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추천업소
추천업소 선택:
추천업소 그룹 리스트
  • 식품ㆍ음식점ㆍ쇼핑1
  • 부동산ㆍ건축ㆍ생활2
  • 미용ㆍ건강ㆍ의료3
  • 자동차ㆍ수리ㆍ운송4
  • 관광ㆍ하숙ㆍ스포츠5
  • 이민ㆍ유학ㆍ학교6
  • 금융ㆍ보험ㆍ모기지7
  • 컴퓨터ㆍ인터넷ㆍ전화8
  • 오락ㆍ유흥ㆍPC방9
  • 법률ㆍ회계ㆍ번역10
  • 꽃ㆍ결혼ㆍ사진11
  • 예술ㆍ광고ㆍ인쇄12
  • 도매ㆍ무역ㆍ장비13
  • 종교ㆍ언론ㆍ단체14
hongsj
(국제펜클럽회원, 문협회원)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27 전체: 48,756 )
떨켜의 계절
hongsj

 

가을이라 가을바람 솔솔 불어오니

푸른 잎은 붉은 치마 갈아입고서.

 

초등학교 시절 두 손을 꼭 쥐고 고개를 왼쪽으로 오른쪽으로 왔다 갔다 하며 부르던 동요가 보이는 듯 들리는 듯하다.

 

바야흐로 단풍의 계절이다. 단풍 하면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북쪽 나라 캐나다가 아닌가? 9월 중순부터 시작되는 단풍이 10월에 들어서면서 절정을 이룬다.

 

캐나다 온타리오 주의 알곤퀸 단풍은 아름답기가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토론토에서 운전하여 2시간 반 정도 북쪽으로 올라가면서 보면 단풍 때문에 탄성이 끊이질 않는다. 꽃보다 아름다운 알곤퀸 공원의 단풍 장관을 본다는 것은 큰 행운이며 특권이라 할 수 있겠다.

 

 2020년 10월의 온타리오 주 날씨는 단풍 만들기에 명품날씨다. 아름다운 단풍! 빨갛고 노랗고 주황색으로 물들었다가 끝내는 지고야 마는 단풍! 그 이면을 알고 보면 참으로 신비한 감동이다.

 

 부지런한 나무들은 기온이 떨어지면 월동준비를 위해서 잎을 떨어뜨려야 하는데, 나무는 입 자루와 가지가 붙은 곳에 특수한 세포층으로 ‘떨켜’라는 떨켜층이 생성된다. 식물에서 열매가 다 익거나 조직이 필요 없어지면 잎과 줄기 사이에 떨켜층이 형성되어 수분과 영양은 더 이상 공급되지 않는다. 그 결과 엽록소의 합성도 멈춘다.

 

떨켜층이 생기면서 잎의 어떤 성분은 햇빛을 받으면 붉은 색이 되고, 어떤 성분은 노랗게 되고, 어떤 성분은 주황색 자주색 등으로 아름답게 변하게 된다.

 

 잎이 지면 피할 수 없이 상처가 생기는데, 그곳을 딱딱하게 만들어 동상을 막기 위해 스스로 굳을 수 있는 분비물을 생성하여 만든 부위가 떨켜층이다. 떨켜층은 세균이나 바이러스도 막아주고, 긴 겨울을 무사히 견딜 수 있도록 자기방어 하는 것이 나무들의 본능인가? 지혜인가?

 

 단풍이 만들어지는 또 하나의 신기한 사실은, 식물도 물질대사를 하는데 노폐물들이 생긴다는 것이다. 식물은 사람처럼 콩팥 같은 걸러내는 기관이 없어 식물의 세포에 작은 주머니 액포(液胞, vacuole)라는 것이 있는데, 액포에 나무의 쓸데없는 배설물들을 저장했다가 나뭇잎 쪽으로 보내어 결국은 잎이 떨어져 내다 버리게 되는 것이다. 낙엽은 일종의 배설통이라 할 수 있겠다.

 

 아무튼 단풍은 떨어져 나무의 발인 뿌리를 감싸주게 되고, 엄동설한 얾을 막아주며 썩어 거름이 되어 나무의 자양분이 될뿐더러 새로운 봄을 기다리게 된다. 아 식물들의 숭고함, 자연의 섭리인가? 신의 섭리인가?

 

 떨켜는 나무들의 생존전략이자 자기방어물질로 생태계의 순환, 반복과 재생, 자연의 순리를 보면서 어쩌면 우리의 삶도 꼭 그와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의 단풍은 무엇인가? 나의 떨켜는 무엇인가? 너 붉었냐? 나도 붉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