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wlee
경제 및 시사문예 종합지 <한인뉴스 부동산캐나다>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욱 품격 있는 언론사로 발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08 전체: 441,587 )
인연에서 악연으로-사람을 잘 못 본 문재인
ywlee

 


                                           지난 2019년 7월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모습.

 

 중국 후한(後漢) 말에 태어나 촉한(蜀漢)의 초대 승상을 지낸 제갈량(諸葛亮). 당대 최고의 지략가요 재상이자 탁월한 능력 뿐 아니라 타의 모범이 되는 언행과 충성심으로 당대는 물론 후세 사람들의 존경을 한몸에 받는 전설적 인물.

 

 신출귀몰하는 전략과 사람의 마음을 꿰뚫는 혜안, 티끌만한 사심(私心)도 없는 지고지순한 충성심, 지혜의 화신… 제갈량은 중국 역사에서 두고두고 훌륭한 재상과 충성스런 신하의 모범으로 꼽힌다.

 

 하지만 천하의 제갈량인들 유비라는 듬직한 주군(主君)을 만나지 못했더라면 한평생 초야에 묻혀 책이나 읽다 죽었을 것이다. 제갈량은 삼고초려(三顧草廬) 끝에 유비에게 발탁돼 최측근 참모로 27년간 미친듯 일하다 과로사한다.

 

 그 과정에서 사심없이 충성을 다했고 특히 유비의 아들(유선)에게도 대를 이어 충성함으로써 총명하고 사심없고 충성스런 인재의 표상이 되었다.

 

 오늘날 관점에서 보면 제갈량은 샐러리맨으로서는 가장 유능한 직원이었고 오너 입장에서는 가장 모범적인 참모였다.

 

 때를 기다리며 초야에 묻혀 살던 그를 점찍은 유비의 사람 보는 눈도 그렇고, 자신을 발탁해준 주군을 위해 대를 이어 죽을 때까지 변함없이 충성을 다한 제갈량도 그렇고, 걸출한 인물들임에 틀림없다.  

 

 이들처럼, 사람의 능력을 알아보고 그를 중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끝까지 배신하지  않고 그에 보답하는 것은 더욱 중요하다. 능력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인정하고 알아주는 사람이 있어야 비로소 그 능력도 빛을 발하는 법이다.

 

0…인간사 고통 중 가장 큰 것 중 하나가 누구에게 배신을 당했을 때다. 영원히 충성하고 함께 하겠노라 다짐한 사람이 어느 순간 흑심을 품고 있음이 들통났을 때 당하는 사람의 가슴은 미어터지는 충격을 받는다.

 

 이래서 이병철 삼성 창업주 같은 사람은 신입사원 면접을 할 때 관상을 보게 한 뒤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인지 아닌지를 판단했다 한다. 장차 회사를 배신할 사람인지 아닌지를 가장 중요한 항목으로 판단케 하여 인물을 뽑았기에 삼성에서는 배신한 간부들이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한치도 모를 인간의 속마음을 어찌 한 번의 인상으로 판단할 수 있을까.

0…일개 검사에서 일약 한국의 대통령 자리를 거머쥔 윤석열. 그는 아홉 번의 도전 끝에 31세에 검사가 됐다. 그가 각 분야에 걸쳐 두루 무지(無知) 무식한 것은 황금의 청춘시절 9년동안 오로지 육법전서에만 매달리느라 폭넓은 독서와 사색, 고뇌의 시간을 갖지 못했던 때문이 아닌가 한다.

 

 여덟 번이나 사시 낙방을 거듭한 그는 대학 동기들보다 훨씬 늦게 법조생활을 시작했다. 그런데 이 사람은 교수 집안에서 별 어려움 없이 자란 탓인지 세상 무서울 것 없다는 듯 좌충우돌하며 무수한 사람들, 특히 고위 정치인을 엮어 철창에 잡아 넣었다. 이래서 ‘강골검사’란 별칭이 붙었다.

 

 하지만 양지가 있으면 음지도 있는 법. 잔혹하게 칼을 휘두르다 박근혜에게 미운털이 박혔고 이내 지방으로 좌천당해 떠돌게 된다. 그때 한직(閑職)을 겉돌던 尹을 발탁한 사람이 바로 문재인이다. 文은 수명을 다해 가던 尹을 살려냈다.

 

 文은 尹을 검찰 최고요직인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전격 발탁했다. 그후 승승장구한 尹은 마침내  검찰총수가 된다. 전임 총장보다 5기수나 아래였고 최종후보 중에도 기수가 가장 낮은, 파격 그 자체였다.

 

0…하지만 둘의 관계는 조국 임명을 계기로 금이 가기 시작했다. “살아있는 권력에도 같은 자세가 돼야 한다”는 文의 격려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왔다. 무자비한 야성본능을 드러낸 尹은 조국 집안을 탈탈 털어 일가족을 완전히 도륙(屠戮) 냈다.

 

 그러면서도 尹은 자기 처가의 더 큰 비리에 대해선 함구했다. 그는 마침내 “민주주의 허울을 쓴 독재 전체주의를 배격해야 한다”며 자기를 키워준 文을 향해 선전포고를 했다. 어느덧 그는 반(反)정부 투사로 변신해 있었다.

 

 文은 尹에 대해 "검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국정농단사건 수사와 공소유지"라며 "그 점을 확실하게 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강조했었다. 尹도 한때 문 대통령에 대해 "검사로서 지켜봤을 때 정직한 분이라는 생각을 오래전부터 해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둘은 이제 돌아오기 힘든 다리를 건넜다. 尹이야말로 결초보은(結草報恩)은 고사하고 자기를 키워준 은혜를 복수로 되갚은 인간이다. 물에 빠진 사람 구했더니 보따리부터 찾는 배은망덕(背恩忘德)을 넘어, 구교주인(狗咬主人), 즉 주인을 물어뜯는 개로 돌변했다.

 

0…자고로 한번 배신한 사람은 그 명분을 합리화시키기 위해 또다시 배신하게 돼있다. 尹은 이제는 자기를 지지하고 뽑아준 국민을 배신할 차례다. 배신을 넘어 주인을 물어뜯는 미친개가 될 것이다.

 

 문재인은 사람을 잘 못 보았다. 그는 지금 처절한 배신감에 치를 떨며 밤잠을 설칠 것이다. 돌고 도는 수레바퀴 같은 인생사, 이래서 사람 보는 눈이 중요하다.

 

 한 사람에게 신뢰를 보내기 위해서는 그의 행동을 오랫동안 관찰해야 한다. 그러니 함부로 정주지 말고 한번 맺은 인연은 끝까지 가자. 행여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는 일은 없었는지 자문해본다. 나의 철학이다.     (사장)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