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추천업소
추천업소 선택:
추천업소 그룹 리스트
  • 식품ㆍ음식점ㆍ쇼핑1
  • 부동산ㆍ건축ㆍ생활2
  • 미용ㆍ건강ㆍ의료3
  • 자동차ㆍ수리ㆍ운송4
  • 관광ㆍ하숙ㆍ스포츠5
  • 이민ㆍ유학ㆍ학교6
  • 금융ㆍ보험ㆍ모기지7
  • 컴퓨터ㆍ인터넷ㆍ전화8
  • 오락ㆍ유흥ㆍPC방9
  • 법률ㆍ회계ㆍ번역10
  • 꽃ㆍ결혼ㆍ사진11
  • 예술ㆍ광고ㆍ인쇄12
  • 도매ㆍ무역ㆍ장비13
  • 종교ㆍ언론ㆍ단체14
budongsancanada
부동산캐나다에 오신 여러분들을 모두 환영합니다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706 전체: 955,214 )
“죽어가는 노인들 방치하는 영리법인에 무궁화요양원 맡길 수 없다!"
budongsancanada


토론토동포들 한인요양원살리기 캠페인 재점화국영방송 CBC 큰관심 

온주정부 "공청회 거쳐 최종결정"

 


▲한인요양원 추진위원들이 지난 1일 무궁화요양원 앞에서 리스판시브 그룹의 무궁화 인수반대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는 모습. 왼쪽부터, 구자선, 정창헌, 김연백, 양요셉, 유동환.(사진 합성)
 


 “코로나19 대응이 형편없는 곳에 무궁화요양원을 맡길 수는 없습니다. 정부는 라이센스 이전을 거부하고, 한인사회에 다시 돌려줘야 합니다.”


 캐나다 국영방송 CBC가 무궁화요양원과 관련한 한인사회의 목소리를 비중 있게 전하고, 인수자격을 얻은 영리업체 ‘리카’(Rykka)의 요양원 관리 문제들을 거론해 귀추가 주목된다.


 CBC는 한인사회에서 유일한 무궁화요양원을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영리기업에 매각되는 것에 반대하는 입주자가족협의회 민혜기(82) 회장 등의 목소리를 전했다.


 무궁화요양원을 인수할 리카 케어센터(리스판시브 그룹)가 운영하는 요양원 3곳에서는 115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마캄에 본사를 둔 리스판시브 그룹은 온주에서 장기 요양센터 11개와 은퇴주택 3곳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온주정부는 코로나 집단 감염으로 많은 사망자가 나온 리카의 이튼빌 케어센터와 호손 플레이스 운영권을 박탈했다. 그러나 무궁화요양원 인수자격은 여전히 갖고 있다.


 온주간호사협회는 리카 센터에서 보건당국의 지시를 무시하고 자가격리 수칙 등을 위반해 입주자들을 사망케 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무궁화요양원에서는 현재까지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민 회장은 “자신의 결정 중 최선은 1994년에 자동차 사고로 몸이 불편한 남편(정동석 목사)을 22년 동안 돌본 후 무궁화요양원 침상을 얻은 것”이라며 “대기자 명단에 있다가 3년 이상을 기다려 입주했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민 회장은 “리카에서 코로나를 어떻게 다루는지 알게 됐을 때 걱정보다 무서웠다”면서 정부에 라이센스 이전 거부를 강력히 요청했다.


 온주 장기치료부에 따르면 지난달 이전 신청서를 접수했으며, 현재 관련법에 부합하는지 검토하고 있다. 최종 결정을 내리기 전에 공청회를 개최해 요양원 입주자와 가족, 직원 및 커뮤니티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김도헌(신장전문의) 박사는 “리스판시브 그룹이 운영상의 결점을 가지고 있음이 분명해졌다”며 “무궁화는 영어에 어려움을 겪는 한인노인들에게 한국어와 전통 문화, 고유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CBC는 인터넷판에서 ▶한국의 국화인 무궁화를 요양원 이름으로 정한 역사 ▶건축 및 재정문제 ▶2017년 비공개 입찰과정 ▶한인사회의 인수자금 350여만 달러 모금 ▶입찰 실패 등을 자세히 소개하고, 한인사회가 요양원을 다시 인수해 노인 프로그램 확장의 발판으로 삼고자 한다고 전했다. (김효태 편집부장 | [email protected])

 

▲CBC 인터넷판 보도(화면 캡쳐)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