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추천업소
추천업소 선택:
추천업소 그룹 리스트
  • 식품ㆍ음식점ㆍ쇼핑1
  • 부동산ㆍ건축ㆍ생활2
  • 미용ㆍ건강ㆍ의료3
  • 자동차ㆍ수리ㆍ운송4
  • 관광ㆍ하숙ㆍ스포츠5
  • 이민ㆍ유학ㆍ학교6
  • 금융ㆍ보험ㆍ모기지7
  • 컴퓨터ㆍ인터넷ㆍ전화8
  • 오락ㆍ유흥ㆍPC방9
  • 법률ㆍ회계ㆍ번역10
  • 꽃ㆍ결혼ㆍ사진11
  • 예술ㆍ광고ㆍ인쇄12
  • 도매ㆍ무역ㆍ장비13
  • 종교ㆍ언론ㆍ단체14
yslee

이유식

부동산캐나다에 기고
www.budongsancanada.com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69 전체: 164,416 )
수선화(水仙花)
yslee

 

집 앞뜰 혹한의 산고를 삼키며

수줍음에 몸살을 앓던 네가

내 가슴 속을 파고드는 그 순애를

내 어이 하라는 말이냐

 

매년 봄 나를 찾는 청순하고 화사한 나신

365일 여명과 석양의 나의 넋두리는

수 많은 꽃의 환호 나를 부끄럽게 하는

로키산 계곡의 들꽃이 되었으니

 

너의 향기 내 육신을 조롱하고

하늘을 쳐다보니 하늬구름은 길을 잃었구나

소문 없이 날아가는 새들의 울음소리

내 나이에 몽정을 토해내게 하는 너

 

눈감고 눈뜨고 먼산을 보게하는 파도소리

내 마음 속의 달무리지는 서러움

외딴 섬을 때리는 사랑의 세레나데여

노오란 입술로 내 가슴을 쪼아대는 꿈이여

(이 유식 2022년 4월 10일)

 

<시작(詩作)의 산실(産室)> 수선화는 나의 집 조그마한 화단에 봄마다 나를 제일 먼저 찾아 온답니다. 그 연약한 듯하면서도 강인한 성품의 노란색에서 이제는 여러 색깔로 내 가슴을 어루 만집니다.

 백과사전을 뒤적여 보았더니 수선화는 옛날 그리스 신화에서 <나르키소스>라는 지구상의 제일의 미남이 살았답니다. 수많은 여인들의 가슴을 아프게 한 그는 많은 미녀들의 연정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앙심을 품은 순정의 여인이 복수의 여신 <네메시스>를 찾아가서 자기의 연정을 모른체 하는 나르키소스도 자기가 느끼는 것 같은 아픔을 겪게 해 달라고 앙청을 합니다.

 산양길에 올랐던 <나르키소스>가 갈증이 나서 산속의 우물에 물을 마시고자 자기를 비추어 보게 되며 물 속에 뜬 자기의 얼굴을 보게 됩니다. 이때 그는 자기가 자기의 용모에 반하게 되어 그 샘물을 응시하다가 허기진 몸으로 샘물에 빠져 죽게 되었답니다. <나르키소스>가 죽은 그 자리에 피어난 꽃이 수선화 꽃이랍니다. 한마디로 자기 사랑의 극치를 말하는 전설로 그 후 사람들은 자기 자랑에 빠진 사람들을 나르시즘이라 명명하게 되었지요.

 수선화의 꽃말은 자기 자랑, 자기 사랑, 자존심이 강한 사람 등으로 생각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을 말한답니다. 나는 여기에서 잘나도 못난 척 명예와 돈이 많으면서도 검소하게 살아가며 자기의 주어진 삶을 감사히 생각하며 겸양을 미덕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대접을 받는 사회라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답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