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계정 찾기 다시 시도 아이디 또는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한방 칼럼

bskoo2013
066B4262-7FE9-44E6-B256-4033EBE3A1A1
56505
Y
메뉴 닫기
오늘 방문자 수: 25
,
전체: 52,909
구본석
(노스욕 로얄한의원 원장)
온타리오주 공인한의사, 세계중의학연합회 의사
647-965-9956 / [email protected]

메뉴 열기
bskoo2013
bskoo2013
74731
9210
2019-07-17
한방경전해설(57)-양명맥해(陽明脈解)

 

 

지난 호에서 태음.양명경의 생리기능 및 병리 등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양명경의 열사가 지나치게 성할 때 나타나는 주요증상.예후 등에 대하여 기술 하였으므로 양명맥해라고 편명을 붙였다. 이미 설명한대로 태음경은 일반적으로 비경(脾經}을 말하고 양명경은 위경(胃經)을 말한다고 하였다. 본문 내용의 해설에 앞서 위경에 대하여 설명하고자 한다.


위(胃)는 음식물을 받아들이는 작용과 음식물의 부숙을 주관한다. 생리 특성으로는 습(축축함)한 것을 좋아하고 조(건조함)한 것을 싫어한다. 위는 음양오행상 양토(陽土)에 해당되므로 조하기 쉬운 특징이 있다. 또한 음식물의 초보적인 소화뿐만 아니라 음식물을 유문을 통해 소장으로 전송해서 재차 소화가 진행되도록 하는 통강(通降)작용이 있으므로 위기는 하강을 주관한다. 


이러한 기능이 문란해져 위기가 울결되면 식욕감퇴, 복부창만, 변비가 발생하며 심하면 위기가 역행하여 구토.애기(트림) 등의 증후가 나타난다. 위기(胃氣)는 기혈생화의 근원으로 위기의 강약여부는 장부의 기능 활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리고 위기는 질병에 대한 저항력이 있어 위기가 약하면 기혈부족으로 원기를 충족시키지 못하여 질병이 발생한다.


위와 관련된 족양명위경의 경맥 흐름은 코 양옆에서 시작하여 코를 끼고 좌우로 올라가 비근부에서 만난 다음 코 가장자리로 돌아내려와 윗잇몸에 들어가고 입술을 돌아 입 양쪽 모서리를 거쳐 밑으로 돌아 내려와 입술 밑 오목한 자리로 온다. 그 다음 턱 위로 흘러 귀 앞을 지나 이마로 간다. 


한 가지는 뺨 부위에서 내려와 횡격막을 지나 위에 속하고 비에 연계된다. 다른 가지는 배의 앞 정중선 옆을 지나 넓적다리 앞, 무릎 뼈의 바깥쪽을 지나 둘째 발가락에서 끝난다. 


따라서 족양명위경은 위.비.눈.코.입.윗니 틀.하악관절.이마.목구멍.젖가슴.다리앞기슭.발가락과 연계된다. 위경에 병이 생기면 높은 열, 학질, 의식장애, 헛소리, 광증, 목통, 비출혈, 입술포행진, 후두통, 유방통, 무릎.다리 앞이 아프다. 


헛배가 부르거나 배 끓는 소리가 나며 부종이 생기기도 하고, 하품과 기지개를 한다. 위경에는 45쌍의 혈이 있으며, 이 혈들은 비.위.눈.코.입.목구멍.이.다리 앞면의 병 치료에 흔히 쓰인다.


황제가 물었다. “족양명위경에 병변이 발생하면 사람과 불을 싫어하고, 목음(木音)을 들으면 두려운 듯이 놀라지만 종소리와 북소리를 듣고는 놀라지 않습니다. 목음을 들으면 놀라는 것은 어째서 입니까? 그 까닭을 들려주십시요.” 


기백이 대답하였다. “족양명경은 위의 경맥으로 오행 중에서 토(土)에 속합니다. 그러므로 목음을 듣고 놀라는 것은 토가 목을 싫어하기 때문입니다.”
(足陽明之脈病, 惡人與火, 聞木音則?然而驚, 鐘鼓不爲動, 聞木音而驚, 何也? 願聞其故. 陽明者胃脈也, 胃者土也, 故聞木音而驚者, 土惡木也) 


음양오행에서 목은 토를 극제(克制)하므로 토가 목을 싫어한다(목극토). 오장에서 나타나는 말의 빛깔을 오음(五音. 궁상각치우)이라 하는데 목음은 각(角)으로 나무 두들기는 소리이고, 토음는 궁(宮)으로 울리는 소리(북소리 등)이고, 종소리는 쇠 두드리는 소리(商.상)로 금음에 해당한다. 화음은 치(緻)로 불타는 소리이고, 수음은 우(羽)로 물 흐르는 소리이다.


황제가 말하였다. “잘 알겠습니다. 그럼 불을 싫어하는 것은 어째서 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족양명경은 기육을 주관하므로 그 맥에 혈기가 성합니다. 만약에 사기가 그곳에 침입하면 열이 발생하게 되고 열이 심하면 불을 싫어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그럼 사람을 싫어하는 것은 무슨 까닭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족양명경의 기가 상부로 치밀어 오르면 숨이 차고 가슴 속이 답답하여 편치 않으므로 사람을 싫어합니다.” 


황제가 물었다. “기가 상역하면 때로는 숨이 가빠지면서 죽고, 때로는 숨이 가빠지면서도 죽지 않는데 어쩌서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양명경의 기가 상역하여 오장에 파급되면 죽고, 경맥에만 영향을 미치는 경우는 삽니다” 
(善. 其惡火, 何也? 陽明主肉, 其脈血氣盛, 邪客之則熱, 熱甚則惡火. 其惡人 何也? 陽明厥則喘而椀, ?則惡人. 惑喘而死者, 或喘而生者, 何也? 厥逆連臟則死, 連經則生)


황제가 말하였다. “잘 알겠습니다. 양명병이 심하면 옷을 벗고 뛰어다니며, 높은 곳에 올라가 노래를 부르고, 간혹 며칠 동안 아무것도 먹지 않고도 담장을 뛰어 넘고, 지붕 위로 올라가는데 올라가는 곳이 환자가 평소에는 오로지 못하는 곳인데 병이 들어서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은 어째서 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사지는 모든 양의 근본으로서 양이 성하면 사지가 충실해지고 사지가 충실해지면 높은 곳에 오를 수 있습니다” 


황제가 물었다. “그러면 옷을 벗고 날뛰는 것은 왜 그런 것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몸에 열이 심해졌기 때문에 옷을 벗고 날뛰는 것입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그러면 환자가 친소를 가리지 않고 헛소리를 하고 욕을 해대며 노래를 부르는 것은 무엇 때문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양기가 성하면 사람으로 하여금 심신을 교란시켜 의식이 혼란해지게 하므로 헛소리를 하고 욕을 함에 친소를 가리지 않으며 노래를 부르게 합니다” 
(善. 病甚則棄衣而走, 登高而歌, 或至不食數日, 踰垣上屋, 所上之處, 皆非其素所能也, 病反能者何也? 四支者, 諸陽之本也, 陽盛則四支實, 實則能登高也. 其棄衣而走者, 何也? 熱盛於身, 故棄衣欲走也. 其妄言罵?不避親疏而歌者, 何也? 陽盛則使人妄言罵?不避親疏, 而不欲食, 不欲食, 故妄走也)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4656
9210
2019-07-10
한방경전해설(56)-태음양명론(太陰陽明論)

 

 

태음(太陰)은 족태음비경을 말하고, 양명(陽明)은 족양명위경을 말한다. 본편에서는 서로 표리관계를 이루고 있는 태음과 양명에 대한 생리기능.병리변화와 발병하는 특징에 대하여 중점적으로 설명하고 있으므로 태음양명론이라 하였다. 


원래 태음은 삼음의 하나로 음기가 왕성해지기 시작한다는 말로 3개 음경의 겉 층에 있다. 경맥으로는 족태음비경과 수태음폐경이 속하는데 일반적으로는 비경을 말한다. 마찬가지로 양명은 양기가 가장 왕성하다는 말로 삼양이 끝나는 부위에 있다. 경맥에는 족양명위경과 수양명대장경이 속하는데 일반적으로는 위경을 말한다. 


황제가 물었다. “태음과 양명은 표리를 이루며 비.위의 경맥인데 두 경맥에 발생하는 질병이 다른 것은 어째서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태음경과 양명경은 순행하는 부위가 다르고, 사시의 변화에 따라 번갈아 허했다 실했다 하고, 번갈아 역했다 순했다 하며, 병이 내부 혹은 외부에서 발생하는 등 원인이 다르므로 병명도 다릅니다” 
(太陰陽明爲表裏, 脾胃脈也, 生病而異者何也? 陰陽異位, 更虛更實, 更逆更從, 或從內或從外, 所從不同, 故病異名也)


황제가 말하였다. “그것들의 다른 정황에 대해서도 듣고 싶습니다.” 


기백이 말하였다. “인체의 양기는 천기와 같아서 인체의 외부를 주관하고, 음기는 지기와 같아서 인체의 외부를 주관합니다. 그러므로 양기는 성질이 강하여 흔히 실하고, 음기는 성질이 유약하여 쉬 허해집니다. 따라서 적풍(賊風)과 허사(虛邪)가 사람을 상하게 하는 경우는 겉으로 드러난 양기가 먼저 침해를 받고, 음식을 조절하지 못하거나 기거가 맞지 않는 경우는 내재된 음기가 먼저 손상을 받습니다. 양(陽分)이 사기를 받으면 육부로 들어가고, 음(陰分)이 사기를 받으면 오장으로 들어갑니다. 사기가 육부에 침입하면 전신에 열이 나고 제때에 잠들지 못하며 기가 위로 치밀어 숨이 찹니다. 사기가 오장으로 들어가면 복부가 그득하고 가슴이 답답하여 편치 않으며 아래로는 소화되지 않은 것을 설사하는데 오래되면 장벽(이질)으로 발전합니다.”
(願聞其異狀也. 陽者, 天氣也, 主外. 陰者, 地氣也, 主內. 故陽道實, 陰道虛. 故犯賊風虛邪者, 陽受之. 食飮不節起居不時者, 陰受之. 陽受之則入六腑. 陰受之則入五臟. 入六腑則身熱不時臥, 上爲喘呼. 入五臟則瞋滿閉塞, 下爲?泄, 久爲腸?) 


앞 문장에서 적풍은 이상 기후(바람)로 건강이 좋지 않을 때 마치 도둑질하듯 인체에 침범하여 질병을 유발시킨다는 뜻에서 붙인 이름이다.


“후(喉)는 호흡을 주관하여 천기인 양기와 통하고, 인(咽)은 음식물을 받아들이고 지기를 주관하므로 음기와 통합니다. 그러므로 양경은 풍사의 침습을 쉽게 받고, 음경은 습사의 상해를 쉽게 받습니다. 수족 삼음경맥의 기는 발에서 머리로 올라갔다가 다시 팔 안쪽을 따라 내려와 손가락 끝에 이르고, 수족 삼양경맥의 기는 손에서 머리로 올라갔다가 다시 아래로 내려와 발에 이릅니다. 그러므로 양경이 병사의 침입을 받을 경우 먼저 위로 올라가 머리 끝에 이르렀다가 다시 아래로 내려가고, 음경이 병사의 침입을 받을 경우 먼저 아래로 내려가 발 끝에 이르렀다가 다시 위로 올라갑니다. 그러므로 풍사에 상하게 되면 상체가 먼저 병들고, 습사에 상하게 되면 하체가 먼저 병이 듭니다” 
(故喉主天氣, 咽主地氣. 故陽受風氣, 陰受濕氣. 故陰氣從足上行至頭, 而下行循臂至指端. 陽氣從手上行至頭, 而下行至足. 故曰, 陽病者上行極而下. 陰病者, 下行極而上. 故傷於風者, 上先受之. 上於濕者, 下先受之)


황제가 물었다. “비장에 병이 생기면 사지를 쓸 수 없는데 왜 그렇습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사지(四肢)는 모두 위(胃)속의 수곡정기의 자양을 받지만 위 속의 정기는 직접적으로 사지의 경맥에 도달할 수 없기 때문에 반드시 비장의 운화 기능에 의존해야만 사지가 위로부터 수곡정기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만약 비가 병들어 위의 진액을 운송하지 못하면 사지가 수곡정기의 자양을 받지 못하여 기가 날로 쇠약해지고, 맥도가 순조롭게 소통되지 않아 근골.기육이 수곡정기의 자양을 받지 못하므로 사지를 정상적으로 쓰지 못하게 됩니다.” 
(脾病而四肢不用, 何也? 四肢皆稟氣於胃, 而不得至經, 必因於脾, 乃得稟也. 今脾病不能爲胃行其津液, 四肢不得稟水穀氣, 氣日以衰, 脈道不利, 筋骨肌肉, 皆無氣以生, 故不容焉)


 황제가 물었다. “비장이 단독으로 주관하는 하나의 계절을 맡지 않는 것은 어째서 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비는 토로서 중앙을 다스리고 항상 네 계절에 해당되는 장을 자양하며 네 계절의 끝의 각 18일씩을 맡아 다스리므로 어느 한 계절만 단독으로 주관할 수 없습니다. 비는 항상 위토의 정기(수곡정기)를 저장하는데 토는 만물을 생성하고 천지를 본받으므로 위로는 머리부터 아래로는 발까지 모두 비기의 수송기능에서 떠날 수 없으므로 비장은 단독으로 하나의 계절만 주관할 수 없습니다.” 
(脾不主時, 何也? 脾者土也, 治中央, 常以四時長四臟, 各十八日寄治, 不得獨主於時也. 脾臟者, 常著胃土之精也, 土者生萬物而法天地 , 故上下至頭足, 不得主時也)


 황제가 말하였다. “비는 위와 막으로 연결되어 있을 뿐인데 위를 위하여 그 진액을 운행할 수 있는 것은 무슨 까닭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족태음비경은 삼음으로 그 경맥은 위를 관통하여 비장에 이어지며 위로는 인후부에 연결되므로 족태음비경은 위를 위하여 수곡정기를 수족삼음경으로 운행시키는 것입니다. 족양명위경은 비의 표이자 오장육부를 영양하는 바다이나 스스로 운행할 수 없으므로 비가 위기를 위하여 삼양경으로 운행합니다. 오장육부는 각기 비경에 의지하여 양명으로부터 수곡정기를 받으므로 비는 위를 위하여 진액을 전신에 운행합니다.” 
(脾與胃以膜相連耳, 而能爲之行其津液, 何也? 足太陰者, 三陰也, 其脈貫胃屬脾絡?, 故太陰爲之行氣於三陰. 陽明者表也, 五臟六腑之海也, 亦爲之行氣於三陽. 臟腑各因其經而受氣於陽明, 故爲胃行其津液)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4561
9210
2019-07-09
한방경전해설(55)-통평허실론(通評虛實論)(2)

 

(지난 호에 이어)
지난 호에서 허증(虛證)과 실증(實證)의 개념과 중실(重實)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사기가 왕성하면 실증이고, 정기가 부족하면 허증이라 하였다. 열이 심한 병일 경우 열사로 인해 맥이 성한 것을 중실이라 하였다.


황제가 말하였다. “무엇을 중허(重虛)라고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맥이 허하고, 기도 허하며, 척부가 허한 것을 중허라고 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어떻게 치료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른바 기가 허하다는 것은 말에 힘이 없어 말이 이어지지 않는 것이고, 척부가 허하다는 것은 걸음걸이가 약하여 온전치 않는 것이며, 맥이 허하다는 것은 맥상이 떠서 힘이 없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경우 맥이 매끄러우면 살고 껄끄러우면 죽습니다” 
(何謂重虛?, 脈氣上虛尺虛, 是謂重虛. 何以治之,? 所謂氣虛者, 言無常也. 尺虛者, 行步?然. 脈虛者, 不象陰也. 如此者, 滑則生, ?則死也)


황제가 말하였다. “한기(寒氣)가 갑자기 위로 치솟고, 맥이 가득하면서 실하면 어떻게 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맥이 실하면서 매끄러우면 살고, 실하면서 껄끄러우면 죽습니다.” 


황제가 물었다. “맥이 실하면서 그득하고, 손발이 차고 머리에 열이 나면 어떻게 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런 병증이 봄과 가을에 나타나면 기후가 따뜻하고 서늘하여 사기가 쉽게 소산되므로 살고, 여름과 겨울에 나타나면 열과 한이 극에 달하여 화가 왕성해지거나 열이 쉽게 빠져나가기 어려우므로 죽습니다. 또한 맥이 뜨면서 껄끄럽거나 껄끄러우면서 몸에 열이 나면 죽습니다.” 
(寒氣暴上, 脈滿而實何如? 實而滑則生, 實而逆則死. 脈實滿, 手足寒, 頭熱, 何如? 春秋則生, 冬夏則死. 脈浮而?, ?而身有熱者死) 


앞 문장에서 열병은 맥이 뜨면서 커야 되는데 만약에 맥이 뜨면서 껄끄러우면 이는 사기가 성하고 정기가 허한 것이므로 죽는다고 하였다.


황제가 말하였다. “몸이 부으면 어떻게 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신양이 허하여 수습을 기화하지 못하고 주리로 넘쳐 몸이 부으면 맥이 급하고 크게 뛰면서 단단하지만 척부의 피부가 거칠어 맥과 상응하지 않습니다. 이 경우 순증이 나타나면 살고 역증이 나타나면 죽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무엇을 순증 또는 역증이라고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른바 순증이라는 것은 손발이 따뜻한 것이고, 역증이라는 것은 손발이 찬 것입니다.” 
(其形盡滿何如? 其形盡滿者, 脈急大堅, 尺?而不應也. 如是者, 故從則生, 逆則死)


사지는 모든 양의 기본이므로 양사가 세면 손발이 따뜻한 것이 순이고, 만약 손발이 차갑다면 안에서 정기가 허하여 정기가 사기를 이기지 못하기 때문이므로 역이라 하였다.


황제가 말하였다. “산모가 열병을 앓아 맥이 아주 작으면 예후가 어떠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손발이 따뜻하면 살고, 차면 죽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산모가 풍열의 사기를 맞아 숨이 차서 그르렁그르렁하고 어깨를 들먹이면서 숨을 쉴 때 맥이 어떻습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른바 천식으로 어깨를 들먹이면서 숨을 쉴 때에는 맥이 실하면서 커야 합니다. 맥이 실하고 크게 뛰면서도 느리면 살고, 급하면 죽습니다.” 
(乳子而病熱, 脈懸小者何如? 手足溫則生, 寒則死. 乳子中風熱, 喘鳴肩息者, 脈何如? 喘鳴肩息者, 脈實大也, 緩則生, 急則死) 


산후에 열이 나면서 기침을 하고 어깨를 들썩거리면서 숨을 쉬는 것은 사기가 중초와 상초에 침입한 것이고 기도가 매끄럽지 못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기침을 할 때 소리가 나고 어깨를 들썩거리는 것은 기를 펴기 위함으로 본다. 앞의 한자 문장에서 유자는 젖을 먹이는 산모로 사람이나 새가 자식을 낳은 것을 유(乳)라고, 짐승은 산(産)이라 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장벽(腸?. 이질)에 혈변이 보이면 어떻게 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몸에 열이 나면 죽고, 몸이 차면 삽니다.” 


황제가 물었다. “장벽에 흰 거품이 섞인 대변이 배출되면 어떻게 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맥이 가라앉으면 살고 맥이 뜨면 죽습니다.” 


황제가 물었다. “장벽에 농혈(피고름)이 배출되면 어떻게 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맥이 끊어질 듯 미약하면 죽고, 맥이 활대하면 삽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장벽에 속하면서 몸에 열이 나지 않고 맥도 끊어질 듯 미약하지 않으면 어떻게 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맥이 매끄럽고 크게 뛰면 살고, 끊어질 듯 껄끄러우면 죽는데 오장의 상극관계에 근거하여 죽는 시기를 예측할 수 있습니다.” 
(腸?便血何如? 身熱則死, 寒則生. 腸?下白沫何如? 脈沈則生, 脈浮則死. 腸?下膿血何如? 脈懸絶則死, 滑大則生. 腸?之屬, 身不熱, 脈不懸絶何如? 滑大者曰生, 懸?者曰死, 以臟期之) 


장벽은 이질의 옛 명칭으로 끈적끈적한 피고름 모양의 배변을 보는데 장에서 푸드득(??)하는 소리와 함께 배출되어 붙인 이름이다.


 황제가 말하였다. “전질(癲疾)은 어떠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맥박이 크게 뛰면서 매끄러우며 일정한 시일이 지나면 저절로 낫고, 맥박이 가늘면서 굳고 급하게 뛰면 고치지 못하고 죽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전질의 맥이 허하거나 실할 때는 어떻습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맥이 허하면 고칠 수 있고, 실하면 죽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소갈병(消渴病)의 허와 실은 어떠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맥이 실하면서 크게 뛰면 병이 오래되었더라도 고칠 수 있으나, 맥이 끊어질 것처럼 가늘면서도 단단하고 병이 오래되었으면 치료할 수 없습니다” 
(癲疾何如? 脈搏大滑, 久自已. 脈小堅急, 死不治. 癲疾之脈, 虛實何如? 虛則可治, 實則死. 消?虛實何如? 脈實大, 病久可治. 脈懸小堅, 病久不可治) 


앞 문장에서 전질은 전간이라고도 하며 갑작스럽게 의식장애를 일으키는 병증으로 심한 경우에는 경련발작을 동반하기도 한다. 소갈병은 오늘날의 당뇨병과 같은 것으로 열기가 몸 안의 음식을 잘 태우고 오줌으로 잘 나가도록 하고(消), 자주 갈증이 난다(渴)는 뜻이다. 즉 소갈병은 음식을 자주 먹고, 갈증이 나며, 오줌을 자주 누는 증상을 보인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4475
9210
2019-07-01
한방경전해설(55)-통평허실론(通評虛實論)(1)

 

 

통평(通評)은 전면적이고 계통적으로 평론한다는 뜻이다. 본편에서는 허실(虛實)과 관련하여 기본개념, 허실이 생성되는 이치, 각종 허실 변병의 증상과 치료방법 등을 전면적이고 계통적으로 밝혔기 때문에 통평허실론(通評虛實論)이라고 하였다. 


직전 호에서 해설한 이합진사론의 주요내용은 진기가 허하면 보(補)하고, 사기가 성(實)하면 사(瀉)해야 하므로 한의학에서 말하는 보법과 사법에 대한 설명이었다. 이번 호에서는 인체에 나타나는 허와 실에 대한 내용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한의학에서 사진(四診)에 의하여 수집한 증상과 신체에 나타나는 여러 가지 징조 등의 자료를 가지고, 이들에 내재된 유기적인 관계를 근거로 불필요한 것은 버리고 필요한 것만 취하여 발병의 원인.부위.병리변화 및 변천 등의 상황을 통합적으로 파악하여 증후가 어디에 있는지 변별하는 것을 변증이라고 한다. 


변증의 방법 중에서 팔강변증이 많이 이용되는데 음양.표리.한열.허실 여덟 가지를 팔강이라 하며, 이들을 통하여 질병의 복잡한 유형을 구별하는 이론이다. 일반적으로 질병의 유형은 음증과 양증으로 나누고, 병위의 깊고 얕음에 따라 표증과 이증으로 구별하며, 질병의 성질은 한증과 열증으로, 사기와 정기의 성쇠는 허증과 실증으로 나눈다.
황제가 물었다. “무엇을 허증 또는 실증이라고 합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사기(邪氣)가 성하면 실증이 되고, 정기(正氣)가 부족하면 허증이 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허증과 실증의 구체적인 정황은 어떠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폐를 예로 들면 폐는 기를 주관하므로 기가 허하면 폐가 허한 것으로 나타납니다. 기가 상역(거슬러 오름)하면 상부는 실하고 하부는 허하므로 발(족부)이 차가워집니다. 만약 폐가 허한 것이 상극하는 시기(여름철)가 아닐 때 나타났다면 치유할 수 있고, 상극하는 시기이면 죽습니다. 나머지 각 장(臟)의 허실도 모두 이와 같습니다.” 
(何謂虛實? 邪氣盛則實, 精氣脫則虛. 虛實何如? 氣虛者肺虛也. 氣逆者足寒也. 非其時則生, 當其時則死. 餘贓皆如此) 


앞 문장에서 금에 속하는 폐에 대한 상극시기는 오행원리에 의하면 화인 여름철이 됩니다. 이는 여름에 폐병이 발생하면 화극금하므로 죽고, 다른 계절에 발생하면 병이 나을 수 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황제가 말하였다. “무엇을 중실(重實)이라고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중실이란 대열병(열이 심한 병)의 경우 사기가 몹시 뜨겁고 맥도 충실하여 내외가 모두 실한 것을 말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경락이 모두 실하면 어떠하며, 어떻게 이를 치료해야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경맥과 낙맥이 모두 실하면 촌구맥이 급하고 척부맥은 느리게 나타나는데 이 경우 경맥과 낙맥 모두 침으로 사하여 치료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촌구맥과 척부맥이 모두 매끄러우면 기혈이 모두 성함을 의미하므로 순증(順證)이며, 껄끄러우면 기혈이 허함을 의미하므로 역증(逆證) 이라고 합니다. 인체 허실의 상황과 자연계는 유사하여 매끄럽고 부드러운 현상을 드러내면 생기가 있다고 하고, 그렇지 않다면 시들고 죽는다고 하였습니다. 따라서 사람의 오장.골격.기육이 매끄럽고 부드러우면 오래 살 수 있습니다.” 
(何謂重實? 所謂重實者, 言大熱病, 氣熱脈滿, 是謂重實. 經絡俱實何如? 何以治之? 經絡皆實, 是寸脈急而尺緩也, 皆當治之. 故曰滑則從, ?則逆也. 夫虛實者, 皆從其物類始, 故五臟骨肉滑利, 可以長久也) 


앞 문장에서 경락은 인체의 표면을 따라 이어져 있는 기혈의 운행 통로를 말한다. 이는 다시 경맥과 낙맥으로 구분되는데 경맥은 세로로 가는 줄기를 말하고 낙맥은 경맥에서 갈라져 나와 온 몸에 그물처럼 퍼지는 가지들을 말한다.


대개 경맥은 음에 속하며 몸의 안쪽 상태를 반영하고, 낙맥은 양에 속하여 몸의 천표 부위의 상태를 반영한다. 일반적으로 촌구에서 경맥을 진찰하고, 척부에서는 낙맥을 진찰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낙맥의 기가 부족하고 경맥의 기가 남은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낙맥의 기가 부족하고 경맥의 기가 남으면 촌구맥에 열이 나면서도 척부의 피부는 차갑습니다. 가을이나 겨울에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면 역증이고, 봄과 여름에 이런 현상이 나타나면 순증입니다. 이 경우 반드시 주병(主病)의 허실에 근거하여 치료해야 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경맥의 기가 부족하고 낙맥의 기가 남으면 어떻습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경맥의 기가 부족하고 낙맥의 기가 남는 사람은 척부의 피부는 열이 나면서도 촌구맥은 차갑습니다. 이러한 현상이 양기가 왕성한 봄.여름에 나타나면 죽고, 음기가 왕성한 가을.겨울에 나타나면 삽니다.” 
(洛氣不足, 經氣有餘, 何如? 洛氣不足, 經氣有餘者, 脈口熱而尺寒也. 秋冬爲逆, 春夏爲從, 治主病者. 經虛洛滿何如? 經虛洛滿者, 尺熱滿脈口寒?也, 此春夏死, 秋冬生也) 


 황제가 말하였다. “이를 치료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낙맥의 기가 남고 경맥의 기가 부족하면(양이 성함) 음분에 뜸을 뜨고 양분에 침을 놓습니다. 만약에 경맥의 기가 남고 낙맥의 기가 부족하다면(음이 성함) 음분에 침을 놓고 양분에 뜸을 뜹니다” 
(治此者奈何? 洛滿經虛, 灸陰刺陽, 經滿洛虛, 刺陰灸陽) 


앞 문장에서 구법(뜸)은 보하는 것이고, 자법(침)은 사하는 것이므로 양이 성하면 침을 놓아 사하고, 음이 허하면 뜸을 함으로서 보해야 한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4411
9210
2019-06-19
한방경전해설(54)-이합진사론(離合眞邪論)(2)

 
 

지난 호에서 자연계의 기후 변화가 일으키는 경수(열두 줄기 강물)의 현상에 비유하면서 인체와 자연계가 끊임없이 연계됨을 설명하였다. 또한 사기가 경맥에 침입하였을 때와 기가 부족한 경우에 필요한 사법(瀉法)과 보법(補法)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황제가 물었다. “경맥 속의 사기를 살필 때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사기가 낙맥을 떠나 경맥으로 들어가서 혈맥 속에 머물면 사기와 정기가 서로 다투어 상합하지 않으므로 오한이나 발열이 나고 맥기 또한 그에 따라 파동이 일어 고르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사기가 막 침입했을 때는 아직 세력이 성하지 않으므로 손으로 눌러 사기가 오는 것을 막아 그것이 발전하는 것을 저지하고, 사기가 머물러 있을 때를 틈타 침으로 사해 주되, 사기가 극성해졌을 때는 침으로 사기를 사해서는 안됩니다.” 
(帝曰, 候氣奈何? 岐伯曰, 夫邪去絡入於經也, 舍於血脈之中, 其寒溫未相得, 如涌波之起也, 時來時去, 故不常在. 故曰, 方其來也, 必按而止之, 止而取之, 無逢其衝而瀉之)


“진기란 경맥의 기이기 때문에 사기가 왕성하면 경맥의 기가 크게 허약해 집니다. 그러므로 사기가 오는 것을 맞아서 사해서는 안 된다고 하는 것은 이러한 이치를 말하는 것입니다. 만약에 사기의 존재여부를 살피지 않고 사기가 물러 갔는데 이를 사하면 진기가 빠져나가고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기가 다시 침입하여 병이 더욱 심해집니다. 그러므로 사기가 이미 갔다면 사법을 써서는 안 된다고 하는 것은 이러한 이치를 말하는 것입니다.” 
(眞氣者, 經氣也. 經氣太虛, 故曰, 其來不可逢, 此之謂也. 故曰, 候邪不審, 大氣已過, 瀉之則眞氣脫, 脫則不復, 邪氣復至, 而病益蓄. 故曰其往不可追, 此之謂也)


“침을 써서 사기를 사할 때에는 반드시 정확한 시기를 잡아서 털끝만한 착오도 있어서는 안 되는데 이는 사기가 도달하였을 때 곧바로 침을 놓아 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만일 침을 놓는 시기가 빠르거나 늦으면 사기를 제거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혈과 기가 이미 소진되어 병을 치료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사기를 사할 시기를 알고 침을 쓰는 것은 활을 쏘듯 민첩하게 혈을 취하는 것과 같고, 사기를 사할 시기를 모르고 침을 쓰는 것은 마치 나무 몽둥이를 두드리는 것처럼 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침의 이치를 아는 사람은 침을 놓을 때 조금도 오차가 없으나, 침의 이치를 모르는 사람은 시기가 이르렀어도 침을 놓지 못한다고 한 것은 이를 말합니다.” 
(不可?以髮者, 待邪之至時而發鍼瀉矣. 若先若後者, 血氣已盡, 其病不可下. 故曰, 知其可取如發機, 不知其取如?椎. 故曰, 知機道者, 不可?以髮. 不知機者, ?之不發, 此之謂也)


황제가 말하였다. “보사(補瀉)는 어떻게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일반적으로 먼저 사기를 치는 것을 위주로 하는데 신속하게 침을 뽑아 막혀 있는 피를 빼주어서 사기가 피를 따라 나가게 하여 진기를 회복 시킵니다. 이것은 사기가 경맥에 침입하여 유동하므로 보하려고 침을 밀면 사기도 이에 따라 전진하고, 사하려고 당기면 사기가 머무르게 되므로 이를 맞이하여 침을 찌름으로써 혈을 제거해야 합니다. 침을 놓아 그 혈을 배출시키면 사기가 혈을 따라 나가므로 병이 곧바로 낫습니다.” 
(帝曰, 補寫奈何? ?伯曰, 此攻邪也, 疾出以去盛血, 而復其眞氣, 此邪新客, 溶溶未有定處也, 推之則前, 引之則止, 逆而刺之, 溫血也,. 刺出其血, 其病立已)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만약 진기와 사기가 이미 결합하여 맥기에 파동이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때는 삼부구후의 허실을 자세히 살펴 조치합니다. 좌우상하 각 부위를 진찰하여 서로 대칭이 되지 않는 곳이나 특별히 약한 부위가 있는지를 보고 나서 병변이 있는 장부를 추단하고 치료시기를 파악 합니다. 만약 삼부구후를 모른다면 음양을 판별할 수 없고, 천지(상하)도 구분하지 못합니다. 하부맥으로 하초를 살피고, 상부맥으로 상초를 살피며, 중부맥으로 중초를 살피어 진찰합니다. 아울러 위기(胃氣)를 살피어 질병이 상.중.하 어느 부위에 있는지를 판단합니다. 그러므로 삼부구후의 진단 방법으로 병맥이 있는 곳을 알지 못하고 침을 놓으면 큰 사기가 침입하려고 해도 막을 수 없다고 합니다” 
(帝曰, 善. 然眞邪以合, 波?不起, 候之奈河? ?伯曰, 審?循三部九候之盛虛而調之, 察其左右上下相失及相減者, 審其病臟以期之. 不知三部者, 陰陽不別, 天地不分. 地以候地, 天以候天, 人以候人, 調之中府, 以定三部. 故曰刺不知三部九候病脈之處, 雖有大過且至, 工不能禁也) 


앞 문장에서 삼부구후는 온몸의 맥을 보는 부위로 몸을 상부(머리).중부(팔).하부(다리)로 나눈 삼부와 각 부위를 다시 상.중.하로 나눈 구후를 말한다. 예를 들어 머리는 상부로 상은 양쪽 이마의 동맥인 태양혈, 중은 귀 앞의 동맥인 이문혈, 하는 양쪽 볼의 동맥인 대영혈 부위를 말한다. 


“만약 치료가 마땅하지 않아 사하지 말아야 할 것을 사하게 된다면 이는 잘못이 없는데 벌을 주는 것과 같으니 이를 대혹(大惑)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되면 장부의 경맥을 어지럽게 흔들어서 진기가 손상을 입게 하므로 회복할 수가 없습니다. 만약 실증을 허증으로 보고 사기를 진기라고 본다면 침을 쓰더라도 전혀 의미가 없을뿐더러 도리어 사기를 도와 해가 되고, 인체의 정기를 손상시키며 순증을 역증이 되게 하여 영위의 기가 산란하게 만듭니다. 진기가 이미 빠져나가 사기만이 체내에 남게 되면 사람의 수명이 끊어지게 하고 재앙을 가져 옵니다. 이와 같이 삼부구후의 진단법을 모르는 의사는 오랫동안 유지할 수가 없고, 사시오행의 인가상승(因加相勝, 오행 속성에 따른 상생.상극관계))의 이치를 연계시킬 줄 모르면 사기를 놔두고 정기를 쳐서 환자의 목숨을 끊어지게 합니다. 사기가 인체에 막 침입하여서는 어느 한 곳에 고정되어 머무르지 않고 밀면 앞으로 가고 당기면 머무르기 때문에 응당 사기를 맞아들여서 사해준다면 병이 곧 나을 것입니다” 
(誅罰無過, 命曰大惑, 反亂大經, 眞不可復, 用實爲虛, 以邪爲眞, 用鍼無義, 反爲氣賊. 奪人正氣, 以從爲逆, 榮衛散亂. 眞氣已失, 邪獨內着, 絶人長命, 予人夭殃. 不知三部九候, 故不能久長. 因不知合之四時五行, 因加相勝, 釋邪攻正, 絶人長命. 邪之新客來也, 未有定處, 推之則前, 引之則止, 逢而寫之, 其病立已)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4318
9210
2019-06-13
한방경전해설(53)-이합진사론(離合眞邪論)(1)

 

 

 

진(眞)은 인체의 정기(正氣)를, 사(邪)는 사기(邪氣)를 말한다. 인체의 정기(진기)가 충만하면 사기가 해를 미칠 수 없으나, 진기가 허하면 사기가 반드시 침입하게 된다. 정기가 왕성하면 사기가 물러가고 사기가 물러가면 인체는 건강을 회복하지만 정기가 허하면 사기가 다시 모이고 사기가 모이면 질병이 발생한다. 


합(合)은 밖에서 들어온 사기가 인체의 정기와 하나로 결합되어 사기가 어느 한 국부에 고정된 것을 가리킨다. 이(離)는 사기가 아직 정기와 결합되지 않은 것과 이미 결합된 정기와 사기를 분리시키는 것을 가리킨다. 본편에서는 주로 정기와 사기의 이합(離合)과 질병의 관계를 논하였기에 이합진사론(離合眞邪論)이라고 하였다.


황제가 물었다. “나는 구침(九鍼) 아홉 편에 관하여 들었고, 선생께서는 이에 근거하여 9편을 다시 아홉으로 나눔으로써 81편을 만들었는데 이에 대한 의미를 깨달았습니다.

침경에서 ‘인체의 기의 성쇠와 좌우(음양)의 편성편쇠에는 상부를 취함으로써 하부를 치료하고 하부를 취하여 상부를 치료하며, 왼쪽을 취하여 오른쪽을 치료하고 오른쪽을 취하여 왼쪽을 치료하며, 유여하거나 부족할 때는 영혈에서 보사해야 한다’고 한 것을 알고 있습니다. 이러한 것들은 모두 영기와 위기가 편성편쇠하여 기혈의 허실을 초래한 것이지 사기가 외부로부터 경맥에 침입한 것은 아닙니다. 나는 사기가 경맥에 있으면 그 병이 인체에서 어떻게 나타나며 이를 치료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듣고자 합니다.” 
(黃帝問曰, 余聞九鍼九篇, 夫子乃因而九之, 九九八十一篇, 余盡通其意矣. 經言氣之盛衰, 左右傾移, 以上調下, 以左調右, 有餘不足, 補瀉於榮輸, 余知之矣. 此皆榮衛之傾移傾移, 虛實之所生, 非邪氣從外入於經也. 余願聞邪氣之在經也, 其病人何如? 取之奈何?) 


앞 문장에서 구침은 옛날에 쓰던 9가지 침을 통틀어 이른말로 오늘날에는 그 중 호침(毫鍼)이 주로 쓰인다.


기백이 말하였다. “무릇 성인들은 치료원칙을 제정할 때 천지음양의 변화에 상응하도록 하였으므로 인체를 자연계와 긴밀하게 결합시킵니다. 예를들면 하늘에는 28수(宿)의 위치에 근거하여 365도가 있고, 땅에는 열 두 줄기의 강물을 말하는 12경수(經水)가 있으며, 사람에게는 12경맥이 있어 천지와 상응합니다. 이들은 서로 상응하므로 천지의 기후가 온화하면 경수도 안정(하천의 물이 안정되어 평온)되고, 천기가 차서 땅이 얼면 경수 또한 응결(하천의 물이 얼어서 흐르지 아니함)하며, 천기가 더워 땅이 데워지면 경수 역시 끓어올라 넘치고, 폭풍이 갑자기 몰아치면 경수 역시 파도가 일어 용솟음칩니다.” 
(岐伯對曰, 夫聖人之起度數, 必應於天地. 故天有宿度, 地有經水, 人有經脈. 天地溫和, 則經水安靜; 天寒地凍, 則經水凝泣; 天暑地熱, 則經水沸溢; 卒風暴起, 則經水波湧而?起) 


앞 문장에서 경수는 12줄기의 강물(해수.청수.호수.강수.하수 등)을 가리킨다. 


“같은 이치로 사기가 경맥에 침입하였을 때 한사에 속하면 기혈의 운행이 막혀 통하지 않고, 서사(열사)에 속하면 기혈이 매끄러워 흘러넘치며, 허사가 인체에 침입하면 마치 경수가 바람을 만난 것 같아서 기혈 또한 파도쳐 솟아오르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인체에 침입한 사기가 맥중에서 운행할 때는 일정한 순서에 따라 흐르지만 그것이 촌구 부위에 이를 경우는 때로는 크고 때로는 작게 느껴집니다. 촌구에 이르는 맥이 크면 사기가 성함을 나타내고, 작으면 사기가 이미 물러가 안정되었음을 나타냅니다. 사기가 체내에서 고정된 부위가 없이 활동하면 음경에 있는지 양경에 있는지 헤아리기가 어렵습니다. 따라서 삼부구후의 진맥 방법에 근거하여 상세한 진찰을 하여야 하는데 일단 병사가 있는 부위를 발견하면 빨리 사기가 전변하는 길을 막아야 합니다.” 
(夫邪之入於脈也, 寒則血凝泣, 暑則氣?澤. 虛邪因而入客, 亦如經水之得風也. 經之動脈, 其至也亦時?起, 其行於脈中循循然. 其至寸口中手也, 時大時小, 大則邪至, 小則平. 其行無常處, 在陰與陽, 不可爲度, 從而察之, 三剖九候, 卒然逢之, 早?其路)


“치료방법은 숨을 들이마실 때 침을 놓되 기가 상역하지 않도록 하고, 한참 동안 유침하여 사기가 퍼져 나가지 못하게 합니다. 환자가 다시 숨을 들이마실 때 침을 손으로 비벼 돌려서 침감이 오도록 합니다. 그리고 환자가 숨을 내쉬기를 기다려서 침을 천천히 뽑기 시작하여 숨을 다 내쉬었을 때 침을 완전히 뽑음으로써 침 아래에 모여 있던 사기가 침을 따라 배출되도록 하므로 사법(瀉法)이라고 합니다.” 
(吸則內鍼, 無令氣?; 靜以久留, 無令邪布; 吸則轉鍼. 以得氣爲故: 候呼引鍼, 呼盡乃去. 大氣皆出, 故命曰瀉) 


황제가 물었다. “정기가 부족한 허증에는 어떻게 보법을 씁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침을 꽂기 전에 먼저 손가락으로 어루만져 혈위를 찾고, 혈위를 눌러 경기를 흩어지게 한 후 밀면서 혈위 주변의 기육을 주무르고 두드려 경혈을 충혈 확장 시킵니다. 왼손으로 혈위를 짚고 오른손으로 침을 놓아 기가 소통되면 침을 뽑되, 침을 뺄 떄 신속하게 침구멍을 막아 진기가 외부로 빠지지 못하도록 합니다. 보법으로 침을 놓는 경우는 환자가 숨을 다 내쉬었을 때 침을 놓고 한참 동안 유침하여 고요히 기가 돌기를 기다립니다. 이는 마치 귀한 손님을 기다리는 것처럼 시간을 염두에 두지 말아야 하며, 기가 돈 다음에는 환자가 숨을 들이쉴 때 침을 뽑아 진기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합니다. 침을 뽑은 후에는 침구멍을 손으로 막아 진기가 속에 머무르게 하고, 침을 놓았던 자리에 몰린 기를 오랫동안 머물러 있도록 하므로 보법(補法)이라고 합니다.” 
(帝曰, 不足者補之, 奈何? 岐伯曰, 必先?而循之, 切而散之, 推而按之, 彈而怒之, ?而下之, 通而取之, 外引其門, 以閉其神. 呼盡內鍼, 靜以久留, 以氣至爲故, 如待所貴, 不知日暮, 其氣以至, 適而自護, 候吸引鍼, 氣不得出. 各在其處, 推闔其門, 令神氣存, 大氣留止, 故命曰補)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4236
9210
2019-06-11
한방경전해설(52)-팔정신명론(八正神明論)(2)

 

 

지난 호에 이어 팔정신명론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합니다. 기백이 계속하여 말하였다. “천지음양의 무궁한 이치에 정통한 자는 의학의 이치를 후세에 전할 수 있는데 이것이 바로 고명한 의원이 뛰어난 까닭입니다. 그러나 수준이 낮은 의원들은 형기.영기.위기의 변화가 외부로 드러나지 않으므로 모두 보지 못합니다. 보아도 형상이 없고, 맛을 보아도 맛이 없으므로 명명(冥冥)이라 한 것이며 마치 신령처럼 있는 듯 없는 듯한 것입니다. 
(岐伯曰, 通於無窮者, 可以傳於後世也, 是故工之所以異也. 然而不形見於外, 故俱不能見也. 視之無形, 嘗之無味, 故謂冥冥, 若神??)


“허사(虛邪)란 팔방의 비정상적인 풍(팔풍)이 인체가 허한 틈을 타고 침입한 사기(邪氣)이고, 정사(正邪)란 형체가 힘을 써서 땀을 흘려 주리가 열린 상태에서 풍사를 만난 것입니다. 정사가 인체에 침입하면 처음에는 그 증상이 미미하므로 보통 사람들은 그 병정을 알지 못하고 그 형태를 볼 수 없습니다. 고명한 의원(上工)은 그것을 초기에 치료하는데 반드시 먼저 삼부구후의 기를 살펴서 병정이 악화되기 전에 모두 조리하므로 상공이라 합니다. 


의술이 얕은 의원(下工)은 질병이 이미 형성되었거나 이미 악화되었을 때 치료하는데 질병이 이미 형성된 후에 치료하는 것은 삼부구후의 조화롭지 못함을 알지 못하여 이로 인해 질병을 악화시킨다는 말입니다. 질병의 소재를 안다고 함은 삼부구후의 병맥 부위를 진찰할 줄 알아 병을 치료하는 것이므로 삼부구후의 맥상 변화를 진찰하는 것은 그 문호를 지키는 것이며 그 정황을 알 수 없는데도 병사의 형세를 파악한다고 하는 것입니다.” 
(虛邪者, 八正之虛邪氣也. 正邪者, 身形若用力, 汗出, ?理開, 逢虛風. 其中人也微, 故莫知其情, 莫見其形. 上工求其萌芽, 必先見三部九候之氣, 盡調不敗而救之, 故曰上工. 下工救其已成, 救其已敗. 救其已成者, 言不知三部九候之相失, 因病而敗之也. 知其所在者, 知診三部九候之病脈處而治之, 故曰守其門戶焉, 莫知其情而見邪形也) 


앞 문장에서 정사(正邪)는 사시의 정상적인 풍기를 이르는 말로 봄의 동풍. 여름의 남풍. 가을의 서풍. 겨울의 북풍을 가리키지만 이들이 인체가 허약하거나 땀을 흘려 주리가 열린 상태에서 바람을 쏘이면 인체가 손상되는 것을 말한다. 또한 삼부구후(三部九候)는 사람에게는 상부(두).중부(수).하부(족)인 삼부가 있고, 각부에는 삼후(구후)가 있는 것을 의미한다. 삼부구후는 사생을 결정하고 백병에 처하여 허실을 조절하고 사기를 제거한다고 하였다.
황제가 말하였다. “내가 들으니 침자에는 보법(補法)과 사법(瀉法)이 있다는데 아직 그 뜻을 알지 못하겠습니다” (帝曰, 余聞補瀉, 未得其意) 


기백이 말하였다. “사법(瀉法)은 반드시 방(方)해야 합니다. 이른바 방이란 정기가 막 성해졌을 때, 달이 막 찼을 때, 날씨가 막 따뜻해졌을 때, 몸이 막 안정되었을 때를 말합니다. 환자가 숨을 들이마실 때 침을 놓고, 다시 숨을 들이마실 때를 살펴서 침을 회전하며, 다시 숨을 내쉴 때를 살펴서 서서히 침을 뽑기 때문에 사필용방(寫必用方)이라 하며 이렇게 하면 정기가 운행됩니다. 보법(補法)을 쓸 때는 원(圓)해야 하는데, 원이란 기가 간다는 뜻이고, 간다는 것은 정기를 인도하여 병변이 발생한 부위로 옮겨가게 한다는 뜻입니다. 


침을 놓을 때는 반드시 영분(혈맥)을 찔러야 하며 다시 환자가 숨을 들이마실 때 침을 뽑아야 합니다. 그러므로 원과 방은 침의 모양을 가리키는 것은 아닙니다. 뛰어난 의사는 반드시 환자가 살이 쪘는지 말랐는지 와 영위 혈기의 성쇠를 알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혈기는 신의 물질적 기초로서 삼가 조리하여 기르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岐伯曰, 寫必用方. 方者, 以氣方盛也, 以月方滿也, 以日方溫也, 以身方定也, 以息方吸而內鍼, 乃復候其方吸而轉鍼. 乃復候其方呼而徐引鍼. 故曰, 寫必用方, 其氣而行焉. 補必用員. 員者行也, 行者移也, 刺必中其榮, 復以吸排鍼也. 故圓與方, 非鍼也. 故養神者, 必知形之肥瘦, 榮衛血氣之盛衰. 血氣者, 人之神, 不可不謹養)


황제가 말하였다. ”논한 것이 묘하십니다. 인체 변화를 음양사시에 결합하여 허실의 변화에 적용토록 하고 오묘함에 부합하도록 하였으니 선생이 아니면 누가 통할 수 있겠습니까? 선생께서 누차 형(形)과 신(神)을 말씀하였는데 무엇을 형이라 하고, 무엇을 신이라 합니까? 이에 대하여 듣고자 합니다.” 
(帝曰, 妙乎哉, 論也! 合人形於陰陽四時, 虛實之應, 冥冥之期, 其非夫子, 孰能通之! 然夫子數言形與神, 何謂形, 何謂神? 願卒問之)


기백이 말하였다. “형(形)에 대하여 말씀 드리겠습니다. 이른바 형이란 겉으로 반영되는 형증으로 눈으로만 보아서는 막막합니다. 반드시 발병의 원인을 물어보고 다시 경맥의 변화를 자세히 진찰해보아야 분명하게 인식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살피지 않으면 그 병정을 알 수 없기 때문에 형이라 합니다. (岐伯曰, 請言形, 形乎形, 木冥冥, 問其所病, 索之於經, 慧然在前, 按之不得, 不知其情, 故曰形)


황제가 말하였다. “무엇을 신(神)이라고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신(神)에 대하여 말씀 드리겠습니다. 신이란 신령스런 것으로서 귀로 들을 수 없고 눈으로 볼 수도 없는데 예리한 눈과 통찰력을 지닌 상공만이 마음을 열고 뜻을 밝게 함으로써 그 이치를 명확하게 홀로 깨달을 수 있으니 입으로는 말할 수 없습니다. 


이것은 말로 표현할 수 있는 것이 아니어서 모두가 하나의 물건을 보면서도 오직 그만이 볼 수 있는 것과 같고, 어두운 곳에 이르러 오직 그만이 밝음을 느끼는 것과 같아서 마치 바람이 불어 구름을 밀어내면 햇빛이 대지에 비치는 것과 같기 때문에 신이라고 합니다. 삼부구후를 근본으로 삼으면 신묘한 경지에 도달할 수 있으므로 구침의 이론에 구애될 필요가 없습니다.” 
(帝曰, 何謂神? 岐伯曰, 請言神, 神乎神, 耳不聞, 目明心開, 而志先, 慧然獨悟, 口弗能言, 俱視獨見, 適若昏, 昭然獨明, 若風吹雲, 故曰神. 三部九候爲之原, 九鍼之論, 不必存也)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4145
9210
2019-05-29
한방경전해설(51)-팔정신명론(八正神明論)(1)

 

팔정(八正)은 8개 방위인 동.남.서.북.동남.서남.동북.서북의 방향을 의미하지만 여기서는 시(時)의 이분(二分. 춘분.추분), 이지(二至. 하지.동지)와 사립(四立. 입춘.입하.입추.입동)에 속한 8개의 절기를 말한다. 신명(神明)은 질병을 진단하고 치료하는데 신령스러움을 형용하는 뜻으로 보기도 하고, 환자와 의사의 정신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본 편에서는 팔정의 기와 신명이 침자에 있어 지니는 중요한 내용을 논하고 있어 팔정신명론(Acupuncture in accordance with cosmic cycles)이라고 하였다. 


황제가 물었다. “침을 사용할 때에는 반드시 일정한 법칙이 있어야 하는데 무슨 법칙이 있습니까?” (黃帝問曰, 用鍼之服, 必有法則焉, 今何法何則?) 


기백이 대답하였다. “천지의 이치를 본받되 일월성신(日月星辰)의 운행 규율과 결합해야 합니다.” (岐伯對曰, 法天則地, 合以天光) 


황제가 말하였다. “자세히 듣고 싶습니다.” (帝曰, 願卒聞之) 


앞 문장에서 일월성신은 해와 달과 별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천광(天光)은 일월성신의 운행 규율을 의미한다고 보고 있다. 


기백이 말하였다. “무릇 침자(鍼刺)의 법칙은 반드시 일월성신의 운행과 사시(사계절).팔정의 기후 변화를 살펴서 자침해야 합니다. 기후가 온화하고 날이 맑으면 인체의 혈이 온화하게 흐르고, 위기(衛氣)가 체표로 떠오릅니다. 그러므로 혈은 쉽게 나오고 기는 용이하게 돕니다. 기후가 차고 날이 흐리면 인체의 혈이 엉켜 흐름이 순조롭지 않고, 위기가 내부로 가라앉습니다.”
(岐伯曰, 凡刺之法, 必候日月星辰四時八正之氣, 氣定乃刺之. 是故天溫日明, 則人血?液, 而衛氣浮, 故血易寫, 氣易行. 天寒日陰, 則人血凝泣, 而衛氣沈.)


앞 문장에서 위기(衛氣)는 인체를 외사로부터 방어하는 기능을 가진 기운을 말한다.


“초생달이 뜨는 월초에는 혈기가 채워지기 시작하여 위기가 운행을 시작하고, 달이 차는 보름에는 혈기가 충실하여 기육이 탄탄하며, 달이 기우는 월말에는 기육이 감소하고 경락이 공허하며 위기가 허해지므로 형체만 홀로 존재합니다. 따라서 침을 놓을 때에는 천시의 변화에 근거하여 인체의 기혈을 조절해야 합니다. 이러한 까닭에 날씨가 찰 때에는 자침해서는 안되고, 날씨가 따뜻할 때에는 침을 쓰는데 의혹을 가질 필요가 없습니다. 또한 초생달이 뜨는 월초에는 사법을 쓰지 말고, 달이 차는 보름에는 보법을 쓰지 말며, 달이 기우는 월말에는 침으로 치료해서는 안됩니다. 이것들은 천시의 변화에 순응하여 기혈을 다스리는 법칙입니다.” 
(月始生, 則血氣始精, 衛氣始行; 月郭滿, 則血氣實, 肌肉堅; 月郭空, 則肌肉減, 經絡虛, 衛氣去, 形獨居. 是以因天時而調血氣也. 是以天寒無刺, 天溫無疑. 月生無寫, 月滿無補, 月郭空無治, 是謂得時而調之)


“천체 운행의 순서와 달이 차고 기우는 변화에 따라 해와 달빛의 이동에 대하여 관찰하여야 사시.팔정의 기를 확정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월초에 사법을 사용하여 장부의 원기가 허해지는 것을 중허(重虛)라 하고, 보름에 보법을 사용함으로써 기혈이 충만하여 넘치고 낙맥에 혈이 정체하는 것을 중실(重實)이라 하며, 월말에 침을 놓아 치료하여 경기가 문란해지는 것을 난경(亂經)이라 합니다. 위와 같은 치료법은 인체의 음양을 뒤섞이게 하고, 정기와 사기가 구별되지 않아 사기가 체내에 깊이 머무르게 함으로써 체표의 양기는 허해지고 체내의 음기는 혼란하게 만들어 병사가 이를 틈타 발생합니다.” 
(因天之序, 盛虛之時, 移光定位, 正立而待之. 故日月生而寫, 是謂藏虛; 月滿而補, 血氣楊溢, 絡有留血, 命曰重實; 月郭空而治, 是謂亂經. 陰陽相錯, 眞邪不別, 沈以留止, 外虛內亂, 淫邪乃起)


황제가 말하였다. “성진과 팔정으로는 무엇을 관찰할 수 있습니까?”(帝曰, 星辰八正何候?) 


기백이 말하였다. “성신이란 일월의 운행을 규정하는 수단이고, 팔정이란 팔풍의 병사가 어느 때에 이르는지를 헤아리는 수단이며, 사시란 춘하추동의 기가 소재하는 곳을 분별하는 수단인데 사시에 의거하여 알맞게 조양 함으로써 팔풍의 병사를 피하고 침범하지 못하도록 합니다. 만일 신체가 허약한데다 자연계의 허사가 만나면 양허가 서로 감응하여 그 사기가 골수에까지 이르며 사기가 골수에 침입하면 오장이 손상됩니다. 의사가 이러한 이치를 이해하고 순종하여 제때 치료한다면 병사가 환자에게 더욱 심한 상해를 입힐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천시의 금기사항을 알지 않으면 안되는 것입니다.” 
(?伯曰, 星辰者, 所以制日月之行也; 八正者, 所以候八風之虛邪, 以時至者也; 四時者, 所以分春秋冬夏之氣所在, 以時調之也, 八正之虛邪, 而避之勿犯也. 以身之虛, 而逢天之虛, 兩虛相感, 其氣至骨, 入則傷五臟, 工候救之, 弗能傷也. 故曰, 天忌不可不知也)


황제는 말하였다. “잘 알겠습니다. 성신의 이치를 본받는 것에 대해서는 제가 들었으니 옛사람들의 경험을 본 받는 것에 대하여 듣고 싶습니다.” (黃帝曰, 善. 其法星辰者, 余聞之矣, 願聞法往古者) 


기백이 말하였다. “옛것을 본받으려면 먼저 침경(鍼經)을 알아야 합니다. 오늘날에 옛 사람들의 경험을 검증해 보려면 먼저 기후의 한온(寒溫. 춥고 따뜻함)과 사시 기후의 부침을 파악하여 이를 근거로 인체를 조양하면 효험을 볼 수 있습니다. 이른바 그윽하여 뚜렷하지 않은 것(冥冥)을 살핀다고 함은 형기.영기.위기가 외부로 드러나지 않더라도 고명한 의사는 기후의 한온.달의 영휴.사시의 부침 등을 종합하여 이를 조절함을 말합니다. 고명한 의사는 항상 먼저 이를 인식하지만 이러한 현상이 외부에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명명을 살핀다고 하는 것입니다.”
(岐伯曰, 法往古者, 先知鍼經也. 驗於來今者, 先知日之寒溫, 月之虛盛, 以候氣之浮沈, 而調之於身, 觀其立有驗也. 觀其冥冥者, 言形氣榮衛之不形於外, 而工獨知之, 以日之寒溫, 月之虛盛, 四時氣之浮沈, 參伍相合而調之, 工常先見之, 然而不形於外, 故曰觀於冥冥焉)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4056
9210
2019-05-26
한방경전해설(50)-보명전형론(寶命全形論)(2)

 
 

(지난 호에 이어)
 지난 호에서 자연계는 인류 생명의 원칙으로서 인간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자연계의 변화는 직간접적으로 인체에 영향을 준다. 이러한 이치에 따라 자연계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치료의 원칙이라고 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질병을 치료하는 관건을 제시하면서 침을 운용하는 구체적인 방법을 설명하였다. 또한 자침에는 숙련된 기술 뿐만아니라 고도의 집중력을 가지고 정신을 하나로 통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호 마지막 문장에서 황제는 환자의 미묘한 변화에 근거하여 질병의 허실을 판단하기를 희망하는데 그 방법에 대하여 물었다. 이에 대하여 기백이 말하였다. “오행의 상생상극 원리에 따르면 목(木.나무)은 금(金.쇠)을 만나면 베어지고, 화(火.불)는 수(水.물)를 만나면 꺼지고, 토(土.흙)는 목(木.나무)을 만나면 뚫리고, 금(金.쇠)은 화(火.불)를 만나면 녹으며, 수(水.물)는 토(土.흙)를 만나면 물길이 막힙니다. 세상 만물이 모두 이런 이치에 따라 변화하니 모두 일일이 헤아릴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침으로 병을 치료하는 방법이 이미 천하에 널리 알려져 있고 그 중 다섯 가지의 관건이 있으나, 백성들은 먹다 남은 음식을 버리듯이 소홀히 하여 침의 이치를 알지 못하였습니다.” 
(岐伯曰, 木得金而伐, 火得水而滅, 土得木而達, 金得火而缺, 水得土而絶, 萬物盡然, 不可勝竭. 故鍼有懸, 布天下者五, 黔首共餘食, 莫知之也)


 “다섯 가지 침의 이치란 첫째 정신을 다스리는 것(하나로 모으는 것)이고, 둘째 형체를 기르는 것(양생의 도를 아는 것)이고, 셋째 약물의 진위(성능)를 파악하는 것이고, 넷째 돌침의 크고 작음을 정하여 질병에 따라 적합하게 적용하는 것이며,다섯째 장부기혈을 진찰할 줄 아는 것입니다. 이 다섯 가지의 관건을 모두 파악하였다면 치료를 행할 때 그것의 선후를 알아서 운용하여야 합니다. 현재의 의원들은 침을 놓음에 있어 허하면 보법을 써서 실하게 하고, 실하면 사법을 써서 약하게 하는데 이는 평이한 방법으로 일반적인 의사들도 다 아는 방법입니다. 만약에 천지의 이치를 본받고 이를 따라 응하여 움직인다면 소리에 따라 메아리가 울리듯, 형체에 따라 그림자가 비치듯(치료효과가 신속함을 형용한 말임) 만족할 만한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이치는 신비스러운 것이 아니므로 이치를 파악하기만 하면 자유자재로 운용할 수 있습니다”
 (一曰治神, 二曰知養身, 三曰知毒藥爲眞, 四曰制?石小大, 五曰知腑臟血氣之診. 五法俱立, 各有所先. 今末世之刺也, 虛者實之, 滿者泄之, 此皆衆工所共知也. 若夫法天則地, 隨應而動, 和之者若響, 隨之者若影, 道無鬼神, 獨來獨往)


 황제가 말하였다. “침을 쓰는 이치에 대하여 듣고 싶습니다” (帝曰, 願聞其道) 기백이 말하였다. “침을 쓰는 관건은 반드시 먼저 정신을 하나로 모으고, 오장의 상황에 대하여 정하며, 삼부구후의 맥에 대한 진단이 갖추어진 다음이라야 침을 놓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진장맥이 나타나지 않는지 오장의 기가 끊어진 현상이 없는지에 대하여 주의를 기울이고, 겉으로 드러난 증후와 안의 병기가 서로 합치되는지를 살피되 겉으로 드러난 증후만을 근거로 삼아서는 안됩니다. 더욱이 경맥의 기혈이 왕래하는 상황을 잘 살핀 다음에야 환자에게 침을 놓을 수 있습니다.” 
(岐伯曰, 凡刺之眞, 必先治神, 五臟已定, 九候已備, 後乃存鍼. 衆脈不見, 衆凶弗聞, 外內相得, 無以形先, 可玩往來, 乃施於人)


 “환자의 병정에는 허와 실이 있는데 오장의 정기가 허한 증후를 보였다고 해서 경솔하게 침을 놓아 치료해서도 안되고, 오장의 사기가 실한 증후를 보였다고 하여 함부로 침 치료를 그만두어서도 안됩니다. 침 놓을 시기를 잘 포착하고, 기가 이르는 시각을 파악하여 기가 이르면 침을 빼야 하며 조금의 오차도 허용되지 않습니다. 손을 움직여 침을 놓을 때에는 전력을 기울여 침체를 움직이는 동작이 균일하도록 해야 하며, 침을 놓은 후에는 마음을 안정시켜 환자의 호흡을 살피고, 침기가 도달한 부위의 변화를 관찰해야 합니다. 이를 명명(冥冥. 그윽하게 감추어짐)이라 하는데 경기가 올 때에는 그 형태가 보이지 않으나, 주의깊게 살펴보면 기가 이를 때에는 까마귀 무리가 모이는 것과 같고, 기가 성해졌을 때에는 기장이 무성하게 자란 것과 같습니다. 다만 기가 오고 갈 때에는 까마귀가 날아 오르는 것과 같아 복잡하므로 알아 볼 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기가 이르지 않을 때는 마치 활을 재어 목표물을 기다리는 것처럼 유침하고, 기가 이를 때에는 쇠뇌의 방아쇠를 당기듯이 신속하게 침을 빼야 합니다.” 
(人有虛實, 五虛勿近, 五實勿遠, 至其當發, 間不容?. 手動若務, 鍼耀而勻, 靜意視義, 觀適之變, 是謂冥冥, 莫知其形, 見其烏烏, 見其稷稷, 從見其飛, 不知其誰, 伏如橫弩, 起如發機)


황제가 물었다. “어떻게 허증을 치료하고 어떻게 실증을 치료합니까?” (帝曰, 何如而虛, 何如而實) 


기백이 말하였다. “허증에 참을 놓을 때는 보법을 사용하여 그것을 실해지게 하고, 실증에 침을 놓을 때에는 사법을 사용하여 허해지게 해야 합니다. 침을 놓아 경기가 이르렀다면 신중하게 지켜서 잃지 말아야 합니다. 침을 깊게 놓든 얕게 놓든, 혈자리를 가까이 잡든 멀리 잡든, 한결 같아야 합니다. 자침을 할 때에는 정신을 집중하여 마치 깊은 연못에 임하였듯 또는 손으로 호랑이를 움켜잡고 있듯이 정신을 하나로 쏟아 다른 사물로 인해 주의력이 분산되어서는 안 됩니다.” 
(岐伯曰, 刺虛者須其實, 刺實者須其虛. 經氣已至, 愼水勿失, 深淺在志, 遠近若一, 如臨深淵, 手如握虎, 神無營於衆物) 


앞의 문장은 침을 놓은 사람들에게 매우 의미있는 문장이므로 영문으로 다시 요약하여 표기하면 다음과 같다. Everything must be done with delicate care. When manipulating the needles with your fingertips, you should handle the needles as if handling a fierce tiger. Focus all your attention.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3961
9210
2019-05-20
한방경전해설(49)-보명전형론(寶命全形論)(1)

 

 

 인간은 천지 사이에서 생겨난 까닭에 기혈의 허실이 천지의 음양 변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이러한 점을 인식해야만 건강을 유지하고 질병을 치료할 수 있음을 말하고 있다. 보명(寶命)은 생명을 보전해서 지탱한다는 것이고, 전형(全形)은 온전한 형체를 말한다. 따라서 본 편의 내용은 ‘생명을 보양하고 형체를 보전하여 신체가 건강하도록 한다’는 것이기 때문에 보명전형론이라고 하였다.


 황제가 물었다. “하늘이 위에서 만물을 덮고 땅이 아래서 만물을 싣고 있어 만물이 구비되는데 사람보다 귀한 것은 없습니다. 사람은 천지의 기에 의해 생하고 사시의 운행법칙에 따라 형성되는데 군주이든 일반 백성이든 모두 자신의 형체를 온전하게 유지하고자 합니다. 그러나 때때로 몸에 병이 발생하여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병사가 몸 안에 머물러 골수까지 침범하니 사사로이 염려 됩니다. 나는 침으로 그들의 질병을 없애주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합니까?” 
(黃帝問曰, 天覆地載, 萬物悉備, 莫貴於人. 人以天地之氣生, 四時之法成, 君王衆庶, 盡欲全形. 形之疾病, 莫知其情, 留淫日深, 著於骨髓, 心私慮之. 余欲鍼除其疾病, 爲之奈何?) 


앞 문장에서 이해를 돕기 위하여 주요 부분을 영문으로 표기하면 다음과 같다. Nothing is more precious than human being. Every single person without exception has a desire to preserve his or her health. Many times an illness begins when one is unaware of an imbalance that has subtly begun. It is my sincere desire to alleviate people’s sufferings. Can you advise on how best to do so?


 기백이 대답하였다. “질병을 진단할 때 나타나는 증후를 살펴야 합니다. 소금의 맛은 짠데 그것을 용기 안에 저장하여 두었을 때 용기 밖으로 스며 나온 물을 볼 수 있고, 거문고 줄이 끊어지려고 할 때에는 그 소리가 갈라지며, 나무가 속이 썩었을 때는 잎이 떨어지는 것처럼 사람이 병이 깊어졌을 때는 딸꾹질이 납니다. 사람에게 이런 현상이 나타나면 내장이 손상된 것이니 약물로도 치료할 수 없고 침으로도 효과를 볼 수 없습니다. 이것은 피부.기육이 손상되었고, 기혈의 운행이 문란해졌으며 안색이 흐려졌기 때문에 질병을 만회할 수 없는 것입니다.” 
(岐伯對曰, 夫鹽之味鹹者, 其氣令器津泄; 絃絶者, 其音嘶敗; 木敷者, 其葉發. 病深者, 其聲?. 人有此三者, 是謂壞府, 毒藥無治, 短鍼無取, 此皆絶皮傷肉, 血氣爭黑) 


앞 문장에서 소금이 그릇 속에 있으면 진액이 바깥으로 새어나오니 그 진액을 보고서야 소금에 짠맛이 있음을 알 수 있고, 소리가 갈라지는 것을 듣고 거문고 줄이 장차 끊어지려 함을 알 수 있고, 나뭇잎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오래된 나무가 이미 좀 먹었음을 알 수 있듯이 이러한 기미를 딸꾹질하는 소리에 견주어서 병의 증후의 깊이를 알 수 있다고 하였다.


 황제가 말하였다. “내가 백성들의 고통을 염려 하면서도 어떻게 치료해주어야 할지 마음이 어지럽고 치료 방법을 찾지 못하여 그들의 병이 심해지게 하였으며, 더 효과적인 방법으로 대처하지도 못하여 백성들이 이를 듣고 모질고 인정없는 사람이라고 할 것이니 이를 어찌해야 합니까?” 
(帝曰, 余念其痛, 心爲之亂惑, 反甚其病, 不可更代, 百姓聞之, 以爲殘賊, 爲之奈何?)


 기백이 말하였다. “무릇 사람은 땅에서 나고 수명은 하늘에 달렸으니 천지의 기가 합해진 것을 이름하여 사람(人)이라 합니다. 사람이 사시의 음양변화에 적응할 수 있다면 자연계가 생명의 원천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천지는 사람을 기르는 부모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자연계의 만물이 변화하는 원칙을 아는 사람은 만물을 받들어 운용할 수 있으므로 천자(天子.하늘의 아들)라고 합니다. 


하늘에는 음양이 있고 인체에는 12경맥이 있으며, 하늘에는 한서(寒暑)의 계절 변화가 있고 인체에는 허실성쇠가 있어 그것과 상응합니다. 천지 음양변화에 순응할 수 있는 사람은 사시의 규율에 위배되지 않고, 12경맥의 이치를 파악한 사람은 성인의 지혜로도 그를 속일 수 없습니다. 팔풍(八風)의 변동을 살필 수 있는 사람은 오행이 번갈아 서는 것을 알 수 있고, 허실(虛實)의 이치에 통달한 사람은 출입을 자유자재로 운용할 수 있으며, 환자의 신음 소리가 지극히 미미하고 인체 기혈의 허실이 미세하더라도 눈에 들어옵니다.” 
(岐伯曰, 夫人生於地, 懸命於天, 天地合氣, 命之曰人. 人能應四時者, 天地爲之父母; 知萬物者, 謂之天子. 天有陰陽, 人有十二節; 天有寒暑, 人有虛實. 能經天地陰陽之化者, 不失四時; 知十二節之理者, 聖智不能欺也; 能存八動之變, 五勝更立; 能達虛實之數者, 獨出獨入, ?吟至微, 秋毫在目) 


앞 문장에서 팔풍은 팔방에서 부는 바람을 의미하고, 허실은 몸의 정기와 사기가 왕성하고 약한 것에 의해서 구분한 것으로 정기가 약한 것은 허증, 사기가 왕성한 것은 실증이라고 하였다. 거음(?吟)은 환자가 고통스러워서 신음 소리를 내는 것을 말한다. 거는 입을 벌리고 신음 소리를 내는 것이고, 음은 입을 다물고 신음 소리를 내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신음 소리가 높고 숨결이 거친 것은 실증, 신음소리가 낮고 숨결이 약한 것은 허증으로 본다.


 황제가 말하였다. “사람이 형체를 받고 태어난 이상 음양의 변화에서 떨어질 수 없습니다. 천지의 기가 서로 합쳐 땅에서는 구야(九野)로 나뉘고 기후로는 사시로 나뉩니다. 달에는 크고 작음이 있고 낮에는 길고 짧음이 있으며, 만물은 천지 사이에 있으니 일일이 헤아릴 수 없습니다. 환자의 미세한 신음 소리에도 허실이 있으니 이를 판단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그 방법에 대하여 감히 묻겠습니다” 
(帝曰, 人生有形, 不離陰陽, 天地合氣, 別爲九野, 分爲四時, 月有小大, 日有短長, 萬物幷至, 不可勝量. 虛實?吟, 敢問其方.) 


앞 문장에서 구야는 하늘을 아홉방위로 나눈 호칭으로 중앙(균천).동쪽(창천).동북쪽(변천).북쪽(현천).서북쪽(유천).서쪽(호천).서남쪽(주천).남쪽(염천).동남쪽(양천)을 말하고, 사시(四時)는 사계절을 말한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더보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