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추천업소
추천업소 선택:
추천업소 그룹 리스트
  • 식품ㆍ음식점ㆍ쇼핑1
  • 부동산ㆍ건축ㆍ생활2
  • 미용ㆍ건강ㆍ의료3
  • 자동차ㆍ수리ㆍ운송4
  • 관광ㆍ하숙ㆍ스포츠5
  • 이민ㆍ유학ㆍ학교6
  • 금융ㆍ보험ㆍ모기지7
  • 컴퓨터ㆍ인터넷ㆍ전화8
  • 오락ㆍ유흥ㆍPC방9
  • 법률ㆍ회계ㆍ번역10
  • 꽃ㆍ결혼ㆍ사진11
  • 예술ㆍ광고ㆍ인쇄12
  • 도매ㆍ무역ㆍ장비13
  • 종교ㆍ언론ㆍ단체14
winsamo
자동차 엔지니어의 세상 사는 이야기

부제: [캐나다 국경도시 윈저에 살며 미국에서 일하는 자동차 엔지니어의 세상 사는 이야기]

현대자동차 제품개발연구소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한 후, 22년째 오로지 한 길을 걷고있는 자동차 엔지니어입니다.

1995년 봄, 큰 뜻을 품고 캐나다로 독립이민, Toronto에 정착하여 약 1년 동안 살다가, 1996년 봄에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도시 Windsor로 옮겨와 지금까지 살고 있습니다. 캐나다장로교회 소속 윈저사랑의교회를 섬기고 있으며 (직분: 시무장로), 현재 미국 Michigan주 Metro Detroit 지역에 소재한 닛산자동차 북미연구소에서 Senior Project Engineer로 일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버 공간을 통하여, 캐나다의 일반적인 생활 뿐만 아니라, 특별히 캐나다나 미국의 자동차 분야에 취업을 준비하고 계신 분들이나 현직에 계신 분들과 함께, 캐나다와 미국에서 직장생활을 하면서 직접 보고, 느끼고, 배운 것들을 나누고자 합니다.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2 전체: 37,362 )
글을 진행하기에 앞서
winsamo

부탁의 말씀: 문장작성의 편의상, 존댓말을 사용하지 않고 일반서술형식으로 글을 써나갈 것입니다. 독자여러분은 이점을 너그럽게 받아드려 주시기 바랍니다. 2000년 하반의 Ford Explorer에 장착된 Firestone Tire사고와 관련된 분쟁을 시발로 북미 자동차산업의 경기가 급랭기류로 선회한 이후 불경기가 몇 년째 지속되고있다. 필자가 살고있는 Windsor에도, 최근 몇 년 동안 독립이민으로 정착한 자동차 Engineer들이 취업을 위하여 동분서주하고있지만 취업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보인다. 물론, Windsor에 정착한 후 취업이 되어 다른 지역으로 이사한 사람들도 있으므로, 이것이 상대적으로 Windsor에 직업을 가지고있는 사람들보다 산업예비군이 많은 이유 중의 하나라면 하나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한국에서 이민을 생각하는 많은 사람들이, 특별히 Windsor 정착을 고려하고있는 자동차 계통의 경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자동차분야로의 취업에 관심이 많은 것을 보고, 필자가 1995년 4월 Canada에 이민, Toronto에 정착한 이래 Canada와 미국의 회사에서 일하면서 직접 경험하고 느낀 것을 바탕으로 형식에 구애를 받지않고 글을 써 나가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았다. 독립이민으로 Canada에 정착했거나 정착을 고려 중인 자동차 Engineer의 Background를 갖고있는 분들에게 필자의 경험을 나눔으로 성공적으로 취업하고 직장생활에 적응하는데 다소라도 도움이 될 것을 간절히 바란다. 글을 진행하기에 앞서, 앞으로 필자가 써나갈 글의 내용은 필자의 경험이나 느낌에 바탕을 둔 것이 될 것이므로, 글의 내용이 모든 경우나 모든 이에게 적용되는 것임이 아님을 확실히 밝혀두고자 한다. 비록 필자의 글은 필자 개인의 경험과 느낌을 담을 수밖에 없는 특수한 경우가 될 것이지만, 가능한 한 여러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반화된 내용으로 글을 전개하는데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