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22 전체: 25,796 )
다랑논
hongma

 
다랑논

 

 


파고 치우니 손바닥 크기로 
산비탈에는 수평이 생겨

 

바닥 위에 또 바닥을 높이고 물을 담으니 
흙과 흙 사이 간격은 좁아져 
씨앗은 알곡을 낳았어

 

굽은 허리 펴지도 못한 채 오르고 오른 지평
어깨를 딛고 하늘에 닿도록 다락이 되었네

 

지나온 삶  
시절을 쫓아 계단이 된 삶의 터전
한숨이 서려 모가비 쳐들고 하늘만 보았다

 

조상이 내려주고 후손이 오르는 천국의 계단
천수(天水)라도 있었지만 
삶의 다랑논에는 진땀만 고였지

 

내리며 물려줄 삶의 터전도 이제 사라졌어
허공에 매달린 다락논을 본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