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yunpro
멋진스윙.. 장타를 원하십니까? 오랜경력의 윤프로가 확실하게 책임지도 해드립니다. 647.291.2022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677 전체: 1,720,532 )
싱.우즈.엘스, 시즌 최후의 대결
lucasyun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왕중왕을 가리자." 올해 새로운 '골프황제'로 올라선 비제이 싱(피지)과 '황태자' 어니 엘스(남아 공), 그리고 '새신랑'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최종전에 서 맞붙는다. 무대는 오는 8일(이하 한국시간)부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레이크골 프장(파70. 7천29야드)에서 열리는 투어챔피언십(총상금 600만달러). 이들 '빅3'는 지난 8월20일 끝난 NEC인비테이셔널 이후 2개월이 넘도록 같은 대 회에서 격돌한 적이 없다. NEC인비테이셔널 다음 대회인 도이체방크챔피언십에서는 우즈와 싱이 맞붙었지 만 엘스는 불참했고 지난달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 때는 우즈와 엘스가 출전했 으나 싱이 나오지 않아 '3인 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때문에 이번 대회는 이들 3명의 슈퍼스타가 자존심을 건 한판 대결로 세계 골프 팬들의 눈길을 사로 잡을 전망이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가장 큰 관심사는 상승세의 싱이 54년간 PGA 투어에서 맥이 끊긴 시즌 두자리 승수를 올리느냐와 신혼의 단꿈에 젖어 있던 우즈가 부활샷을 날 리느냐 여부. 지난 1일 크라이슬러챔피언십에서 우승, 사상 첫 시즌 상금 1천만달러를 돌파하 는 신기원을 이룩한 싱은 내친 김에 시즌 10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PGA 투어 시즌 최다승은 1945년 바이런 넬슨(미국)의 18승이지만 1950년 샘 스 니드(미국)가 10승을 올린 이후 최다승 기록은 2000년 우즈와 올해 싱이 따낸 9승이 다. 이미 상금왕과 다승왕을 굳힌 싱으로서는 우즈와의 대결에서 완승을 거둬 '세계 최고'의 입지를 다지겠다는 각오다. 싱은 "승리는 계속될 것"이라며 또 한개의 우승컵으로 시즌을 마감하겠다는 의 욕을 숨기지 않았다. 반면 지난달초 결혼식을 올리고 신혼을 즐기느라 한달 이상 코스에서 모습을 드 러내지 않았던 우즈는 그새 세계랭킹이 3위까지 밀렸고 PGA 투어 상금랭킹은 5위까 지 떨어져 이번 대회로 명예회복의 무대로 삼겠다는 다짐이다. 상금과 승수 경쟁에서 싱을 따라 잡기에는 너무 늦었지만 '황제'로서의 자존심 은 지키겠다는 것. 싱과 우즈에 맞서는 엘스의 투지도 만만치 않다. 한때 싱과 함께 세계 1위를 다퉜던 엘스도 싱이 출전했던 HSBC월드매치플레이챔 피언십에서 당당히 우승, PGA 투어 상금랭킹 30위 이내 선수만 출전하는 이 대회에 서 다시 한번 싱과 우즈를 꺾겠다며 출사표를 냈다. 이와 함께 이 대회에는 마스터스 챔피언 필 미켈슨(미국)과 US오픈 우승자 레티 프 구센(남아공), 브리티시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토드 해밀턴(미국), 유럽의 샛별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등 세계 최고수들이 출전해 이들 '빅3'에 도전한다. '한국산 탱크'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도 30명의 '톱랭커 경연장'에 당당히 이름을 올려 상위 입상을 타진한다. 이번이 3번째 출전인 최경주는 첫 출전했던 2002년 공동9위를 차지했고 작년에 는 공동19위에 올랐다. 대회는 컷오프없이 72홀 스트로크플레이로 펼쳐지며 우승 상금은 108만달러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