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계정 찾기 다시 시도 아이디 또는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한방 칼럼

bskoo2013
E90AC386-5E93-4A44-99D7-6313E9F4A310
56505
Y
메뉴 닫기
오늘 방문자 수: 102
,
전체: 64,843
구본석
(노스욕 로얄한의원 원장)
온타리오주 공인한의사, 세계중의학연합회 의사
647-965-9956 / [email protected]

메뉴 열기
bskoo2013
bskoo2013
75784
9210
2019-10-17
한방경전해설(70)-풍론(風論)(2)

  

(지난 호에 이어)
 지난 호에서 풍사(風邪)가 인체에 침입함으로써 발생하는 한열.열중.한중.여풍.편고의 병기 및 각 계절에 풍사로 인해 발생하는 풍병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이어서 이번 호에서는 풍사가 침범하는 위치에 따른 풍병(風病)과 오장풍(五臟風)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한다. 


“풍사가 풍부혈(후발제(목 뒤 머리끝)에서 1촌(약3cm) 위에 있는 혈)을 따라 위로 올라가면 뇌풍(腦風)이 되고, 풍사가 두중의 목계를 따라 들어오면 목풍(目風)이 되어 눈이 차가우며, 술을 마신 뒤에 풍사를 맞으면 땀이 그치지 않고 흐르는 누풍(漏風)이 되고, 성교 후에 땀을 흘리면 기와 정이 내부에서 허하게 되므로 그 상태에서 풍사를 감수하면 내풍(內風)이라 합니다. 머리를 감은 상태에서 풍사를 맞으면 수풍(首風)이 되고, 풍사가 오랫동안 머물러 중초로 들어가면 장풍(腸風)이 되어 손설(?泄)이 발생하며, 풍사가 주리로 침범하면 설풍(泄風)이 발생합니다. 따라서 풍사는 모든 병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서 인체에 침범하여 각종 변화를 일으켜 다른 병을 만든다고 합니다. 그 변화에는 일정한 원칙이 없지만 그것이 야기됨은 모두 풍사를 맞아서 생긴 것입니다.”
(風氣循風府而上, 則爲腦風. 風入係頭, 則爲目風眼寒. 飮酒中風, 則爲漏風. 入房汗出中風, 則爲內風. 新沐中風, 則爲首風. 久風入中, 則爲腸風?泄. 外在?理, 則爲泄風. 故風者, 百病之長也, 至其變化, 乃爲他病也. 無常方, 然致有風氣也)


 앞 문장에서 뇌풍은 머리가 빙빙 돌고 한쪽이 아픈 것으로 말하기도 하고 또는 풍사가 뇌로 들어간 것으로서 풍을 접촉하면 현기증이 나고 경미한 통증이 오며 때때로 맑은 콧물이 흐르는 비연과 비슷하다고 하였다. 


술은 따뜻하고 흩어지는 성질이 있어 땀구멍을 잘 연다. 술을 마신 후에 바람을 맞으면 땀이 그치지 않고 흐르므로 누풍이라고 하였다. 성교로 땀이 날 때 풍사가 침입하여 발생한 병증을 내풍이라 하였다. 원래 내풍은 병을 앓는 과정에서 생긴 풍증으로 화열이 몹시 성하거나 음혈의 부족 등으로 생긴다. 


머리를 감은 후에는 머리의 주리가 열리는데 이때 풍사를 감수하면 머리의 피부로 풍사가 침입하여 수풍이 발생한다고 하였다. 손설은 음식이 소화되지 않은 것을 설사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비위가 허약하거나 풍.한.습.열 등 사기가 위장에 침입해서 생긴다. 설풍은 피부가 가려운 것이나 주리에 땀이 새어 나오는 증상을 말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오장풍(五臟風)의 증상은 어떻게 다릅니까? 그것을 진단하는 요령과 병태에 대하여 듣고자 합니다.” 


기백이 말하였다. “폐풍(肺風)의 증상은 땀을 많이 흘리고 바람을 싫어하며, 얼굴이 멀겋게 희고 때때로 기침을 하며 숨이 가쁜데, 낮에는 차도가 있고 밤에는 심합니다. 진찰을 할 때에는 눈썹 부위를 주의하여 보아야 하는데 미간에 흰색이 나타납니다. 심풍(心風)의 증상은 땀을 많이 흘리고 바람을 싫어하며, 입술과 혀가 바싹 타고 화를 잘 내어 사람을 꾸짖으며 안색은 붉은데 심하면 말을 더듬습니다. 진찰을 할 때는 혀 부위를 주의하여 보아야 하는데 그곳에 붉은색이 나타납니다. 간풍(肝風)의 증상은 땀을 많이 흘리고 바람을 싫어하며, 잘 슬퍼하고 안색은 다소 푸릅니다. 또한 목구멍이 건조하고 화를 잘 내며 때로는 여자를 싫어합니다. 진찰을 할 때에는 눈 아래를 주의하여 보아야 하는데 종종 그곳에 푸른색이 나타납니다. 비풍(脾風)의 증상은 땀을 많이 흘리고 바람을 싫어하며, 몸이 늘어져 사지를 움직이려고 하지 않습니다. 또한 얼굴색은 옅은 황색이며 식욕이 없습니다. 진찰을 할 때에는 코끝을 주의하여 보아야 하는데 종종 그곳에 누른 색이 나타납니다. 신풍(腎風)의 증상은 땀을 많이 흘리고 바람을 싫어하며 얼굴이 통통 부어 오르고 허리가 아파서 바로 서지 못합니다. 또한 얼굴색은 거뭇하고 소변을 잘 보지 못합니다. 진찰을 할 때에는 턱 위에 있는 두 뺨을 주의하여 보아야 하는데 종종 그곳에 검은색이 나타납니다.” 
(帝曰, 五臟風之形狀不同者何? 願聞其診及其病態. ?伯曰, 肺風之狀, 多汗惡風, 色?然白, 時?短氣, 晝日則差, 暮則甚. 診在眉上, 其色白. 心風之狀, 多汗惡風, 焦絶善怒?赤色, 病甚則言不可快. 診在口, 其色赤. 肝風之狀, 多汗惡風, 善悲, 色微蒼, ?乾善怒, 時憎女子. 診在目下, 其色靑. 脾風之狀, 多汗惡風, 身體怠타, 四支不欲動, 色薄微黃, 不嗜食. 診在鼻上, 其色黃. 腎風之狀, 多汗惡風, 面?然孚腫, 脊痛不能正立, 其色?, 隱曲不利. 診在肌上, 其色黑)


 “위풍(胃風)의 증상은 목에 땀을 많이 흘리고 바람을 싫어하며 음식물이 내려가지 않고 흉격이 막혀서 통하지 않습니다. 또한 복부가 자주 불러 오르는데 옷을 얕게 입으면 한사가 침입하여 불러 오르는 것이 더 심하고, 찬 것을 먹으면 설사를 합니다. 진찰을 할 때에는 몸이 야위고 배가 불러 올랐는지 주의하여 보아야 합니다. 수풍(首風)의 증상은 머리와 얼굴 부위에 땀을 많이 흘리고 바람을 싫어 합니다. 바람이 일어나기 전날에는 병이 심해져 두통으로 실내에서 나가지 못하다가 바람이 부는 날이면 병세가 조금 나아집니다. 누풍(漏風)의 증상은 땀을 많이 흘려서 항상 홑옷을 입지 못하고, 음식을 먹으면 땀이 나는데 심하면 전신에서 땀이 나고 숨이 가쁘며 바람을 싫어합니다. 옷은 항상 땀에 젖어 축축하고 입이 말라 갈증을 잘 느끼며 힘든 일을 하지 못합니다. 설풍(泄風)의 증상은 땀을 많이 흘리고 땀이 나면 옷 위로 스며 나오고, 입안이 건조합니다. 이런 병에 걸린 사람은 힘든 일을 견디지 못하고 온몸이 아프며 오한이 발생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胃風之狀, 頸多汗惡風, 食飮不下, ?塞不通, 腹善滿, 失衣則瞋脹, 食寒則泄. 診形瘦而腹大. 首風之狀, 頭面多汗惡風, 當先風一日則病甚, 頭痛不可以出內, 至其風日則病少愈. 漏風之狀, 或多汗, 常不可單衣, 食則汗出, 甚則身汗喘息惡風, 衣常濡, 口乾善渴, 不能勞事. 泄風之狀, 多汗, 汗出泄衣上, 口中乾上漬, 其風不能勞事, 身體盡痛則寒. 帝曰, 善)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5723
9210
2019-10-16
한방경전해설(69)-풍론(風論)(1)

 

 
 지난 호에서 뱃속에서 생기는 병에 대하여 논하는 복중론(腹中論)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황제내경에서는 복중론(40편) 다음으로 각종 요통의 증상과 이를 치료하는 자침요법을 논하는 자요통론(刺腰痛論, 41편)이 나온다. 그러나 내용이 너무 전문적인 것이어서 본 칼럼에서는 해설을 생략하였다. 따라서 이번 호에서는 풍사(風邪)가 인체에 침입함으로 인해 발생하는 각종 질병의 병기, 증상 및 진찰방법에 대하여 논한 풍론(風論, 42편)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한다. 


 황제가 물었다. “풍사가 인체에 침범하여 한열(寒熱)을 일으키기도 하고, 열중(熱中)이 되기도 하며, 한중(寒中)이 되기도 하며, 편고(偏枯.반신불수)가 되기도 하고 기타 풍병이 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병이 각기 다르고 명칭도 다릅니다. 풍사는 간혹 오장육부에까지 침범하니 어떻게 해야 할지 알 수가 없습니다. 그것에 대한 설명을 듣고자 합니다.” 


기백이 대답하였다. “풍사가 인체에 침범하여 피부 사이에 몰려 있으면 주리의 개함기능이 실조되어 경맥의 기가 내부에서는 통하지 않고 외부로는 체표로 새어 나가지 못합니다. 풍은 잘 돌아다니고 자주 변하는데 주리가 열리면 양기가 외부로 빠져나가므로 으슬으슬 춥고, 주리가 닫히면 양기가 내부에서 울결됨으로 열이 나면서 답답합니다. 오한(惡寒. 몸이 오슬오슬 춥고 떨리는 증상)이 나면 먹고 마시는 것이 줄어들고, 열이 나면 살이 빠집니다. 즉 오한과 발열이 교대로 나면 떨고 제대로 음식을 먹지 못하게 되는데 이를 한열(寒熱)병이라 합니다.” 
(黃帝問曰, 風之傷人也, 或爲寒熱, 或爲熱中, 或爲寒中, 或爲?風, 或爲偏枯, 或爲風也, 其病各異, 其名不同, 或內至五臟六腑. 不知其解, 願聞其說. ?伯對曰, 風氣藏於皮膚之間, 內不得通, 外不得泄. 風者, 善行而數變, ?理開則?然寒, 閉則熱而悶, 其寒也則衰食飮, 其熱也則消肌肉. 故使人?慄, 而不能食, 名曰寒熱)


 풍(風)은 봄철을 주관하는 기이지만 일년 사계절 어느 때에나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바람이 병을 일으키는 원인 되면 풍사(風邪)라고 하는데 풍사는 병을 일으키는 원인인 육음 중에서도 가장 주요한 요인으로 보고있다. 풍사에 의하여 생기는 병은 변화가 다양하며 신속하고 육음의 다른 사기들보다 몸에 쉽게 침입하므로 백병(百病)의 장(長)이라고 한다. 


또한 풍은 움직이기를 좋아해 한 자리에 있지 않고, 성질이 가벼워 위로 밖으로 움직이는 특징이 있다. 그래서 바람을 양사라고도 하며, 주로 인체의 상부와 표면에 침범한다. 따라서 풍사가 머리로 침범하면 머리가 아프고 어지럽고 목이 뻣뻣하며 안면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풍사가 양명경을 따라 위(胃)로 들어가면 경맥을 따라 올라가 눈 안쪽 모서리(目內?)에 이릅니다. 환자가 비만하면 주리가 치밀하므로 풍사가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체내에 머물러 열로 바뀌어서 열중(熱中)이 되고 눈이 노랗게 됩니다. 환자가 야위었으면 주리가 성글어 위기가 밖으로 빠져나가 추워지는 한중(寒中)이 되고 눈물이 나옵니다. 풍사가 태양경을 따라 침입하면 모든 경맥의 수혈(兪血)로 돌아다니다가 분육(分肉. 기육의 결, 기육과 기육의 경계부위) 사이에서 흩어지는데 풍사가 분육에서 위기와 서로 싸우면 위기가 응체하여 운행되는 길이 통하지 못하게 되면 기육(살과 근육)이 부어 오르고 창양(瘡瘍, 몸 겉에 생기는 피부질병)이 발생합니다. 만약 위기가 엉겨 붙어 영기(營氣)가 정상적으로 운행할 수 없으면 기육과 피부가 영양을 받지 못하여 마비가 됩니다. 여(?)란 영기가 풍사와 다투어 열로 변해 혈맥을 썩게 하고 그 기를 혼탁하게 하므로, 콧대가 내려앉고 피부색이 변하며 피부에 창양이 발생하여 짓무르는 것입니다. 이는 풍한사가 경맥에 침입하여 생기는 병이기 때문에 여풍(?風)이라 합니다.”
(風氣與陽明入胃, 循脈而上至目內?, 其人肥則風其不得外泄, 則爲熱中而目黃. 人瘦則外泄而寒, 則爲寒中而泣出. 風氣與太陽俱入行諸脈兪, 散於分肉之間, 與衛氣相干, 其道不利, 故使肌肉憤瞋而有瘍. 衛氣有所凝而不行, 故其肉有不仁也. ?者, 有榮氣熱?, 其氣不淸, 故使其鼻柱壞而色敗, 皮膚瘍潰. 風寒客於脈而不去, 名曰?風, 或名曰寒熱)


 앞 문장에서 열중(熱中)은 풍사가 치밀해진 주리 때문에 외부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열로 변하여 생긴 병증이고, 한중(寒中)은 주리가 성근 사람이 풍사를 받은 후 소설하는 풍의 성질로 인해 양기가 외부로 빠져나가면서 생긴 병증이다. 


여풍(?風)은 풍독사기(風毒邪氣)가 오랫동안 피모에 잠복해 있다가 발병하는데 초기에는 환부가 마비되어 무감각하다가 오래되면 부어서 물러 터지는데 화농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며, 이런 증상이 전신의 피부로 퍼져 눈썹이 빠지고 콧날이 주저 앉으며 손.발가락이 떨어져 나가는 소히 문둥병(한센병)을 말한다. 


 “봄철의 갑일이나 을일에 풍사에 손상되어 간으로 전이된 것을 간풍(肝風)이라 하고, 여름철의 병일이나 정일에 풍사에 손상되어 심장으로 전이된 것을 심풍(心風)이라 하며, 늦여름의 무일이나 기일에 풍사에 손상되어 비장으로 전이된 것을 비풍(脾風)이라 하고, 가을철의 경일이나 신일에 풍사에 손상되어 폐로 전이된 것을 폐풍(肺風)이라 하며, 겨울철의 임일이나 계일에 풍사에 손상되어 신장으로 전이된 것을 신풍(腎風)이라 합니다. 풍사가 오장육부의 수혈로부터 침입하여 경맥을 따라 안으로 전이되면 오장육부의 풍병이 되는데 만약에 풍사가 수혈의 좌우 한쪽으로만 침범하였다면 이를 편풍(偏風)이라 합니다.”
 (以春甲乙傷於風者爲肝風. 以夏丙丁傷於風者爲心風. 以季夏戊己傷於邪者爲脾風. 以秋庚辛中於邪者爲肺風. 以冬壬癸中於邪者爲腎風. 風中五臟六腑之兪, 亦爲臟腑之風, 各入其門戶所中, 則爲偏風) 


앞 문장에서 봄철의 갑일과 을일은 모두 목(木)에 속하므로 이 때에 풍사에 손상되면 간이 이와 상응하여 간풍(肝風)이 발생한다. 다음에 나오는 심풍.비풍.폐풍.신풍 등도 이와 같이 유추할 수 있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5648
9210
2019-10-07
한방경전해설(68)-복중론(腹中論)(2)

 

(지난 호에 이어)
 지난 호에서 뱃속에 생기는 병 중 고창.혈고.복량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복량에 대하여 추가 해설한 후 열중(熱中).소중(消中).궐역(厥逆)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한다. 고창(鼓脹)은 복부가 가스로 인하여 부풀어 있는 상태로 복부 불쾌감이나 팽만감이 있다고 하였다. 혈고(血枯)는 가슴과 옆구리에 무엇이 끼인 것처럼 그득하여 음식을 먹는데 장애가 되고 병에 걸리면 누린내가 나고 멀건 물이 나온다고 하였다. 복량(伏梁)은 아랫배가 창만하고 상하.좌우에 농혈이 둘러싸여 있다고 하였다.


 황제가 말하였다. “인체의 넓적다리.사타구니.정강이 부위가 다 붓고, 배꼽 주위에 통증이 있는 것은 무슨 병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이 병은 복량이라는 것인데 풍사가 원인입니다. 그 사기가 대장으로 넘쳐 황막(?膜 )에 달라붙는데 황막의 근원은 배꼽 아래에 있으므로 배꼽 주위에 통증이 발생합니다. 이러한 병은 공하법(攻下法)으로 치료해서는 안 되는데 만약 공하법을 잘못 쓰면 소변이 막혀 잘 나오지 않는 병이 생깁니다.” 
(帝曰, 人有身體?股?皆腫, 環臍而痛, 是爲何病? ?伯曰, 病名伏梁, 此風根也. 其氣溢於大腸而着於?, ?之原在臍下, 故環臍而痛也. 不可動之, 動之爲水溺?之病) 


앞 문장에서 복량은 복부에 덩어리가 있으면서 그득하고 아픈 병증으로 대개 기혈이 맺혀서 발생한다. 복은 잠복한다, 량은 대들보처럼 굳고 단단한 것을 말한다. 황막은 심장 아래 가름막 위의 종경늑막을 말하며 황(?)이라고도 한다. 공하법은 설사약이나 축수약으로 대변이 나오게 하여 대장에 몰린 실열이나 적체를 없애는 치료법이다.


 황제가 말하였다. “무릇 선생께서는 열중(熱中)이나 소중(消中)에는 기름진 음식, 방향성약물 및 광물성약물을 쓰지 말라고 하였습니다. 광물성약물은 전증(?證)을 일으키고, 방향성약물은 광증(狂證)을 일으킨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열중이나 소중의 병에 걸린 사람들은 대부분 부귀한 사람들인데 그들에게 기름진 음식을 먹지 말라고 하면 그들의 마음에 맞지 않고, 방향성약물과 광물성약물을 금한다면 병이 낫지 아니하니 이에 대한 설명을 듣고자 합니다.” 


기백이 말하였다. “일반적으로 방향성 약물의 성질은 약간 열하고 광물성약물은 세차므로 성정이 완만한 사람이 아니면 두 가지 약물을 복용해서는 안 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이 두 가지 약물을 복용해서는 안 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열중이나 소중을 앓는 환자는 속에 열기가 이미 사나운데 여기에 약물의 성질이 사나운 것을 쓰면 양자가 서로 만나서 내부의 비를 손상시킬까 두렵기 때문입니다. 비는 토에 속하며 목을 싫어하기 때문에 이들 약물을 복용하면 갑을일(甲乙日)이 되었을 때 병정이 가중됩니다.” 
(帝曰, 夫子數言熱中消中, 不可服高梁芳草石藥, 石藥發?, 芳草發狂. 夫熱中消中者, 皆富貴人也. 今禁高梁, 是不合其心, 禁芳草石藥, 是病不愈, 願聞其設. ?伯曰, 夫芳草之氣美, 石藥之氣悍, 二者其氣急疾堅勁, 故非緩心和人, 不可以服此二者. 帝曰, 不可以服此二者, 何以然? ?伯曰, 夫熱氣慓悍, 藥氣亦然, 二者相遇, 恐內傷脾. 脾者土也, 而惡木, 服此藥者, 至甲乙日更論) 


앞 문장에서 열중은 음식.노권 등으로 비위가 손상되어 기가 허하고 화가 옹성해진 병증으로 열이 나서 답답해 하며 숨이 차고 머리가 아프며 오한이 있거나 갈증이 난다.

소중은 소갈의 일종으로 이 병은 목이 마르지 않으면서 소변량이 많다.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옆 가슴이 붓고, 목이 아프며, 가슴이 답답하고, 배가 불러 오르는 것은 무슨 병입니까? 무슨 원인으로 생기는 것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궐역(厥逆)이라는 병입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이를 치료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런 병에 뜸을 뜨면 실음(벙어리) 증상이 발생하고, 석침(폄석)을 쓰면 발광합니다. 반드시 음양의 기가 상하로 합치되는 때를 기다렸다가 치료하여야 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어째서 그러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상부는 양에 속하는데 양기가 위로 거슬러 올라갔기 때문에 양기가 위에서 지나치게 성한데 이때 뜸을 뜨면 화기가 양기를 부추겨 양기가 음분으로 들어갑니다. 양기가 음분으로 들어가면 음이 위로 이을 수 없기 때문에 벙어리가 됩니다. 만약 폄석을 쓰면 양기가 침을 따라 밖으로 새어 나가 허해지고, 양이 허해지면 신기가 흩어져 안으로 지킬 수가 없어서 발광합니다. 따라서 반드시 음양의 기가 상하로 교합하는 시기를 기다려서 치료하여야 나을 수 있습니다.” 
(帝曰, 善. 有病癰腫頸痛胸滿腹脹, 此爲何病? 何以得之? ?伯曰, 名厥逆. 帝曰, 治之奈何? ?伯曰, 灸之則?, 石之則狂, 須其氣幷, 乃可治也. 帝曰, 何以然? ?伯曰, 陽氣重上, 有餘於上, 灸之則陽氣入陰, 入則?. 石之則陽氣虛, 虛則狂. 須其氣幷而治之, 可使全也.)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어떻게 부녀가 회임(임신)을 하였는지, 태아는 건강한지를 압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부녀가 회임을 하면 평소와는 다른 증상이 나타난 병이 있는 듯하지만 병맥은 잡히지 않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열이 나면서 통증이 있는 것은 무엇 때문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열병을 앓는 것은 양경의 병이므로 늘 삼양맥의 박동이 심합니다. 인영맥이 촌구맥 보다 한 배 성하면 병이 소양경에 있는 것이고, 두 배 성하면 태양경에 병이 있는 것이며, 세 배 성하면 양명경에 병이 있는 것입니다. 삼양의 병이 끝나면 삼음으로 옮겨 들어갑니다. 병이 삼양에 있으면 열이 나고 머리가 아프지만 삼음으로 들어갔기 때문에 복부창만이 나타난 것입니다. 따라서 배가 불러 오르고 머리가 아픈 것입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帝曰, 善. 何以知懷子之且生也? ?伯曰, 身有病而無邪脈也. 帝曰, 病熱而有所痛者, 何也? ?伯曰, 病熱者, 陽脈也, 以三陽之動也, 人迎一盛少陽, 二盛太陽, 三盛陽明. 入陰也, 夫陽入於陰, 故病在頭輿腹, 乃瞋脹而頭痛也. 帝曰, 善) 


앞 문장에서 말하는 촌구맥은 손목에서 뛰는 맥이고, 인영맥은 후두 결절 양옆 경동맥 부근에서 뛰는 맥을 말한다. 한의원에서는 대부분 촌구맥을 이용한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5554
9210
2019-09-26
한방경전해설(67)?-복중론(腹中論)(1)

이번 호에서는 고창(鼓脹).혈고(血枯).복량(伏梁)의 병인.병기.증상 및 치료 등에 대하여 해설하려고 한다. 이들의 질병은 모두 뱃속(복중)에서 생기기 때문에 복중론(腹中論)이라고 하였다. 뱃속에 생기는 병 중에 열중(熱中).소중(消中) 그리고 궐역(厥逆)에 대한 해설은 다음 호에서 하고자 합니다.

 황제가 물었다. “어떤 병은 심복부(心腹부)가 그득하여 아침에 음식을 먹으면 저녁에 음식을 먹을 수 없는데 이것은 무슨 병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고창(鼓脹)이라고 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이 병은 어떻게 치료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계시례(?矢醴)를 써서 치료합니다. 한 제를 쓰면 효과를 보고, 두 제를 쓰면 낫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고창이 때때로 재발하는 경우가 있는데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그것은 음식을 절제하지 않기 때문에 때때로 재발하는 것입니다. 이런 병은 겉으로 보아서는 증상이 사라진 것 같아 모두 나았다고 여기지만 실제로는 묵은 사기가 그대로 속에 머물러 있다가 음식이 절도에 맞지 않게 되면 묵은 사기와 식적(食積)이 뒤섞여 뱃속을 막기 때문에 병이 재발하는 것입니다.”

(黃帝問曰, 有病心腹滿, 旦食則不能暮食, 此爲何病? ?伯對曰, 名爲鼓脹. 帝曰, 治之奈何? ?伯曰, 治之以?矢醴, 一劑知, 二劑已. 帝曰, 其時有復發者, 何也? ?伯曰, 此飮食不節, 故時有病也. 雖然其病且已時, 故當病, 氣聚於腹也)

 앞 문장에서 고창은 복부가 가스로 인하여 부풀어 있는 상태를 말한다. 뱃가죽이 마치 북처럼 팽팽하게 부풀고 속이 그득하며 더부룩한 질환의 총칭으로 간혹 복수와 착각할 수 있다. 고창은 복수와 달리 복부 팽만이 반구형을 나타내고 만졌을 때 파동감이 없다. 자각증상으로 복부 불쾌감, 팽만감이 있으며, 때로는 동통이 있으나 가스가 나오면 시원 해진다.

고창은 몸은 여위고 복부가 팽창하는데 대부분 사지는 붓지 않는다. 계시례는 옛날에 고창을 치료할 때 사용하던 약주 처방이다. 계는 닭, 시는 똥, 례는 술을 의미한다. 즉 닭똥의 흰자위를 햇빛에 말린 다음 불에 쬐어 누렇게 된 계시백 1냥 정도를 미주(쌀술) 세 사발에 담가 여러 차례 끓여서 찌꺼기는 버리고 맑게 가라앉힌 다음 공복에 1일 2회 따뜻하게 하여 마신다.

식적은 비위의 운화기능의 장애로 먹은 음식물이 정체되어 생긴다. 음식물이 정체되어 가슴과 배가 답답하고 배에 딴딴한 것이 만져지며 아프고 트림하며 신물이 올라오고 식욕이 떨어지는 병증이다.

 황제가 말하였다. “가슴과 옆구리가 치받는 듯하고 그득하며,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한다. 병이 발병시에는 먼저 누린내가 느껴지고 멀건 콧물을 흘리며, 피를 토하고 사지가 차가워지고, 현기증이 나고 때때로 대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데 이런 것은 무슨 병입니까? 그리고 이런 병을 앓게 되는 원인은 무엇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혈고(血枯)라는 병입니다. 이 병의 원인은 어릴 때 크게 출혈한 병력이 있거나 술에 취한 상태에서 방사(房事. 성행위)를 행하여 기가 고갈되고 간이 손상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여자는 월사(월경)가 쇠퇴하여 없어지기도 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이를 치료하려면 어떻게 해야 되며, 회복시키려면 어떤 방법을 써야 합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오적골(烏賊骨)과 여여를 4:1로 섞어 환을 짓는데 소두(콩)만한 크기의 환을 빚습니다. 이것을 5환씩 식전에 복용하되 포어즙(석결명탕)과 함께 마시면 장을 잘 통하게 하고 손상된 간을 이롭게 합니다.”

(帝曰, 有病胸脇支滿者, 妨於食, 病至則先聞腥?臭, 出淸液, 先唾血, 四支淸, 目眩, 時時前後血, 病名爲何, 何以得之? ?伯曰, 病名血枯. 此得之年少時, 有所大脫血. 若醉入房中, 氣竭肝傷, 故月事衰少不來也. 帝曰, 治之奈何? 復以何術? ?伯曰, 以四烏?骨, 一濾茹, 二物幷合之, 丸以雀卵, 大如小豆, 以五丸爲後飯, 飮以鮑魚汁, 利腸中及傷肝也)

 오적골은 갑오징어의 등쪽 껍질 밑에 있는 뼈 모양으로 된 석회질 덩이를 이르는 말로 상처의 피를 멎게 하거나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약으로 쓰이기도 합니다. 맛은 짜고 떫으며 약간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여는 성미가 쓰고 차가우며 주로 한습.풍비.황달을 치료하며 중초를 보한다. 포어는 석결명으로 전복 껍데기를 말한다. 성질이 짜고 차가워 열을 내리고 경화 및 마비를 풀어 내므로 눈이 화끈 거리거나 고혈압 등에 이용된다.

 황제가 말하였다. “아랫배가 그득하고 만져보면 상하. 좌우에 모두 뿌리(경계가 분명함)가 있는 것은 무슨 병입니까? 또한 치료는 할 수 있는 것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복량(伏梁)이라 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복량은 무슨 원인으로 생기는 것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이것은 환부에 많은 농혈(膿血. 피고름, 피와 고름이 섞인 것)이 둘러싸여 장위의 바깥에 머물러 있으므로 쉽게 치료할 수 없습니다. 만약 이를 치료하려고 매번 환부를 누르면 통증이 극심하고, 세게 누르면 농혈이 터져서 죽게 됩니다”

(帝曰, 病有少腹盛, 上下左右皆有根, 此爲何病? 可治不? ?伯曰, 病名曰伏梁. 帝曰 伏梁何因而得之. ?伯曰, ?大膿血, 居腸胃之外, 不可治. 治之每切, 按之致死.)

황제가 말하였다. “어째서 그렇습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이런 덩어리가 하복부에 생겼다면 병의 부위가 이음(二陰)에 접해 있기 때문에 누르면 농혈이 하규로 배출될 가능성이 높고, 덩어리가 상복부에 있다면 위완에 가깝고 격막에 이어져 있으므로 위완과 격막 사이에 옹종이 생기도록 하니 이는 오래된 병이므로 치료하기 어렵습니다. 병이 배꼽 위에 있다면 역증으로 위중하고, 배꼽 아래에 있다면 순증으로 가볍다고 합니다. 어쨌던 주무르는 안마법으로는 없앨 수 없습니다. 이에 관한 내용은 자법(刺法)중에 있습니다.

(帝曰, 何以然? ?伯曰, 此下則因陰, 必下膿血, 上則迫胃脘, 生?, 俠胃脘內癰, 此久病也, 難治. 居臍上爲逆, 居臍下爲從, 勿動?奪, 論在刺法中)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5475
9210
2019-09-24
한방경전해설(66)-거통론(擧痛論)

 거(擧)는 열거의 뜻이고, 통(痛)은 통증을 말한다. 이번 호에서는 통증의 증상과 병인병기 및 특징에 관하여 말하고 있으므로 거통론이라고 하였다. 다만 본편에서 해설은 보편적인 내용만 하고 나머지 내용은 생략하고자 한다.

 (중략) 황제가 말하였다. “인체의 오장(五臟)에 갑자기 통증이 오는 것은 어떤 기(氣)가 그렇게 한 것인지 듣고 싶습니다.”

기백이 대답하였다. “경맥 속의 기혈은 멈추지 않고 흐르고 쉬지 않고 순환합니다. 한사(寒邪)가 경맥에 침입하여 머무르면 경맥의 기혈 순행이 지체되고 막혀서 원활히 운행되지 않습니다. 만약에 한사가 경맥의 밖에 침범하였다면 맥관이 오그라들어 혈류량이 줄어들고, 한사가 경맥 속에 침범하면 기가 소통되지 않으므로 통증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帝曰, 願聞人之五臟卒痛, 河氣使然? ?伯對曰, 經脈流行不止, 環周不休, 寒氣入經而稽遲, 泣而不行, 客於脈外, 則血少, 客於脈中, 則氣不通, 故卒然而痛)

 황제가 말하였다. “그 통증이 갑자기 그치는 것도 있고, 통증이 심해지고 그치지 않는 것도 있으며, 통증이 심하여 만질 수 없는 것도 있고, 만지면 통증이 그치는 것도 있고, 때로는 만져 주어도 아무런 도움이 없는 것도 있고, 만지면 박동이 응하는 것도 있으며, 가슴과 등이 당기면서 아픈 것도 있고, 옆구리와 아랫배가 당기면서 아픈 것도 있으며, 배가 아파 사타구니가 땅기는 것도 있고, 통증이 오래 머물러 적체가 된 것도 있으며, 갑자기 극렬하게 아파 정신을 잃고 인사불성이 되었다가 깨어나는 것도 있고, 통증이 있는 데다 토하는 것도 있으며, 배가 아픈 데다가 설사하는 것도 있고, 아프면서 대변이 막혀 통하지 않는 것도 있습니다. 이러한 여러 가지 통증은 각기 다르니 이를 구별하려면 어떻게 해야 됩니까?”

(帝曰, 其痛或卒然而止者, 或痛甚不休者, 或痛甚不可按者, 或按之而痛止者, 或按之無益者, 或喘動應手者, 或心與背相引而痛者, 或脇肋與少腹相引而痛者, 或腹痛引陰股者, 或痛宿昔而成積者, 或卒然痛死不知人, 少間復生者, 或痛而嘔者, 或腹痛而後泄者, 或痛而閉不通者. 凡此諸痛, 各不同形, 別之奈河?)

 기백이 말하였다. “한기가 경맥의 밖에 침범하면 경맥이 차가워지고, 경맥이 차가워지면 오그라들고 경맥이 땅기게 됩니다. 경맥이 땅기면 밖에 있는 작은 낙맥을 끌어당기게 되므로 갑자기 통증이 옵니다. 이는 한기의 침입으로 인한 것이므로 열기를 만나면 경맥이 늘어지면서 통증이 멎고, 만약 거듭하여 한사의 침입을 받으면 통증이 오래 갑니다. 한기가 경맥 속에 침입하여 열기와 싸우면 경맥이 창만해지고, 경맥이 창만해지면 통증이 오며 아파서 만질 수조차 없습니다. 한기가 경맥에 머물고 열기가 이를 좇으면 경맥이 팽대해지면서 기혈이 역란하므로 통증이 심하여 만질 수조차 없게 됩니다.”

(중략)(?伯曰, 寒氣客於脈外, 則脈寒, 脈寒則縮?, 縮?則脈?急, ?急則外引小絡, 故卒然而痛. 得炅則痛立止, 因重中於寒, 則痛久矣. 寒氣客於經脈之中, 與炅氣相薄, 則脈滿, 滿則痛而不可按也. (중략))

 황제가 말하였다. “이상에서 말한 것은 문진으로도 알 수 있는 것입니다. 망진으로 알 수 있는 것은 어떤 것들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오장육부는 얼굴에 모두 일정한 부위가 있는데 얼굴의 오색을 살펴서 장부의 질병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즉 황적색은 열기가 있다는 것이고, 백색은 한기가 있다는 것이고, 청흑색은 통증이 있다는 것으로서 이런 것들은 망진을 통하여 알아낼 수 있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절진으로는 어떻게 병정을 알 수 있습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그 주된 병의 맥을 살펴서 맥이 견실하거나 울혈 되었거나 가라앉은 경우는 어루만져서 파악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帝曰, 所謂言而可知者也. 視而可見, 奈河? ?伯曰, 五臟六府, 固盡有部, 視其五色, 黃赤爲熱, 白爲寒, 靑黑爲痛, 此所謂視而可見者也. 帝曰, ?而可得, 奈河? ?白曰, 視其主病之脈, 堅而血及陷下者, 皆可?而得也)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나는 모든 병이 기(氣)에서 생겨난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화를 내면 기가 상역하고, 기뻐하면 기가 완만해지고(늘어지고), 슬퍼하면 기가 소모되고, 두려워하면 기가 가라 앉으며, 추워하면 기가 움츠러들고, 더우면 기가 빠져나가고, 놀라면 기가 문란해지고, 과로하면 기가 소모되며 지나치게 생각을 많이 하면 기가 울결 됩니다. 이러한 아홉 가지의 상이한 기는 어떤 병을 일으킵니까?

(帝曰, 善. 余知百病生於氣也. 怒則氣上, 喜則氣緩, 悲則氣消, 恐則氣下, 寒則氣收, 炅則氣泄, 驚則氣亂, 勞則氣耗, 思則氣結, 九氣不同, 何病之生?)

기백이 대답하였다. “화를 내면 간기가 거슬러 올라 위를 범하여 피가 기를 따라 치밀어 오르는 구혈과 비를 침해하여 구설이 발생하는데 이는 기가 상역하기 때문입니다. 기뻐하면 기기가 조화로워 뜻이 잘 통하고 영위기가 잘 돌아가기 때문에 지나치게 기뻐하면 기가 완만 해집니다. 슬퍼하면 심계가 땅기고 폐엽이 부풀어 올라 상초가 잘 소통되지 않으며 영위기가 펴지지 못하여 열기가 속에 있으므로 기가 소모됩니다. 지나치게 두려워하면 정기가 없어지고, 정기가 쇠약하면 상초가 막히며 상초가 막히면 상초로 가야 할 기가 하초로 돌아와 하초가 창만해지고 기가 돌지 못합니다. 추우면 주리가 닫혀 위기가 외부로 운행하지 못하므로 기가 움츠려 듭니다. 더우면 주리가 열리고 영위기가 잘 통하여 땀이 많이 나서 기가 땀을 따라 나가기 때문에 기가 빠집니다. 놀라면 심이 의지할 바가 없고 정신이 돌아갈 곳이 없어지며 생각하는 것이 일정하지 못하기 때문에 기가 문란 해집니다. 과로하면 숨이 가쁘고 땀이 나는데 땀이 나면 내외의 기가 모두 빠져나가므로 기가 소모됩니다. 지나치게 생각하면 마음에 걸리는 것이 있고 정신이 집중되는 바가 있어 정기가 머물러서 운행되지 않으므로 기가 울결 됩니다.

(?伯曰, 怒則氣逆, 甚則嘔血, 及?泄, 故氣上矣. 喜則氣和志達, 榮衛通利, 故氣緩矣. 悲則心系急, 肺布葉擧, 而上焦不通, 榮衛不散, 熱氣在中, 故氣消矣. 恐則精却, 却則上焦閉, 閉則氣還, 還則下焦脹, 故氣不行矣. 寒則?理閉, 氣不行, 故氣收矣. 炅則?理開, 榮衛通汗大泄, 故氣泄. 驚則心無所倚, 神無所歸, 慮無所定, 故氣亂矣. 勞則喘息汗出, 外內皆越, 故氣耗矣. 思則心有所存, 神有所歸, 正氣留而不行, 故氣結矣)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5384
9210
2019-09-16
한방경전해설(65)-해론(咳論)

 
 

 해(咳)는 해수(咳嗽)를 말하는데 이번 호에서는 해수의 병인병기.증상.치료원칙에 대하여 중점적으로 해설하고자 한다. 원래 해(咳)는 가래가 나오지 않고 소리만 있는 것이고, 수(嗽)는 소리는 나지 않고 가래만 있는 것이고, 해수란 기침 소리도 있고 가래도 있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해는 폐의 기가 상해서 생기며, 수는 비의 습기가 동해서 생기는 것으로 보고 있다.


 황제가 물었다. “폐가 병들었을 때 기침이 나는 것은 어째서 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오장육부에 병변이 있으면 다 기침이 날 수 있는 것이지 비단 폐에만 관련된 것은 아닙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기침이 발생하는 정황에 대하여 듣고 싶습니다.” 
(黃帝問曰, 肺之令人咳, 何也? ?伯對曰, 五臟六府, 皆令人咳, 非獨肺也. 帝曰, 願聞其狀)


 기백이 말하였다. “피모(皮毛)는 폐와 상응하므로 만약 피모가 사기(邪氣)에 감촉되면 사기는 피모에 상응하는 폐로 들어 갑니다. 그런데다가 차가운 음식이 위에 들어간다면 한기가 폐맥을 따라 폐에 이르게 되어 폐가 차가워질 것입니다. 이렇게 외부의 한사와 내부의 한사가 결합하여 폐를 침범하면 폐해(肺咳)가 발생합니다. 일반적으로 오장은 각기 주관하는 시령(時令.계절)에 따라 병을 얻는데, 만약 기침이 폐를 주관하는 시령인 가을에 발생한 것이 아니고 여타 계절(時令)에 발생하는 기침은 폐 이외의 다른 장기가 먼저 사기를 받은 연후에 폐로 전이되어 생긴 것입니다.” 
(?伯曰, 皮毛者, 肺之合也, 皮毛先受邪氣, 邪氣以從其合也. 其寒飮食入胃, 從肺脈上至於肺, 則肺寒, 肺寒則外內合邪, 因而客之, 則爲肺咳) 


오장과 상응하는 시령은 간은 봄, 심은 여름, 비는 장하(지음. 음력6월), 폐는 가을, 신은 겨울을 말한다. 오장은 각기 그들이 주관하는 시령에 병사를 받는데 만약 해수가 폐와 상응하는 가을에 발생하지 않으면 이는 다른 장이 병사를 폐로 주었기 때문이다.


 “사람은 천지(자연)과 상응하므로 오장이 각기 다스리는 시령에 한사를 감수하면 병이 되는데 한사가 경미하다면 기침만 나고 한사가 심하여 깊이 들어간 경우라면 설사가 나고 몸이 아픕니다. 한사가 가을철에 침입하면 폐가 먼저 사기를 받고, 봄철에 침입하면 간이 먼저 사기를 받고, 여름철에 침입하면 심이 먼저 사기를 받고, 여름철에 침입하면 심이 먼저 사기를 받고, 장하(늦여름)에 침입하면 비가 먼저 사기를 받고, 겨울철에 침입하면 신이 먼저 사기를 받습니다.” 
(五臟各以其時受病, 非其時, 各傳以與之. 人與天地相參, 故五臟各以治. 時感於寒則受病, 微則爲咳, 甚者爲泄爲痛. 乘秋則肺先受邪, 乘春則肝先受之, 乘夏則心先受之, 乘至陰則脾先受之, 乘冬則腎先受之)


황제가 말하였다. “이러한 해수는 어떻게 구별할 수 있습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폐해(肺咳)의 증상은 기침을 하면서 숨이 차고 숨을 쉴 때 소리가 나며, 병이 심해지면 피를 뱉습니다. 심해(心咳)의 증상은 기침을 하면 가슴이 아프고 목구멍에 무엇이 막힌 것 같으며 병이 심해지면 목구멍이 붓고 아프면서 막힙니다. 간해(肝咳)의 증상은 기침을 하면 양 옆구리 아래가 아프고 병이 심하면 몸을 돌리지 못하는데 몸을 돌리면 양쪽 겨드랑이 아래가 뻐근하여 편하지 않습니다. 비해(脾咳)의 증상은 기침을 하면 오른쪽 옆구리 아래가 아프고 등쪽까지 당기면서 은은히 아프며 병이 심해지면 몸을 움직일 수가 없고 움직이면 기침이 극렬해 집니다. 신해(腎咳)의 증상은 기침을 하면 허리와 등이 서로 당기면서 아프고 병이 심해지면 기침을 할 때 가래를 뱉습니다.” 
(帝曰, 何以異之? ?伯曰, 肺咳之狀, 咳而喘息有音, 甚則唾血. 心咳之狀, 咳則心痛, 喉中介介如梗狀, 甚則咽腫喉痺. 肝咳之狀, 咳則兩脇下痛, 甚則不可以轉, 轉則兩?下滿. 脾咳之狀, 咳則右脇下痛, 陰陰引肩背, 甚則不可以動, 動則咳劇. 腎咳之狀, 咳則腰背相引而痛, 甚則咳延)


 황제가 말하였다. “육부와 관련된 기침의 증상은 어떠하고, 어디에서 병을 받는 것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오장과 관련된 기침이 오래도록 낫지 않으면 육부로 전이됩니다. 만약 비해가 낫지 않으면 위로 전이되어 위해가 되는데 이 경우 증상은 기침이 나면서 구토를 하고 구토가 심하면 회충을 토해냅니다. 간해가 낫지 않아 담으로 전이되면 담해가 되는데 이 경우에는 기침을 할 때 담즙을 토해냅니다. 폐해가 낫지 않아 대장으로 전이되면 대장해가 되는데 이 경우에는 기침을 하는 동시에 대변이 흘러나옵니다. 심해가 낫지 않아 소장으로 전이되면 소장해가 되는데 이 경우에는 기침을 할 때 방귀가 나오되 방귀와 기침이 동시에 나옵니다. 신해가 낫지 않아 방광으로 전이되면 방광해가 되는데 방광해의 증상은 기침을 하는 동시에 오줌을 지리게 됩니다.” 
(帝曰, 六府之咳奈河, 安所受病? ?伯曰, 五臟之久咳, 乃移於六府. 脾咳不已, 則胃受之, 胃咳之狀, 咳而嘔, 嘔甚則長蟲出. 肝咳不已, 則膽受之, 膽咳之狀, 咳嘔膽汁. 肺咳不已, 則大腸受之, 大腸咳狀, 咳而遺失. 心咳不已, 則小腸受之, 小腸咳狀, 咳而失氣, 氣與咳俱失. 腎咳不已, 則膀胱受之, 膀胱咳狀, 咳而遺溺)


“이상의 해수가 오랫동안 낫지 않아 삼초로 전이되면 삼초해가 되는데, 삼초해의 증상은 기침을 하면서 배가 그득해져 음식을 먹으려 하지 않습니다. 결국 해수는 모두 사기(邪氣)가 위(胃)에 몰려 폐에까지 연관되어 발생하는 것으로서 끈적끈적한 담이 많게 하여 콧물과 가래가 나오고 얼굴이 붓고 기침이 나면서 기가 거슬러 오르게 하는 것입니다.” 
(久咳不已, 則三焦受之, 三焦咳狀, 咳而腹滿, 不欲食飮. 此皆聚於胃, 關於肺, 使人多涕唾而面浮腫氣逆也)


황제가 말하였다. “이를 치료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오장의 해수를 치료하려면 본경의 수혈(輸穴)을 취하여 쓰고, 육부의 해수를 치료하려면 본경의 합혈(合穴)을 취하여 씁니다. 기침을 하면서 부은 것을 치료하려면 관련된 장부의 경혈을 취하여 씁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帝曰. 治之奈河? ?伯曰, 治臟者, 治其兪. 治府者, 治其合. 浮腫者, 治其經) 


앞 문장에서 말하는 수혈과 합혈은 경맥의 기가 팔꿈치와 무릎관절 이하에 흘러 드는 것을 물에 비유하여 이름한 혈로 오수혈이라 한다. 기가 상하를 순행하는데 시작되는 곳을 정혈, 얕게 흐르는 곳을 형혈, 깊게 흐르는 곳을 수혈, 힘차게 운행되는 곳을 경혈이라 하며, 본장으로 들어가는 곳을 합혈이라 하였다. 이러한 혈은 정.형.수.경.합의 순서로 팔다리의 끝에서 팔꿈치. 무릎 방향으로 자리하고 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5291
9210
2019-09-04
한방경전해설(64)-역조론(逆調論)(2)

 
 

(지난 호에 이어)
지난 호에서 기혈의 역조가 질병 발생의 내재적 요인임을 설명하였고, 질병을 치료할 때는 반드시 음양 기혈의 조절을 위주로 해야 함을 제시하였다. 따라서 기혈이 역조 되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한열.골비.육가의 병인병기와 임상 특징에 관하여 이미 설명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기혈의 역조와 관련된 부득와(不得臥)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한다.


 황제가 물었다. “사람들 중에 기가 거슬러 올라(상역) 똑바로 눕지 못하고 숨쉴 때 소리가 나는 경우가 있고, 눕지 못하고 숨쉴 때 소리가 나지 않는 경우가 있으며, 기거함이 평상시와 같으나 숨쉴 때 소리가 나는 경우가 있고, 누울 수 있으나 움직이면 숨이 가쁜 경우가 있다. 또한 눕지도 움직이지도 못하면서 숨이 가쁜 경우가 있고, 눕지 못하고 누우면 숨이 가쁜 경우가 있다. 이런 것은 모두 어떤 장기의 병변으로 생긴 것입니까? 그 까닭을 듣고 싶습니다.” 
(帝曰, 人有逆氣, 不得臥而息有音者, 有不得臥而息無音者, 有得臥, 行而喘者, 有不得臥, 臥而喘者, 皆何藏使然? 願聞其故)


기백이 대답하였다. “누울 수도 없고 숨쉴 때마다 소리가 나는 것은 양명경맥(陽明經脈)의 기가 거슬러 오르기(상역) 때문입니다. 족삼양경(足三陽經)의 기는 두부(머리)에서 족부(발)로 내려가야 하는데 오히려 거슬러 오르기 때문에 숨쉴 때 소리가 나는 것입니다. 그리고 양명경은 위의 경맥인데 위는 오장육부 기혈의 원천으로서 위경 또한 내려가는 것이 순리입니다. 그런데 양명경의 기가 거슬러 올라왔다가 제 길로 잘 내려가지 못하기 때문에 눕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하경(下經)에서 위기가 조화롭지 못하면 누워도 편안하지 않다고 한 것과 같습니다.” 
(?伯曰, 不得臥而息有音者, 是陽明之逆也. 足三陽者下行, 今逆而上行, 故息有音也, 陽明者, 胃脈也, 胃者六府之海, 其氣亦下行, 陽明逆不得從其道, 故不得臥也. 下經曰, 胃不和則臥不安, 此之謂也.) 


앞 문장에서 양명경맥은 십이경락 가운데 수양명대장경과 족양명위경을 통틀어 이르지만 일반적으로는 족양명위경을 말한다. 족양명위경의 흐름은 코 양옆에서 시작하여 목 앞쪽을 지나 흉격막과 위를 지나간다. 이후 뱃속을 지나 내려가 허벅다리 앞쪽과 정강이 바깥쪽으로 지나간 후 발등을 지나 둘째 발가락에서 끝난다.


즉 족양명위경맥은 얼굴에서 시작하여 목과 가슴을 거쳐 다리로 내려가므로 기의 순환도 내려가야 한다. 그러므로 위경맥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하거나 기가 거슬러 올라가면 코피가 나고, 입이 돌아가거나, 입술이 헐고, 목이 붓고 아프다. 또한 무릎.허벅지.발 등이 붓고 아프고, 병이 깊으면 종아리의 혈류가 원활하지 못하여 시고 저리게 된다.

족삼양경은 족양명위경. 족태양방광경. 족소양담경으로 이들의 기 순환도 아래로 내려가는데 숨쉴 때 소리가 나는 것은 기가 거슬러 올라가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자고 일어나는 것은 평상시와 같으나 숨을 쉴 때 소리가 나는 것은 폐의 낙맥이 통하지 않기 때문으로 낙맥의 기가 경맥의 기를 따라 정상적으로 오르내리는 운행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 기가 경맥에 머물러 정상적으로 운행되지 않는 것입니다. 그러나 낙맥에 병이 생겼을 때는 비교적 경미하므로 자고 일어나는 것은 여전하나 숨을 쉴 때 소리가 나는 것 입니다. 눕지를 못하고 눕자마자 숨이 차는 것은 수기(水氣)가 폐에 침범한 것입니다. 인체의 수액은 진액이 운행하는 길을 따라 흐르는데 신장이 인체의 진액을 주관합니다. 따라서 신장에 병이 들어 수를 주관하지 못하면 수기가 속에 정체되고, 위로 거슬러 올라가 폐를 침범하게 되면 사람이 똑바로 눕지를 못하고 숨이 찹니다. 따라서 신장이 병들면 똑바로 눕지 못하고 숨이 찬 것으로 나타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夫起居如故而息有音者,此肺之絡脈逆也.絡脈不得隨經上下,故留經而不行,絡脈之病人也微, 故起居如故而息有音也. 夫不得臥臥則喘者, 是水氣之客也. 夫水者, 循津液而流也, 腎者水藏, 主津液, 主臥與喘也. 帝曰, 善) 


앞 문장에서 낙맥(絡脈)은 경맥에서 갈라져 나온 가지를 말하며 경맥보다는 가늘고 얕은 곳에 그물망처럼 분포되어 있다. 이러한 낙맥은 경맥 사이를 이어 온 몸 구석구석까지 기운이 가게 함으로써 인체를 영양하고 피부를 윤택하게 하며 땀과 체온조절, 외사에 대한 방어작용을 하게 하는 등 경맥이 소통하고 기혈이 운행하는 통로가 된다. 진액(津液)은 몸 속의 모든 정상적인 수액으로 타액.위액.장액관절강내의 활액과 눈물.콧물.오줌.땀 등 인체 조직 사이에 필요한 액체와 신진대사에 필요한 분비물을 모두 포함한다. 


진(津)은 성질이 맑고 묽으며 유동성이 좋고 피부.근육과 공규 등 인체의 표면에서 자양.습윤 기능을 하는 것이고, 액(液)은 성질이 비교적 걸고 끈끈하며 유동성이 적은 편이고 골절.장부.뇌.수 등 체내에서 자양.윤활 기능을 하는 것이다. 진액은 위.소장.대장에서 흡수된 영양과 수분으로부터 생성된다. 진액의 생성.수송.배출은 폐.비.신의 조절기능이 중요하고, 진액을 조절하는 기능이 실조되면 진액 대사의 과정이 무너져 수.습.담.음 등의 수액이 체내에 몰리는 현상이 나타난다. 


진액대사가 실조 되는 데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으나 첫째 진액의 생성 부족이나 과다한 소모로 진액부족을 초래한 것과, 둘째 진액의 운행.수포.배설에 장애가 발생함으로 인해 체내의 진액이 정체하여 병리산물을 형성하는 것이다. 진액의 수포장애는 진액이 정상적으로 전신에 수송분포 되지 못하여 진액의 순환이 느려지거나 진액이 국부에 정체되어 수종이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폐의 선발.숙강 기능이 실조 되면 진액이 수송 분포되지 못하므로 수종이 발생한다. 신의 기화 기능이 실조 되면 진액을 기로 전화하지 못하므로 진액이 정체된다. 진액의 배설장애는 주로 진액이 땀과 소변으로 전화되는 기능이 감소됨으로 인해 수액이 상하 피부로 스며들어 수종이 형성된 것을 말한다. 진액이 땀으로 변하는 것은 폐의 선발기능에 속하고, 소변으로 변하는 것은 신의 기화기능에 속한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5110
9210
2019-08-21
한방경전해설(62)-평열병론(評熱病論)(2)

 
 
지난 호에서 음양교.풍궐.노풍 등 특수한 열성병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특수한 열성병 중 신풍(腎風)에 대하여 추가로 해설한 후 신장에 대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신풍(腎風)을 앓으면 얼굴이 부어 눈 밑에 누에가 누워 있는 듯이 솟아오르며, 언어에도 장애가 오는데 침으로 이를 치료할 수 있습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허한 상태이므로 침을 놓아서는 안됩니다. 만약에 침을 놓지 말아야 하는데 침을 썼다면 5일 후에는 사기가 반드시 신에 들어가서 병세를 가중시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사기가 신장에 들어 갔다면 어떠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사기가 신에 들어가면 숨이 가쁘고 때때로 열이 나는데, 열은 가슴과 등에서부터 시작하여 머리로 올라가며 땀이 납니다. 손바닥에도 열이 나며, 입이 말라 갈증이 심하고 소변이 황색이며, 눈 아래가 붓고 배에서 소리가 나고, 몸이 무거워 행동이 불편합니다. 부녀자의 경우에는 월경이 오지 않으며, 가슴이 답답하여 음식을 먹을 수 없고, 바로 눕지를 못하며 바로 누우면 기침이 심해지는데 이런 병을 풍수(風水)라고 하며, 자법(刺法. 책의 이름이나 망실 되었다고 함)에 설명되어 있습니다” 
(帝曰, 有病身風者, 面腑?然壅, 害於言, 可刺不? ?伯曰, 虛不當刺, 不當刺而刺, 後五日其氣必至. 帝曰, 其至何如? ?伯曰, 至必少氣時熱, 時熱從胸背上至頭, 汗出手熱, 口乾苦渴, 小便黃, 目下腫, 腹中鳴, 身重難以行. 月事不來, 煩而不能食. 不能正偃, 正偃則?, 病名曰風水, 論在刺法中) 


풍사가 신에 침범하면 신의 정기가 부족해지는데 이때에 자침하면 진기가 더욱 허해져서 병세를 가중시킨다고 하였다. 


황제가 말하였다. “그에 대한 이치를 듣고자 합니다.” 


기백이 말하였다. “사기가 모이는 곳은 그 정기가 부족하기 마련인데 신음(腎陰)이 부족하면 양사(陽邪)가 그곳에 모여들어 음을 공박하므로 숨이 차고 때때로 열이 나면서 땀이 납니다. 소변이 황색을 띠는 것은 아랫배에 열이 있기 때문이고, 바로 누울 수도 없는 것은 사기가 위에 침입하여 위 속이 조화롭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바로 누우면 기침이 심하게 나는 것은 사기가 상부의 폐를 핍박하기 때문이고, 수기(水氣)로 인한 미미한 부종이 먼저 눈 밑에 나타납니다. 
(帝曰, 願聞其說. ?伯曰, 邪之所湊, 其氣必虛. 陰虛者, 陽必湊之, 故少氣時熱而汗出也. 小便黃者, 少腹中有熱也. 不能正偃者, 胃中不和也. 正偃則?甚, 上迫肺也, 諸有水氣者, 微腫先見於目下也.) 


풍사가 신을 손상하면 정기가 허해지고 이에 따라 음이 허해진다. 음이 허해지면 양사가 와서 이를 능멸하므로 때때로 열이 나고 숨이 가쁘다. 또한 양이 음에 가해지면 땀이 난다고 하였다.


황제가 말하였다. “어째서 그렇게 말씀하십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수(水)는 음(陰)이고, 아래 눈꺼풀도 비가 주관하는 음의 부위에 속합니다. 복부는 지음인 비장이 거처라는 곳이기 때문에 뱃속에 수기가 있으면 반드시 눈 아래가 붓습니다. 수사가 위로 핍박하면 심기가 거슬러 오르기 때문에 입이 쓰고 혀가 마르며 똑바로 누우면 수기가 치솟아 기침이 나며 멀건 물이 넘어옵니다. 각종 수기병은 일반적으로 모두 똑바로 누울 수 없는데, 똑바로 누우면 수기가 상부의 심.폐를 핍박하므로 가슴이 두근거리고 놀라며, 놀라면 기침도 심해집니다. 뱃속이 부글거리는 것은 위장에 수기가 있는 것이고, 수기가 비(위)를 핍박하면 가슴이 답답해져 음식을 먹을 수 없고, 음식을 먹어도 내려가지 않습니다. 이는 수기가 위완(胃脘)을 막고 있기 때문입니다. 몸이 무겁고 걷기가 어려운 것은 위경맥이 발로 운행되므로 수기가 경맥을 따라 아래로 흐르기 때문입니다. 월경이 나오지 않는 것은 포맥(胞脈)이 막혀 통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포맥은 심장에 속하며 아래로는 자궁과 연결되는데 지금 수기가 상부의 폐를 핍박하여 심기가 아래로 통하지 못하게 하기 때문에 월경이 나오지 않는 것입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帝曰, 何以言? ?伯曰, 水者陰也, 目下亦陰也, 腹者至陰之所居, 故水在腹者, 必使目下腫也. 眞氣上逆, 故口苦舌乾, 臥不得正偃, 正偃則?出淸水也. 諸水病者, 故不得臥, 臥則驚, 驚則?甚也. 腹中鳴者, 病本於胃也. 薄脾則煩不能食, 食不下者, 胃脘隔也. 身重難以行者, 胃脈在足也. 月事不來者, 胞脈閉也. 胞脈者屬心而絡於胞中, 今氣上迫肺, 心氣不得下通, 故月事不來也. 帝曰, 善) 


한방에서 보는 신(腎)은 정(精)을 저장하고 성장.발육.생식을 주관한다. 또한 인체 내의 수액 대사에 중요한 작용을 하고, 폐가 받아들인 청기가 인체의 심부에까지 도달하도록 하는 작용을 한다. 이러한 신장은 요추2번 양측으로 일촌오푼 떨어진 곳에 좌우 두개가 있다. 그 형태는 강낭콩 모양과 같고 서로 마주 보며 약간 굽어 척추 양방에 부착되어 있다. 황색의 지막이 싸고 있으며, 내부는 백색이고 외부는 흑색으로, 두 개의 관을 가지고 있는데 상부의 관은 심포와 연결되고 하부의 관은 척골을 지닌다고 하였다. (의관.내경12관론)


신은 원음과 원양을 저장하고 인체의 성장 발육과 장부 기능 활동의 근본이므로 신병에는 허증이 많다. 따라서 신병의 증후로는 신양허.신음허.신정부족.신기불고.신불납기 등이 있으며, 일반 증상으로는 허리와 무릎이 시큰하고 나른하고 아프며, 귀에서 소리가 나거나 귀가 멀고 머리가 희거나 일찍 빠지며, 치아가 흔들리고 양위와 유정이 생긴다. 양위(陽萎)는 성욕이 있으나 음정이 제대로 발기되지 않는 것을 말하고, 유정(遺精)은 정액이 절로 나오는 병을 말한다.


신양허증(腎陽虛症)은 신의 양기가 허해서 나타나는 증후로 평소 양이 허약한 체질이거나 고령으로 신이 쇠약 해지거나 오랜 병으로 신기가 손상 되었거나 과도한 성생활 등이 원인이 되어 형성된다. 이 경우에는 허리와 무릎이 시큰하고 나른하며 아프고 추위를 탄다. 사지가 차고 어지럽고 정신상태가 희미하다. 양위가 나타나거나 임신이 되지 않거나 설사가 오랫동안 멎지 않고 소화되지 않은 변을 보거나 이른 새벽에 설사를 하면 신양허증으로 본다. 


이에 반하여 신음허증(腎陰虛症)은 신의 음액이 부족해 나타나는 증후로 오랜 병으로 신이 손상되거나 체질적으로 약하거나 과도한 성생활 등이 원인이 되어 음맥을 손상시켜서 나타난다. 이 경우에는 허리와 무릎이 시큰시큰하게 아프고, 현훈이 생기고 귀에서 소리가 나며 잠이 오지 않고 꿈이 많다. 신체는 여위고 조열.도한.오심.번열.구갈이 생기며, 대변이 건조하고 소변이 노랗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5025
9210
2019-08-19
한방경전해설(61)-평열병론(評熱病論)(1)

 

직전 호 등에서 양명경의 열사와 오장의 열병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이어서 이번 호에서는 발열의 증상이 있는 열성병 중 병인과 증후에 있어 특수한 면이 있는 음양교(陰陽交), 풍궐(風厥), 노풍(勞風), 신풍(腎風) 등에 대하여 평론하고 있다. 따라서 특수한 열병에 대하여 논하고 있으므로 평열병론(評熱病論)이라고 하였다.


한방에서는 몸에서 열이 나는 것을 발열(發熱)이라고 하는데 대부분 외감발열(外感發熱)을 말한다. 외감발열은 외사를 감수하여 정기와 사기가 싸우는 과정에서 주로 나타나는데 이들 사기가 머무는 부위에 따라 표(겉)와 리(속)로 구분한다. 즉 표증의 발열은 풍한사가 피부에 머물러 양기가 울결 됨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그 열은 비교적 경미하고 이때 병은 대개 태양경에 있다. 


이증의 발열은 사기가 체표에서 풀리지 않고 체내로 들어가면 양명병으로 전변된다. 양명은 다기다혈(多氣多血)의 부로 정기 역시 강하므로 정기와 사기가 서로 팽팽하게 맞서서 심하게 발열한다. 열병의 대표적인 것으로 감기가 있는데 증상에 따라 처방약도 달라지게 된다. 따라서 한방 감기약도 증상에 따라 처방전이 다르다.


황제가 물었다. “온열병(溫熱病)을 앓는 환자가 땀을 흘린 후에 또 다시 열이 나고, 맥이 펄쩍펄쩍 뛰고 빠르며, 땀을 내어도 병정이 쇠퇴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헛소리를 하고 음식을 먹지 못하는데 병명이 무엇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이런 병을 음양교(陰陽交)라고 하는데, 음양이 착란하면 죽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그것에 대한 말씀을 듣고 싶습니다.” 


기백이 대답하였다. “사람이 땀을 흘리는 것은 모두 먹고 마시는 수곡에서 화생된 정기에 의하여 나타납니다. 만약 사기와 정기가 골육 사이에서 서로 다투어 땀을 낼 수 있다는 것은 사기가 물러나고 정기가 이겼다는 것입니다. 정기가 이겼다면 마땅히 음식을 먹을 수 있어 다시 열이 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다시 열이 난다면 사기가 여전히 체내에 머물러 있다는 것이고, 땀이 나고 이어서 열이 난다는 것은 사기가 정기를 이겼다는 것이 됩니다. 만약 다시 음식을 먹을 수 없는 데다가 정기가 보충되지 않는다면 병사는 머물러 떠나지 않으므로 환자의 목숨이 위험해지는 것입니다.” (중략) 
(黃帝問曰, 有病溫者, 汗出?復熱, 而脈躁疾不爲汗衰, 狂言不能食, 病名爲何? ?伯對曰, 病名陰陽交, 交者死也. 帝曰, 願聞其說. ?伯曰, 人所以汗出者, 皆生於穀, 穀生於精. 今邪氣交爭於骨肉而得汗者, 是邪却而精勝也. 精勝則當能食而不復熱. 復熱者邪氣也, 汗者精氣也, 今汗出而?復熱者, 是邪勝也. 不能食者, 精無?也, 病而留者, 其壽可立而傾也.) 


앞 문장에서 음양교는 열사인 양사가 깊숙이 음분으로 들어가면 정기를 소모하여 음양이 착란을 야기하므로 열사가 성하면 음정(陰精)이 고갈됩니다. 여기서 교(交)는 서로 통한다는 말이 아니고, 착란을 일으킴을 말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어떤 환자는 전신에 열이 나고 땀이 나며, 가슴이 답답한데 답답한 것이 땀을 내도 풀리지 않으니, 이것은 무슨 병 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땀을 흘리면서 전신에 열이 나는 것은 풍사(風邪) 때문이고, 땀을 내고도 답답한 것이 풀리지 않은 것은 기가 위로 치솟았기 때문인데 이를 풍궐(風厥)이라고 합니다.” 
(帝曰, 有病身熱汗出煩滿, 煩滿不爲汗解, 此爲何病? ?伯曰, 汗出而身熱者, 風也, 汗出而煩滿不解者, 厥也, 病名曰風厥) 


황제가 말하였다. “자세히 듣고자 합니다” 


기백이 말하였다. “태양경은 모든 양의 기를 주관하므로 태양경이 먼저 외사의 침입을 받습니다. 소음경은 태양경과 표리를 이루므로 소음경의 기가 태양경의 열사를 받게 되면 위로 거슬러 오르고 이에 따라 사지말단이 차가워지는 궐증(厥症)이 발생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어떻게 치료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표리가 되는 족태양과 족소음 두 경의 혈자리에 자침하고 탕액을 내복하여야 합니다” 
(帝曰, 願卒聞之. ?伯曰, 巨陽主氣, 故先受邪, 少陰輿其爲表裏也, 得熱則上從之, 從之則厥也. 帝曰, 治之柰何? ?伯曰, 表裏刺之, 陰之服湯) 


태양경은 기를 주관하고, 기는 표에 해당되므로 표에 병이 들면 리도 이에 응하므로 소음경도 열사를 받게 된다. 소음경이 열사를 받으면 음분의 기도 태양경의 기를 따라 상역하게 된다. 그러므로 궐이란 소음경의 기가 상역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자침시에는 양사가 성하면 음이 반드시 허해지므로 태양경의 열을 사하고, 소음경의 기를 보해 주어야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노풍(勞風)이 발병할 때에는 어떠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노풍은 폐 아래에서 생기는데 증상은 목이 뻣뻣하고, 눈이 어둡고 어질어질하여 사물이 또렷하게 보이지 않으며, 끈적끈적한 가래를 뱉고, 바람을 싫어하며 추위로 몸을 떱니다. 이것이 노풍병입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이를 치료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먼저 폐기를 잘 통하게 하여 목을 구부리고 드는 것을 자유롭게 해주어야 하는데 태양경의 혈자리에 자침하여 경기를 이끌어 줍니다. 정기가 왕성한 청년은 3일만에, 정기가 비교적 약한 사람이라면 5일만에, 정기가 쇠약한 사람이라면 7일이 되어서 낫습니다. 노풍 환자가 기침을 하며 뱉어낸 가래는 청황색으로 그 모양은 고름과 같고 크기는 탄환만 하며 입이나 코로 배출됩니다. 만약 배출되지 않으면 폐가 손상되고, 폐가 손상되면 죽습니다” 
(帝曰, 勞風爲病何如? ?伯曰, 勞風法在肺下, 其爲病也, 使人强上冥視, 咤出若涕, 惡風而振寒, 此爲勞風之病. 帝曰, 治之奈何? ?伯曰, 以救?仰, 巨陽引. 精者三日, 中年者五日, 不精者七日, ?出靑黃涕, 其狀如膿, 大如彈丸, 從中若鼻中出, 不出則傷肺, 傷肺則死也) 


노풍은 피로한 상태에서 바람을 쐬어 병이 된 것을 말하는데 노중(勞中)이라고도 한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4934
9210
2019-08-08
한방경전해설(60)-자열(刺熱)(2)

 

 

(지난 호에 이어)
직전 칼럼(59회)에서 오장열병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내용 중에 경맥명과 천간(天干)이 나와 이해하기 어려운 점이 있으므로 경맥에 대하여 보충 설명한 후 전호에 이어서 해설을 계속하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경락(經絡)은 몸 안에서 기혈이 순환하는 통로로 경맥과 낙맥으로 이루어진다. 이러한 경락은 인체 내외를 소통하고, 사지와 몸체를 연결하고, 외사를 물리치고, 신체를 보위함은 물론 신체를 자양한다. 또한 병사가 침입하는 곳으로 경락을 따라 겉에서 속으로, 얕은 곳에서 깊은 곳으로 전도 변화한다.


따라서 질병이 발생하였을 때 경맥을 이용한 한방치료를 하면 경락을 통하여 상응하는 부위에 도달하게 되므로 기혈과 음양이 조절되어 치료된다.


이러한 경락 중 경맥은 몸의 위.아래로 흐르는 큰 줄기로 각각 손끝.발끝에서 시작되거나 손끝.발끝에 도달하여 다른 경맥으로 이어진다. 시작되거나 끝나는 부위에 따라서 경맥의 이름 앞에 수(手) 또는 족(足)의 이름이 붙는다. 


또한 경맥은 다시 음경과 양경으로 나뉘는데, 음경은 사지 안쪽과 몸체의 안쪽으로 흐르고, 양경은 사지의 바같쪽과 몸체의 뒤쪽으로 흐르는 것이 원칙이다. 음경은 각각 하나의 장(臟), 양경은 각각 하나의 부(腑)에 연계되므로 각 경에 소속되는 장부의 이름을 붙인다. 


이들은 표리(表裏)관계를 이루고 있으므로 사지 안팎 양쪽으로 상대되는 위치로 순행한다. 따라서 지난 호에서 각 장의 열에 대한 치료 경맥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간에 열이 있으면 족궐음간경과 족소양담경, 심에 열이 있으면 수소음심경과 수태양소장경, 비장에 열이 있으면 족태음비경과 족양명위경, 폐에 열이 있으면 수태음폐경과 수양명대장경, 신장에 열이 있으면 족소음신경과 족태양방광경에 침을 놓아 치료한다고 하였다. 결국 간.담, 심.소장, 비.위, 폐.대장, 신.방광은 표리관계를 가지고 있으므로 이들의 치료시 각각 이용된다.


열병이 오장의 병변을 반영하는 얼굴의 부위에 나타날 경우 제때 합당한 치료를 하면 해당 장기가 왕성해지는 시기가 되면 낫는데, 만약 침을 잘못 놓으면 병정을 끌다가 본장의 기가 왕성한 시일을 세번 지나야 낫게 되며, 거듭하여 침을 잘못 쓰면 죽는다. 


오장에 열이 있어서 땀을 내주어야 할 때에는 해당 장기가 왕성해지는 날(소승일이라고도 함)에 이르러서 땀을 크게 내면 낫는다. 일반적으로 열병을 치료할 때에는 먼저 환자에게 찬물을 마시게 한 다음 침을 놓으며, 반드시 옷을 시원하게 입히고 기거하는 곳도 시원하게 해야 되는데 이렇게 하여 몸에 열이 내리면 병이 낫는다. 
(熱病從部所起者, 至期而已. 其刺之反者, 三周而已. 重逆則死. 諸當汗者, 至其所勝日, 汗大出也. 諸治熱病, 以飮之寒水, 乃刺之, 必寒衣之, 居止寒處, 身寒而止也)


열병이 들어 먼저 가슴과 옆구리가 아프고 수족을 가만두지 못하고 움직이면 족소양담경에 침을 놓고 족태음비경을 보하며, 병이 심할 때에는 열병을 치료하는 59개 혈자리를 선택하여 침을 놓는다. 


열병을 앓을 때 먼저 팔뚝에 통증이 오면 수양명대장경과 수태음폐경에 침을 놓아 땀을 흘리게 하면 열이 멎는다. 열병이 두부부터 시작되면 뒷목의 족태양방광경에 침을 놓아 땀을 흘리게 하면 열이 멎는다. 열병의 증상이 다리에서 시작되는 경우는 족양명위경의 혈자리에 침을 놓고 땀을 나게 하면 열이 멎는다. 


열병을 앓을 때 먼저 몸이 무겁고 뼈마디가 쑤시며 귀가 들리지 않고 자꾸 자려는 경우는 족소음신경에 침을 놓는다. 열병이 들어 먼저 머리가 어지럽고 눈이 어질어질하며, 열이 나고 가슴과 옆구리가 그득한 경우는 족소음신경과 족소양담경의 혈자리에 침을 놓는다. 
(熱病先胸脇痛, 手足躁, 刺足少陽, 補足太陰, 病甚者爲五十九刺. 熱病始手譬痛者, 刺手陽明太陰而汗出止. 熱病始於頭首者, 刺項太陽而汗出止. 熱病始於足脛者, 刺足陽明而汗出止. 熱病先身重骨痛, 耳聾好暝, 刺足少陰, 病甚, 爲五十九刺. 熱病先眩冒而熱, 胸脇滿, 刺足少陰少陽)


태양경맥의 경우 병이 있으면 광대뼈 부위에 반영되므로 붉은색이 광대뼈 부위에 나타나면 열병인데 만약 색깔이 어둡지 않다면 병이 가벼운 것으로 땀을 내주는 방법으로 치료하면 그 경기가 왕성해지는 날(소승일)이 되었을 때 병이 낫는다. 그러나 동시에 소음경맥의 증상이 나타나면 3일을 넘지 않아 죽는데 그것은 열병이 이미 내부로 들어가 신장에 닿았기 때문이다. 
(太陽之脈色榮?骨, 熱病也. 榮未交, 曰, 今且得汗, 待時而已. 與厥陰脈爭見者, 死期不過三日, 其熱病內連腎)


열병을 치료하는 혈자리에는 세 번째 척추 아래의 혈자리로 흉중의 열병을 주치하며, 네번째 척추 아래의 혈자리는 격중의 열병을 치료하며, 다섯번째 척추 아래의 혈자리는 간의 열병을 치료하며, 여섯번째 척추 아래의 혈자리는 비장의 열병을 주치하며, 일곱번째 척추 아래의 혈자리는 신장의 열병을 주치한다. 


영분에 열이 있는 경우는 꼬리뼈 부위의 장강혈과 목 위 세번째 경추 아래 중앙의 오목한 대추혈에 침을 놓는다. 만약 붉은색이 뺨에서부터 광대뼈 부위까지 나타나면 대가설(大?泄. 설사가 오고, 아랫배가 아프면서 금시 대변이 나올 것 같아 화장실에 가나 시원히 나오지 않으면서 뒤가 묵직하고 음경통이 발생)이고, 붉은색이 협거혈(음식을 씹을 때 가장 솟아오르는 교근) 부위까지 미쳐 있으면 복부가 창만한 것이며, 붉은 색이 광대뼈 뒷쪽에 나타나면 옆구리가 아프다는 것이고, 붉은 색이 뺨 위에 나타나면 흉격(가슴과 배사이로 횡격막 부위)위에 병이 있다는 것이다. 
(熱病氣穴, 三椎下間, 主胸中熱, 四椎下間, 主?中熱. 五椎下間, 主肝熱, 六椎下間, 主脾熱, 七椎下間, 主腎熱. 榮在?也, 項上三椎陷者, 中也. 頰下逆?爲大?, 下牙車爲腹滿, ?後爲脇痛, 頰上者?上也)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더보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