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추천업소
추천업소 선택:
추천업소 그룹 리스트
  • 식품ㆍ음식점ㆍ쇼핑1
  • 부동산ㆍ건축ㆍ생활2
  • 미용ㆍ건강ㆍ의료3
  • 자동차ㆍ수리ㆍ운송4
  • 관광ㆍ하숙ㆍ스포츠5
  • 이민ㆍ유학ㆍ학교6
  • 금융ㆍ보험ㆍ모기지7
  • 컴퓨터ㆍ인터넷ㆍ전화8
  • 오락ㆍ유흥ㆍPC방9
  • 법률ㆍ회계ㆍ번역10
  • 꽃ㆍ결혼ㆍ사진11
  • 예술ㆍ광고ㆍ인쇄12
  • 도매ㆍ무역ㆍ장비13
  • 종교ㆍ언론ㆍ단체14
yslee

이유식

부동산캐나다에 기고
www.budongsancanada.com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5 전체: 20,730 )
봄비의 여인
yslee

 

 
 폭풍우 치고 장대비 쏟아짐은 청명한 하늘과 들녘에 솟아나는 생존의 꿈 때문이다. 사람들의 발자국이 폭풍우와 비바람 속에 씻겨 어디론가 흘러갔다. 나도 가는 길이 어디인지 모르면서 혼자인 나를 보며 해탈의 신음 속에 울었다. 세파의 모든 생존의 깃발이 칼바람으로 불어간다. 나를 버리고 떠난 단 한 사람의 여인이 있었다. 그는 들장미 피는 언덕에서 배신만이 진실이고 사랑이라 외쳤다. 나는 그녀가 폭풍우 사라지고 희망찬 아침이 오면 다시 나를 찾으리라는 기대를 했다. 그러나 그녀는 영영 내 곁을 찾지 않았고 알수 없는 공동묘지에서 꽃불을 피웠다. 마이아미에서 불어오는 처절한 태풍만을 좋아하는 여인, 캘거리 다운타운 창녀들의 새빨간 웃음에 눈물을 씻는 남자. 해 저문 모나리자의 아름다움 앞에 청포도처럼 싱싱한 젖가슴을 부비며 나를 유혹하는 여인. 동반에서 헤어짐은 태평양에서 뛰노는 식상어 떼들의 웃음으로 인식하는 여인. 내 눈물로 채워진 호수가 로키산 정상에서 아름다움을 과시하며 설익은 하품을 한다. 장대비 쏟아진 후의 폐허 위에 한 여인이 나체로 뒹굴고 있다. 끝없이 울려퍼지는 요괴같은 웃음을 흘리면서 지금은 봄비 내리는 밤, 새벽 3시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