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gonkim
서니부룩 종합병원 침구과 한의사
www.jacobkimacupuncture.com
647-550-2936
[email protected]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62 전체: 579,687 )
오십견(8)
jegonkim

(지난 호에 이어)

 

오십견에 좋은 음식

4)생강차

생강차는 혈액순환과 함께 강한 발한작용과 신진대사를 촉진하여 어깨통증에 좋다.

 

5)감초

감초는 모든 혈맥을 통하게 하고 근육과 뼈를 튼튼하게 해주어 어깨통증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을 준다.

 

6)두충

 두충은 힘줄과 뼈를 튼튼하게 하여 어깨, 허리나 무릎 등의 조직을 튼튼히 하는데 도움을 준다.

 

7)아욱

 아욱은 간 기능을 원활하게 해주고 근육을 튼튼하게 하는 작용을 하여 어깨통증 예방에 도움을 준다.

 

8)오가피

오가피에는 시린진과 쿠마린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골다공증과 뼈를 강화해 주는데 도움을 주며 신장기능을 보호해주고 근육을 강화시킨다.

 

9)수세미

 수세미 열매를 가루로 만들어 먹으면 어깨와 뒷목 주위가 뻐근하거나 결릴 때 풀어주는 효능이 있다.

 

10)국화차

 어깨 결림에는 국화차가 좋다. 국화꽃은 차를 마시게 되면 숙취 두통, 어깨 결림, 혈압 상승을 예방할 수 있다.

 

11)우슬

 우리말로는 쇠무릎지기라고 한다. 마치 소 무릎처럼 생겼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옛날 우리 선조들은 배곯을 때는 어린순을 삶아 나물로 무쳐먹고 뿌리로는 술을 담가 먹었다고 한다.

한방에서 뿌리를 이뇨, 강정, 생리통에 쓰며, 민간요법에서는 임질과 두통약으로도 쓰지만 우슬의 모양처럼 관절염의 치료약으로 가장 많이 사용한다. 우슬은 혈분에 들어가 아래로 이끄는 작용이 있기 때문에 부인과의 어혈증상에도 많이 사용된다.

그 밖에 골수를 보충하고 음기를 잘 통하게 하며 머리가 하얗게 세는 것을 막아주고 허리와 척추가 아픈 것을 치료한다.

 

12)뽕나무

 어깨통증이 바늘로 찌르듯이 아플 때 뽕나무 가지를 물에 달여서 먹으면 효과적이다.

 

13)오가피

 오십견에 좋은 음식인 오가피는 시린진과 쿠마린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골다공증이 오기 쉬운 노인들의 뼈를 강화하는데 도움을 주고, 오가피로 만든 차는 신장 기능을 보호하고 근육을 강화시켜 준다.

 

14)강활(강호리)

 강활(강호리)을 물에 달여 먹으면 뽕나무와 마찬가지로 어깨에 쏘이는 듯 통증이 있을 때 좋다.

 

15)골담초

 골담초가 혈액을 잘 통하게 해주는 효능이 있어서 어깨 주위가 뻐근하거나, 통증이 있을 때 골담초를 끓여먹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16)엽산이 풍부한 식품

엽산은 염증을 완화 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이다. 녹색잎채소, 아몬드, 땅콩, 검은콩 등이 엽산이 풍부한 식품이다.

 

17)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식품

오메가-3 지방산은 염증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다. 생선(연어,참치,마카렐 등), 아몬드,호두,아보카도,올리브 등이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식품이다.

 

18)비타민 C가 풍부한 식품

 

비타민 C는 염증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다. 레몬, 오렌지, 키위, 브로콜리, 적양배추 등이 비타민 C가 풍부한 식품이다.

 

19)녹차

녹차에는 염증을 완화시키는 활성 성분이 포함되어 있가. 또한 녹차는 항산화 작용도 있다.

 

하지만 식품만으로 오십견을 완치할 수는 없다. 식품과 함께 적절한 운동과 휴식을 유지하며 치료하는 것이 좋다.

 

예방

 

아직까지 오십견을 예방하기 위한 뚜렷한 수칙이나 권고되는 기준은 없다. 다만 위험 요인으로 알려진 것을 일상생활에서 주의하도록 권장된다. 예를 들어, 당뇨병이 있는 경우 5배 이상 오십견 발병의 위험성이 증가하며, 양측성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흔하므로 조심하여야 한다.

오십견을 예방하는 것이 항상 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다음과 같이 위험을 줄이기 위해 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이 있다.

 

1)규칙적인 운동 - 규칙적인 운동은 어깨 관절의 유연성과 이동성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2)장시간 움직이지 않기 - 부상이나 수술로 인해 어깨를 고정해야 하는 경우, 경직과 오십견을 예방하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어깨를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다.

3)기저질환 관리 - 당뇨병이나 갑상선 질환 등 오십견 발병 위험을 높이는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해당 질환을 관리하여 위험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4)즉각적인 치료 받기 - 어깨 통증이나 뻣뻣함이 느껴지면 상태가 악화되어 추가 손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견관절의 지속적 고정이 오십견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이를 피하고 적절한 견관절의 능동적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여 이러한 위험 요인을 최대한 피하도록 한다.

중년층이 어깨질환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평소에 근육과 힘줄을 튼튼하고 유연하게 유지할 수 있는 스트레칭이 좋다. 어깨 관절을 유연하게 하려면 주기적으로 스트레칭을 해야 한다.

간단한 스트레칭 동작으로는 팔을 뒤로 돌린 채 위로 올리는 동작, 목•어깨를 돌리는 동작, 두 팔을 좌우로 벌리는 동작 등이 도움이 된다. 옆으로 누워 자는 습관은 어깨 관절을 압박하므로 천장을 보고 정자세로 자는 게 좋고, 베개는 낮은 것을 선택하는 게 좋다.

 

수영•배드민턴 등 어깨 관절을 많이 쓰는 운동을 할 때는 운동 전후 10~15분간 스트레칭하고, 따뜻한 물수건으로 어깨 위쪽을 찜질한다.

목과 어깨 통증의 근본적인 예방은 평소에 목, 어깨주위의 근력 강화 훈련, 바른 자세의 생활화, 경추 및 어깨관절의 운동을 통한 전체 운동 범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 자세로 오래 있게 되면 목이나 어깨관절이 굳어지게 되므로 스트레칭 운동을 수시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에 자세를 바르게 하며, 근력 운동을 지속적으로 시행해야 한다. 일상생활에서는 수건이나 막대기, 우산 등을 활용해 간편하게 어깨스트레칭이 가능하다.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오십견은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급성기가 지나고 저절로 회복이 될 수도 있으나, 어느 정도의 운동 제한과 장애는 남기 마련이며, 섬유화가 진행되고 이차적인 관절염과 근육의 구축이 생기게 될 경우 비가역적으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오십견이 의심되면 더 악화되기 전에 가까운 전문가를 찾아 정확하게 진단받고, 이에 따른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