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jny0801
아하총 합계....1 8 6 9 7 7 0
기타활동 ..... 1 4 1 0 8 5 0
총 방문수 ... .3 2 8 0 6 2 0
2020 년 4 월 27 일
보람과 회망 그리고 행복이
가득한곳 나의 인생 이야기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802 전체: 1,041,452 )
윤여정 오스카상 수상
jny0801

 

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이 기자들 앞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내 이름은 여정 윤”… 한국 배우 첫 오스카 품었다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상)은 26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언 스테이션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렸다.

시상자로 나선 브래드 피트에게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은 “내 이름은 ‘여정 윤’이다. ‘여영’ ‘유정’ 이라고 부르고는 하는데, 모두 용서하겠다”며 좌중을 웃겼다. 시상식에 올라 감격해하면서도 영어로 또박또박 수상 소감을 전했다.

그는 “TV프로그램 보듯 아카데미 중계로 봤는데, 이 자리에 왔다니 믿을 수 없다. 투표해준 분들께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미나리 원더풀”을 외치며 “패밀리에 감사하다”고 했다. “정이삭 감독 없이는 이 자리 있을 수 없었을 것이다. 그는 캡틴이자 감독이었다. 무한한 감사 드린다.” 그는 또 “나는 경쟁은 믿지 않는다”고 했다 “내가 어릴 때부터 많이 보고 훌륭한 연기를 봤던 글렌 클로즈를 이길 수 있겠는가. 각자 다른 캐릭터를 연기한 각자가 승자다. 경쟁이라 할 수 없고, 운이 좋았던 것 같고, 한국 배우에게 호의를 표해준 미국인들 덕분이다.”

윤여정은 특히 자신이 출연한 첫 영화의 감독 김기영에게 감사를 돌렸다. 그는 “김기영은 천재 감독이었고 살아계셨다면 행복해 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여정은 이날 시상식 시작 2시간 전쯤 로스앤젤레스(LA)의 기차역 유니언 스테이션에 도착했다. 오스카 시상식은 2002년 이래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메인 무대가 유니언 스테이션으로 바뀌었다. 윤여정은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한국 배우로서 처음으로 오스카 연기상 후보에 올랐고, 한국인이자 아시아 여성으로서 우리에게 이것은 매우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나에게는 정말 신나면서도 무척 이상한 일”이라고 했다. ‘미나리’의 한국 할머니 ‘순자’ 역할과 실제 삶이 얼마나 비슷하냐는 질문에 “사실 저는 (영화에서와 달리) 손자와 살고 있지 않다. 이게 영화와 다른 점”이라고 웃었다.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제 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배우는 시작부터 전형적이지 않았다. 대학 신입생 때 방송국에서 선물을 전달하는 아르바이트를 하다 “배우를 해보라”는 권유를 받았다. 1966년 TBC 탤런트 공채 시험을 통과했고 첫 배역은 8·15 특집극에서 ‘엇나가는’ 재일교포 아이였다. 1969년 MBC 드라마 ‘장희빈’에서 장희빈을 악녀로 연기하자 대중이 알아봤다. 거리에서 “나쁜 Χ” 소리를 들을 정도였다. 윤여정은 “연기에 대한 칭찬보다는 돈을 꽤 많이 줘 ‘어머, 이거 해야지’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