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gmimpark
(토론토 시인)
sungsuin@hotmail.com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6 전체: 15,015 )
피노키오.6-푸른 바다
sungmimpark

 

피노키오.6  
           - 푸른 바다


 

 

어린 소년은 바닷가
벼랑 끝에 서서 바다를 본다.

 

넓고 푸른 바다 위에
하늘의 햇살 모두 떨어져도
크고 작은 입으로 차 있어
바다 목말라 입을 벌리고

 

세상을 움직이는 것 말이듯
바다를 움직이는 것 입이다.
말 많은 세상 말로 먹고 사는데 
온 입이 말을 해도 끝이 없다.

 

강물은 흘러 바다로 가지만
말들 허공을 떠돌다 어디로 갈까 
쉬지 않고 밀려오는 파도
바다의 말은 끝이 없어도

 

가슴 두들겨도 바위 입 다물고
파도가 파도를 부르듯
말이 말을 불러도 대답이 없는데
나무는 바다를 건너야 한다.

 

나무는 자신의 가슴 속에
바다를 품고 있다는 사실 모르고
코가 길어지는 것을 두려워한다.
진실을 말할 때 사람이 된다지만


 
나무는 입을 꼭 다물고 서보아도
눈앞에 바다 끝이 없듯
가슴은 하고 싶은 말로 출렁이지만
이제 더 이상 거짓말 하고 싶지 않아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