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51 전체: 59,409 )
대체통화(代替通貨)
leesangmook

 

 

한국 경기도 성남시에 유통되는 ‘대체통화’인 성남누리

 

 

 

뉴스에 범람하는 게 ‘가상통화(假’想通貨)’다. 특히 한국에서 법석이다. 대박과 쪽박이 난무한다. 강 건너 불구경이지만 불길이 거세다.
이건 또 하나의 하이테크 이변이 아닌가. 그 원인에 잠시 생각이 머문다. 하지만 컴퓨터 중에서도 고난도의 산물이라 이해가 쉽지 않다. 사단은 원래 ‘통화’로 고안한 것인데 ‘주식’으로 둔갑한 데 있는 모양이다. 원래는 기존 화폐의 단점을 뛰어넘는 ‘편의성’을 착안한 것인데 ‘투기성’으로 변모한 것 같다.


가상공간에서 결제할 수 있는 온라인 지급 결제 수단으로 등장한 게 ‘가상통화’다. 종류가 여럿 있지만 그 중 활발한 게 비트코인(Bitcoin). 컴퓨터의 정보이동속도의 최소단위인 Bit와 이 역시 기존화폐의 최소단위인 Coin(동전)을 합성한 단어다. 
처음에는 비트코인을 돈 주고 사지 않았다. 공짜로 팔지도 않았다. 그러니까 기존화폐나 일반 상품권처럼 액면가가 없었다는 얘기다. 그러다 투기 광풍에 휘말려 몇 만 불까지 치솟았다. 


비트코인을 수집하는 사람들이 쓸데없는 물건이나 안 쓰는 쿠폰을 주고 재미 삼아 비트코인을 사기 시작한 게 발단이었다. 그렇게 해서 가입자들 사이에 비트코인은 하나의 통화로서 자리매김하게 됐다. 
은행을 거치지 않으니 수수료도 적게 들고 무엇보다 사이버세계에서 실명을 쓰지 않아도 되는 금전거래가 이뤄지다 보니 국세청의 그물도 피할 수 있다. 아마도 한국에서의 투기열풍은 바로 이 투기자들의 익명성 때문이 아니겠느냐는 추측도 가능하겠다.


기존화폐는 중앙 정부가 발행한다. 그와는 달리 지역사회나 비트코인처럼 가입자들 사이에서만 유통하는 게 ‘대체통화’다. 그 중에는 투기와는 거리가 먼 소박한 것들도 요즘 세상엔 부지기수다. 


‘캐네디언 타이어 머니(Canadian Tire Money)’도 좋은 예다. 반세기 전 이민 왔을 때 캐네디언 타이어 스토어에서 처음 접했다. 물건을 사면 구매액의 5%에 해당하는 쿠폰을 5전, 25전, 50전, 1불의 액면가가 인쇄된 회사화폐로 할인혜택을 주었다. 


‘지역화폐’로는 전 세계 최초인 레츠(LETS: Local Exchange Trading System)도 캐나다에서 시작됐다. 1983년 BC주 코목스 밸리는 목재산업 침체로 경제 불황이 닥쳐 실업률이 18%에 이르렀다. 현금이 없는 실업자들은 살아가기 힘들게 됐다. 그러자 컴퓨터 프로그래머였던 주민 마이클 린턴이 녹색달러 라는 지역화폐를 만들어 주민 사이에 노동과 물품을 서로 교환하는 일종의 품앗이 제도를 만들었다. 점차 세계 여러 곳의 호응을 얻기 시작했다.


한국 성남시의 경우 청년 취업난 해소를 목적으로 만 24세 이상 청년에게 연 50만원어치의 지역화폐인 성남사랑상품권을 지급하고 있다. 성남시 내 상품권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데, 현재 가맹점 수는 7000여 곳을 넘어섰다. 그로 인해 성남 시 내 전통시장 매출이 약 26% 늘어났다고 한다. 


이처럼 지역화폐는 복지재원 분배와 지역경제 살리기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착한 대체통화’가 더 확산됐으면 한다. 


‘가상통화’에 대해서 각국 정부가 규제를 강화하기 시작하자 투기자들의 비명이 높아지는 추세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