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samkang39
캐나다 加人 강신봉
전 캐나다한인총연합회장, 전 토론토한인회장, 요크한국인학교 설립교장, 김치캐나다사장, 전 스코필드박사동상건립위원장,전 무궁화사랑모임창립회장, 토론토흥사단창립지부장, 대한민국국민훈장목련장, 역사문화원장

캐나다 문협회원.현 GTA한카노인대학장
http://skang3441.tistory.com/
[email protected]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51 전체: 71,893 )
설마의 역사 500년(61)-역사의식 망각한 젊은 세대들(상)
samkang39

  
 

한 나라의 젊은 세대는 그 국가의 미래를 의미한다. 그렇기에 젊은이들의 가치관은 곧 그 나라의 미래가치관이다. 젊은 사람들이 역사를 공부해야 하는 이유는 과거를 앎으로 미래를 예견하고 기획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의 20/30대 젊은이들은 대한민국 역사를 모른다. 안타까움이 바로 여기에 있다. 왜 그렇게 되었는가? 그 이유는 한국 역사를 공부하지 못한 세대들 이기 때문이다. 왜 국사를 배우지 못했나?


 1990년대 말, 미국의 빌 게이트가 컴퓨터를 만들어 이 세상에 널리 퍼지기 시작하였다. 학생들이 그 신기한 기계에 혹하고 반하지 않을 사람이 없었다. 학생들뿐만이 아니다. 남녀노소 이 세상 모든 사람에게 전자통신혁명이 일어난 것이다. 


이후 10년 만에 빌 게이트는 전 세계 제일의 부자가 되었다. 컴퓨터를 배워야 하는 새 시대의 바람에 한국의 중고등학생들은 윤리, 도덕, 고문(古文) 같은 종전의 과목들을 제거하고 컴퓨터 교육을 받아야 했다. 그리고 국사는 그 때부터 선택과목이 되었다. 


당시, 주당 34시간을 정규 수업하는 한국의 중고등학교에서 컴퓨터를 꼭 가르쳐야 한다는 시대가 다가왔다. 그 제한된 34시간의 이수과정을 조정할 수 밖에 없었다. 어떤 과목이나 시간을 빼든가 선택과목으로 해야 한다는 것이 당시의 추세였다. 그래서 생각 생각을 하다가 삭제된 것이 윤리, 도덕 등의 과목이었고, 국사나 컴퓨터 등 몇 과목이 선택과목으로 설정되었다. 


그런데 결과는 아주 경이적이었다. 선택과목 중에서 거의 99%의 학생들이 컴퓨터를 선택한 것이다. 그 이후 국사과목은 선택자가 거의 없어서 국사선생이 일자리를 잃는 현상이 벌어질 정도였다. 그렇게 국사교육이 중고등 학교에서 사라진 채로 어언 20년이 흘렀다. 그래서 한국의 학생들이 그 동안 한국 역사를 제대로 배우지 못하였다.


몇 년 전인가 KBS 기자들이 길가에 나가 지나가는 학생들에게 한국사 앙케이트를 실시한 적이 있다. “대한민국의 초대 대통령은 누구인가?”하고 물으면 박정희, 노무현하고 엉뚱한 대답이 나왔다. 하지만 미국의 초대 대통령을 물으면 ‘조지 워싱턴’이라고 쉽게 대답을 하였다. 


대한민국의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는 한국 학생들의 역사인식에서 아예 사라진 것이다. 2016년의 앙케이트에서 나온 이야기다. “우리 역사에서 가장 존경스러운 임금이나 대통령은 누구 인가?” 놀랍게도 노무현 대통령이 일등을 하였다. 이런 질문에 종전에는 대개 세종대왕 아니면 박정희 대통령이었다.


역사를 제대로 배운 기성세대들은 과연 노무현이라고 생각을 하는가? 그나마도 그 학생들이 정식으로 배운 것이 아니다. 학교에서 배운 역사가 아니라, 손바닥에 들어 있는SNS기기에 의한 추측으로 그렇게 알고 있기 때문이다. 아니면 전교조 선생들이 그렇게 직간접으로 영향력을 발휘하여 오늘의 20/30대 들에게 국사를 왜곡하여 무지렁이로 만들어 놓은 까닭이다. 


그 뿐이 아니다. 한반도에서 정통성 국가는 김일성의 인민공화국이고, 대한민국은 미국이 씌워 놓은 가짜 나라라고 우겨대는 학생도 있었다. 그런 정도가 오늘날 젊은 세대들이 인식하는 자기들의 조국 대한민국에 대한 의식이다. 


그렇게 자라난 세대들이 촛불을 치켜 들고 광화문 광장에 모여들어 “박근혜 탄핵” “박근혜 죽여라” 하고 목청을 높이고 외쳐댔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새로운 대통령 선거철을 맞아 좀 기이한 문제가 생겼다. 그 당시 대한민국에서는 오합지졸, 너도 나도 대통령을 한 번 해보겠다고 출마를 한 사람이 18명이나 된다. 


두 달도 남지 않은 이 짧은 선거기간에 어떻게 해야 한 표라도 더 얻을 수가 있을까? 그 대통령 후보들이 염려스럽게 고민하는 것은 어떻게 해야 20/30대 젊은이들의 지지를 몰이할 수가 있을까? 그들에게 어떻게 선거운동을 해야 하나? 였다.


왜냐하면 그들은 신문도 잘 읽지 않는 세대들이다. TV도 잘 보지 않는다. 기성세대의 이야기는 더더욱 듣지 않는다. 그들이 습득하는 지식의 방법은 오직 손바닥에 들어 있는 SNS 기기뿐이다. 그 속에는 가짜 뉴스 투성이고 불확실한 것이 천지로 깔려 있는 정보 수단이지만, 오직 그것만을 믿고 있는 세대들이니 어찌하랴? 선거에서 20/30대를 끌어 안으려면 SNS속으로 들어가야 한다. 


 몇 년 전부터 대통령 자리를 노리던 문재인이나 안철수 후보는 초장부터 이들의 SNS 세계에 자신을 용해시켰다. 그래서 이들은 어느 누구도 따라 잡기 어려운 20/30대의 고정 텃밭을 잡았던 것이다. 다른 후보들 보다 이미 많은 표를 확보하고 있는 것이다. 


뒤늦게 출마한 후보들에게는 불과 2개월도 아니 되는 짧은 선거운동기간에 어떻게 이 젊은 세대들에게 어필할 수가 있을 것인가? 그래서 이번 대통령 선거는 문재인이나 안철수 후보의 선거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고 초장부터 예견하고 있었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