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s2000
부동산캐나다에 기고
www.budongsancanada.com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4 전체: 25,568 )
영국 박물관 (British Museum) (1) - 이집트 유물
bs2000

 

 

세계 3대 박물관을 꼽으라면 대부분 영국의 대영 박물관과 프랑스의 루브르 박물관은 자신 있게 말할 것이다. 그러나 3번째에 대해서는 약간 주저하게 된다. 사람에 따라서, 혹은 학자에 따라서 바티칸의 바티칸 미술관이나 미국에 있는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이라고 한다. 


또는 저 멀리 동토의 땅, 러시아에 있는 신비한 에르미타주 박물관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중국 본토에서 밀려나 대만에 자리 잡은 동양문화의 진수를 보여주는 대만박물관이라고도 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3번째는 보는 사람들의 결정에 맡기어 놓고 오늘은 영국 박물관을 보기로 하자.


우리가 흔히 대영 박물관(Great British Museum)이라고 불러왔지만 요즈음에는 이름 그대로 영국 박물관이라고 부른다. 아마도 영국이 세상에서 더 이상 Great Britain 이 아닌 모양이다.


이곳은 박물관인 동시에 도서관으로서 창립되었다는 점도 세계의 다른 박물관과 다른 점이기도 하다. 칼 막스의 자본론이 쓰여진 곳도 바로 이 도서관이었다니까. 1973년 이 박물관의 도서관은 다른 몇몇 주요기관들의 장서를 합하여 영국도서관으로 창설된 후 유스턴(Euston Road)에 새로 건물을 지어서 1997년에 이사를 하였다는데, 나는 2006년에 이 곳에서 책으로 가득 찬 도서관을 보았는데 어찌된 일일까? 2017년인 현재에는 내부 수리 때문인지 막아 놓아서 옛 도서관 모습을 볼 수가 없다. 

 


 

 

 


또 한가지 이 박물관의 특징은 분명 영국 박물관인데 정작 영국 물건은 별로 없는 박물관이란 점이다. 한때 ‘해가 지지 않았던 나라’답게 세계 각국을 점령하며 그 나라의 문화재를 들고 와 전시하기에 ‘대도(大盜)박물관’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하였지만, 인류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유물들을 문화 대혁명이나 탈레반 같은 반도들에 의한 파괴를 피해 수백 년간 안전하게 보존해왔다는 점에서 옹호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요즈음에도 그리스와 이집트, 중국과 인도를 비롯한 많은 나라들이 자기들 문화재를 훔쳐가 전시한 것이라며 ‘정치 문제화’하며 돌려 달라고 한다. 실제로 성화에 못 이겨 돌려주거나 배상금을 지불한 경우도 있지만, 아직까지 대부분 반환을 거부하면서 버티고 있다. 다 돌려주면 전시할 게 없어 지니까! 


그 대신 다른 박물관처럼 비싼 입장료를 받는 것이 아니라 국제 박물관법에 의거해 전시작 중 자국의 예술품이 일정 비율을 넘지 못하면 돈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입구에 기부함을 놓아 관람객들이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낼 수 있게 하고 있다. 과연 얼마나 기부할까?  


그래서일까 모든 관광회사들이 이곳을 경유하기 때문에 항상 사람들이 많다. 이집트•아시리아•바빌로니아•인도•그리스•로마•중국 등 각국 각 시대의 문화를 대표하는 작품들을 독특한 방법으로 전시하고 있다. 


주목하여 둘러보아야 할 전시물로는 영원불멸의 삶을 꿈꾸었던 이집트인들의 유물, 그리고 구약 성경을 읽으며 전설처럼 생각 키웠던 현세의 삶에 충실했던 메소포타미아인들의 역사적인 삶의 자취들이다.


결국 3대 문명의 발상지 유적들이 다 한자리에 모인 곳에 서구 문화의 뿌리인 그리스의 유물까지 합하여졌으니 둘러보는 물건들이 인간 삶의 옛 자취요, 읽고 들리는 이야기들이 2000년, 3000년 전의 역사적 증거들이다. 짧은 시간이지만 긴~ 시간들이 파노라마처럼 지나가는 타임머신의 현장이다.


나일 강변에서 생겨난 이집트의 유산들이 인류 최초의 문명이라는 듯, 람세스 2세(Colossal bust of Ramesses II)의 흉상이 방문객들을 내려다 보는 이집트 전시실로 들어 서면 작은 돌이 유리관 안에 전시되어 있다. 


고등학교 때 서양사 시간에 배운 유명한 로제타 스톤(Rosetta Stone)이다. 길이 114㎝, 폭 72㎝인 자그마한, 다듬어지지 않은 검은 현무암인 로제타석은 오랜 세월 모래 속에 묻힌 채로 있다가 1799년 8월 알렉산드리아 북동쪽 약 56㎞ 지점의 로제타(라쉬드) 마을 부근에서 부샤르라는 이름을 가진 나폴레옹 원정대원에 의해 발견되었으나, 1801년 프랑스가 영국과 터키 연합군에 패해 이집트를 포기한 뒤 이 돌은 영국인의 손에 들어가 지금 대영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것이다. 


루브르에 있었을지도 모를 돌이 이곳에 있도록 돌의 팔자도 바뀐 모양이다. 결국 보존할 가치가 있는 물건은 보존할 능력이 있는 나라나 개인이 할 수 있다는 대의명분이 입증된 돌이기도 한 것 같다. 그래서 초입에 전시한 것일까?


쓰인  내용인즉 기원전 196년에 만들어진 멤파스의 신관이 선포한 일상적인 법령을 세 가지 언어로 새긴 것이지만 내용보다는 고대 이집트의 상형 문자를 해독하는 중요한 열쇠가 되어 수많은 고대 기록들을 독해하게 되었기에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돌이 되었다. 역사의 수수께끼를 열어 주는 열쇠가 된 것이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