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계정 찾기 다시 시도 아이디 또는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한방 칼럼

bskoo2013
155B6A47-6DFC-4DA6-B8C5-1AFDC69F2561
56505
Y
메뉴 닫기
오늘 방문자 수: 74
,
전체: 78,933
구본석
(노스욕 로얄한의원 원장)
온타리오주 공인한의사, 세계중의학연합회 의사
647-965-9956 / [email protected]

메뉴 열기
bskoo2013
bskoo2013
77073
9210
2020-02-19
한방경전해설(87)-피부론(皮部論)(1)

 

 피부(皮部)란 십이경맥(十二經脈)의 기능 활동이 인체의 표면(피부.皮膚)에 반영된 것으로 십이경맥이 피부에 분포된 부위를 말한다. 온 몸의 피부를 12구역으로 나누어 십이경맥에 소속시키고 이를 십이피부(十二皮部)라고 하였다. 본편에서는 질병이 피부로부터 안(장부)으로 들어가는 순서와 경로 그리고 그들의 유기적인 관계들을 해설하고 있으므로 피부론(皮部論)이라 하였다.


 황제가 물었다. “내가 듣기에 피부에는 12경맥이 분속된 부위가 있고, 경맥의 분포에는 일정한 규율이 있으며, 근맥에는 연결됨과 이어짐이 있고, 뼈(골)에는 대소.장단이 있어서 그것들에게서 발생하는 병이 각각 다릅니다. 그러므로 피부의 분속된 부위로부터 병변의 좌우상하, 음양의 속성, 질병의 시작과 끝을 구별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그에 대한 이치를 듣고 싶습니다.” 


기백이 대답하였다. “질병이 피부에 분속된 부위를 알고자 한다면 반드시 경맥을 기준으로 삼아야 하는데 모든 경맥이 다 그러합니다.” 
(黃帝問曰, 余聞皮有分部, 脈有經紀, 筋有結絡, 骨有度量, 其所生病各異, 別其分部, 左右上下, 陰陽所在, 病之始終, 願聞其道. ?伯對曰, 欲知皮部以經脈爲紀者, 諸經皆然) 


이미 설명한 바는 있지만 12경맥은 인체를 끊임없이 순행하고 있는 기혈(氣血)의 흐름 중 열 두 가닥의 큰 줄기를 말한다. 십이경맥은 각각 손끝, 발끝에서 시작되거나 끝나는데 그 부위에 따라서 경맥의 이름 앞에 수(手) 또는 족(足)의 이름을 붙인다. 


또한 사지 안쪽으로 흐르는 경맥은 음경, 사지 바깥쪽으로 흐르는 경맥은 양경이라 하고, 양경에는 양명경.소양경.태양경이 있고 음경에는 태음경.궐음경.소음경이 있다. 따라서 12경맥은 수삼음경(수태음폐경.수궐음심포경.수소음심경), 수삼양경(수양명대장경.수소양삼초경.수태양소장경), 족삼음경(족태음비경.족궐음간경.족소음신경), 족삼양경(족양명위경.족소양담경.족태양방광경)이 있다.


 십이피부(十二皮部)는 십이경맥의 순행부위를 근거로 한 것이고 그 경맥은 표(表|)에 있어서 피부간에 분포하며 생체를 보위하고 외사에 저항하는 기능을 한다. 외사(外邪)가 인체에 침입하면 반드시 피부로부터 시작되며 그 후에 경락.장부로 들어간다. 


그러므로 질병의 전변과정은 피(皮)-낙(洛)-경(經)-부(腑)-장(臟)의 순으로 발전된다. 반대로 인체 내부의 병리변화 역시 경락을 거쳐 상응하는 피부에 반영된다. 따라서 피부의 색깔.반진.민감 반응점 등을 통해 어느 경맥에 사기가 침입되었는가를 알 수 있다. 낙맥(絡脈)은 경맥에서 갈라져 나온 가지로 경맥보다 가늘고 얕은 곳에 그물망처럼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손락과 부락을 포함한다.


 “양명경의 낙맥(絡脈)을 해비(害蜚)라고 하는데 수족 양명경의 진단법과 같습니다. 만약 양명경이 순행하는 부위 가운데서 부락(浮絡. 체표에 떠올라 있는 낙맥)이 있으면 모두 양명경의 낙맥에 속합니다. 그 낙맥의 색에 청색을 많이 띠면 통증이 있음이고, 흑색을 많이 띠면 비증(?證)이며, 황적색을 많이 띠면 열증(熱證)이고, 백색을 많이 띠면 한증(寒證)이며, 오색이 일시에 나타나면 한열증(寒熱證)입니다. 낙맥의 사기가 성하면 양명경맥으로 침입합니다. 낙맥은 양에 속하여 외부를 주관하고, 경맥은 음에 속하여 내부를 주관합니다.”
 (陽明之陽, 名曰害蜚, 上下同法, 視其部中有浮絡者, 皆陽明之絡也. 其色多靑則痛, 多黑則?, 黃赤則熱, 多白則寒, 五色皆見, 則寒熱也. 絡盛則入客於經, 陽主外, 陰主內)


 “소양경의 낙맥을 추지(樞持)라고 하는데 수족 소양경맥의 진단법과 같습니다. 만약 소양경이 순행하는 부위 가운데서 부락이 있으면 모두 소양경의 낙맥에 속합니다. 낙맥에 사기가 성하면 경맥으로 들어가 머무르므로 사기가 낙맥에 있으면 안으로 전해져서 소양 경맥에 들어가고, 경맥에 사기가 성하면 경맥에서 나와 장부로 침입합니다. 모든 경맥도 이와 같습니다. 태양경의 낙맥을 관추(關樞)라고 하는데 수족 태양경맥의 진단법과 같습니다. 만약 태양경이 순행하는 부위 가운데서 부락이 있으면 모두 태양경의 낙맥에 속합니다. 낙맥의 사기가 성하면 태양경맥으로 침입합니다.” 
(少陽之陽, 名曰樞持, 上下同法, 視其浮中有浮絡者, 皆少陽之絡也. 絡盛則入客於經, 故在陽者主內, 在陰者主出, 以?於內, 諸經皆然. 太陽之陽, 名曰關樞, 上下同法, 視其部中有浮絡者, 皆太陽之絡也. 絡盛則入客於經) 


“소음경의 낙맥을 추유(樞儒)라고 하는데 수족 소음경맥의 진단법과 같습니다. 만약 소음경이 순행하는 부위 가운데서 부락이 있으면 모두 소음경의 낙맥에 속합니다. 낙맥의 사기가 성하면 소음경맥으로 침입하는데 사기가 경맥으로 들어갈 때는 양에 속하는 낙맥으로부터 경맥으로 들어가며 사기가 경맥으로부터 나올 때는 음에 속하는 경맥으로부터 나와 내부의 뼈로 들어갑니다. 궐음경의 낙맥을 해견(害肩)이라고 하는데 수족 궐음경맥의 진단법과 같습니다. 만약 궐음경이 순행하는 부위 가운데서 부락이 있으면 모두 궐음경의 낙맥에 속합니다. 낙맥의 사기가 성하면 궐음경맥으로 침입합니다. 태음경의 낙맥을 관칩(關蟄)이라고 하는데 수족 태음경맥의 진단법과 같습니다. 만약 태음경이 순행하는 부위 가운데서 부락이 있으면 모두 태음경의 낙맥에 속합니다. 낙맥의 사기가 성하면 태음경맥으로 침입합니다. 무릇 12경락의 낙맥이 피부상에 분포한 부위가 곧 12피부입니다.” 
(少陰之陰, 名曰樞儒, 上下同法, 視其浮中有浮絡者, 皆少陰之絡也. 絡盛則入客於經, 其入經也, 從陽部注於經, 其出者, 從陰內注於骨. 心主之陰, 名曰害肩, 上下同法, 視其部中有浮絡者, 皆心主之絡也, 絡盛則入客於經. 太陰之陰, 名曰關蟄, 上下同法, 視其部中有浮絡者, 皆太陰之絡也. 絡盛則入客於經. 凡十二經絡脈者, 皮之部也)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6993
9210
2020-02-13
한방경전해설(86)-침해(鍼解)(2)

 

(지난 호에 이어)
 직전 호에서 허하면 보(補)하고 실하면 사(瀉)해야 하는 자침법의 기본원칙 및 보사방법과 자침할 때 가져야 하는 술자의 태도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인체는 천지와 상응한다는 이치에 근거하여 구침(九鍼)의 기원과 효능 등을 해설하고자 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내가 듣기에 구침(九鍼)은 천지(天地).사시(四時).음양(陰陽)과 상응한다고 하였습니다. 그 이치를 들어 후세에 전함으로서 침자(鍼刺)의 원칙으로 삼고자 합니다.”
(l’ve heard that the nine types of needles have a relationship to yin and yang and four seasonal energies. Can you please explain this so it may be passed on to later generations as a principle of healing?) 


기백이 말하였다. “구침의 첫째는 천(天. 하늘)에 응하고, 둘째는 지(地. 땅)에 응하고, 셋째는 사시(四時. 계절)에 응하고, 다섯째는 오음(五音)에 응하고, 여섯째는 육률(六律)에 응하고, 일곱째는 칠성(七星)에 응하고, 여덟째는 팔풍(八風)에 응하고, 아홉째는 구야(九野)에 응하니 사람의 형체도 이와 같습니다.”
(In Taoist cosmology the number one corresponds to heaven; two to earth; three to man; four to the seasons; five to sounds; six to rhythms; seven to the stars; eight to wind; nine to the continents. People have physical form and connect to nature) 
(帝曰, 余聞九鍼上應天地四時陰陽, 願聞其方, 令可傳於後世以爲常也. 岐伯曰, 夫一天, 二地, 三人, 四時, 五音, 六律, 七星, 八風, 九野. 身形亦應之) 


앞 문장에서 오음은 오장에서 나타내는 말의 빛깔로 각(角. 나무 두드리는 소리(木)), 치(徵. 불타는 소리(火)), 궁(宮. 울리는 소리(土)), 상(商. 쇠 두드리는 소리(金)), 우(羽. 물 흐르는 소리(水))를 말한다. 


육률은 십이율 가운데 양성에 속하는 여섯 가지 음으로 황종.태주.고선.유빈.이칙.무역을 말한다. 칠성은 비 또는 인간의 수명과 재물을 관장하는 신으로 정의되지만 여기서는 천체의 하나인 북두칠성을 말한다. 


팔풍은 8가지 방위에서 불어오는 바람으로 남풍.서남풍.서풍.서북풍.북풍.동북풍.동풍.동남풍을 말한다. 구야는 하늘을 아홉 방위로 나눈 호칭으로 중앙은 균천, 동쪽은 창천, 동북쪽은 변천, 북쪽은 현천, 서북쪽은 유천, 서쪽은 호천, 서남쪽은 주천, 남쪽은 염천, 동남쪽은 양천을 말한다. 


“사람의 피부는 하늘과 상응하고, 사람의 기육은 땅과 상응하고, 사람의 맥(혈맥)은 사람과 상응하고, 사람의 근(筋脈)은 사시에 상응하고, 사람의 소리는 오음에 상응하고, 사람의 음양은 육률과 상응하며, 사람의 치아와 얼굴.눈은 칠성과 상응하고, 사람이 내쉬고 들이쉬는 숨은 팔풍과 상응하며, 사람의 구규(九竅)와 365 낙맥은 구야에 응합니다. 따라서 구침 가운데 첫 번째 침은 피부에 쓰고, 두 번째 침은 기육에 쓰고, 세 번째 침은 혈맥에 쓰고, 네 번째 침은 근맥에 쓰고, 다섯 번째 침은 골격에 쓰고, 여섯 번째 침은 음양을 조화시키는데 쓰고, 일곱 번째 침은 정기를 보익하는데 쓰고, 여덟 번째 침은 풍사를 제거하는데 쓰고, 아홉 번째 침은 구규를 통하게 하고 365관절의 사기를 제거하는데 씁니다. 이것이 바로 구침에는 각각 달리 주치하는 바가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鍼各有所宜, 故曰九鍼. 人皮應天, 人肉應地, 人脈應人, 人筋應時, 人聲應音, 人陰陽合氣應律, 人齒面目應星, 人出入氣應風, 人九竅三百六十五絡應野. 故一鍼皮, 二鍼肉, 三鍼脈, 四鍼筋, 五鍼骨, 六鍼調陰陽, 七鍼益精, 八鍼除風, 九鍼通九竅, 除三百六十五節氣. 此之謂各有所主也)


앞 문장에서 사람의 피부는 하늘과 상응한다(人皮應天) 함은 피부는 체표에 있으면서 전신을 보호하므로 마치 하늘이 만물을 덮고 있는 것과 같으므로 이렇게 말하고 있다. 또한 피부는 폐와 연계되고 폐기는 하늘의 공기와 통하므로 사람의 피부는 하늘과 상응한다고 할 수 있다. 


사람의 기육은 땅과 상응한다(人肉應地) 함은 기육의 유연하고 풍만함이 대지가 만물을 풍성하게 싣고 있는 것과 같으므로 이렇게 말하고 있다. 즉 인체의 기육은 비(脾)와 연계되고 비는 토에 속하며 사지백해를 자양하므로 기육은 땅과 상응한다고 할 수 있다. 


사람의 맥은 사람과 상응한다(人脈應人) 함은 인체 생명의 유지는 혈맥의 자양에 의지함을 말하고 있다. 사람의 근은 사시에 상응한다(人筋應時) 함은 인체의 근은 간과 연계되고 간은 봄과 상응하므로 이렇게 말하고 있다. 사람의 소리는 오음에 상응한다(人聲應音) 함은 사람의 소리는 청탁.고저가 상이하여 오음이 오행으로 나뉘는 것과 같으므로 사람의 소리가 오음과 상응한다고 하였다.


사람의 음양은 육율과 상응한다(人陰陽合氣應律) 함은 인체 오장육부의 음양이 서로 조화를 이루는 것이 마치 육율이 조화를 이루는 것과 같음을 말한다. 사람의 치아.얼굴.눈은 칠성과 상응한다(人齒面目應星) 함은 얼굴의 일곱 구멍이 이에 상응한다는 말이다.


 “사람의 심의(心意)는 팔풍에 상응하고, 사람의 기의 운행은 천기의 운행에 응하고, 두발.치아.귀.눈.오성은 오음육률과 상응하고, 인체의 음양.경맥.기혈의 운행은 지기에 상응하고, 사람의 간.눈은 구수(九數)에 응합니다” 
(人心意應八風, 人氣應天, 人拔齒耳目五聲應五音六律, 人陰陽脈血氣應地, 人肝目應之九) 


앞 문장을 풀어 쓰면 사람의 뜻은 자연계의 팔풍처럼 변화가 다양하고 인체의 기는 전체가 끊임없이 운행하는 것과 같다. 터럭의 많음, 치아의 가지런함, 귀의 밝음, 오성 억양의 청탁이 모두 어지럽게 뒤섞이지 않고 각기 조리가 있으므로 오음육률과 상응한다 하였고, 인체의 음양경맥은 기혈이 운행하는 통로로서 마치 대지에서 흐르는 강이나 하천과 같다고 말하고 있다. 마지막 문장은 탈간(脫簡. 내용이 빠진 것)이 있다고 보고 있어 해설하지 아니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6913
9210
2020-02-08
한방경전해설(85)-침해(鍼解)(1)

 

 

침을 놓는 기본원칙과 자침할 때 가져야 는 술자(의사)의 태도 등에 대한 해석을 주된 내용으로 하였기 때문에 침해(鍼解)라고 하였다.


 제가 물었다. “구침(九鍼)에 관한 해석과 이를 이용하여 허증과 실증을 치료하는 방법을 듣고 싶습니다.” 


기백이 말하였다. “허증(虛證)에 침을 놓아 정기를 충실하게 한다는 것은 환자가 침 끝에서 열이 나는 것을 느끼도록 하는 것인데 정기가 충실해져야 열이 나는 것을 느낍니다. 창만(그득한 것)한 것에 침을 놓아 사기를 빠져나가도록 한다는 것은 환자가 침 끝에서 찬 기운을 느끼도록 하는 것인데 이는 사기가 약해져서 차가워지는 것입니다. 울결된 것이 오래되면 제거해야 한다는 것은 나쁜 피를 빼내라는 것입니다. 사기가 성하면 그것을 허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은 침을 뺀 다음 손가락으로 침구멍을 누르지 말라는 것입니다.”
(黃帝問曰, 願聞九鍼之解, 虛實之道. 岐伯對曰, 刺虛則實之者, 鍼下熱也, 氣實乃熱也. 滿而泄之者, 鍼下寒也, 氣虛乃寒也. ?陳則除之者, 出惡血也) 


앞 문장에서 구침(九鍼)이란 옛날에 쓰이던 9가지 침을 통틀어 이른 말로 침의 모양과 용도가 다른 9 종류의 침을 말한다. 여기서는 침을 의미하는 말이라고 볼 수 있다. 침 아래에서 열감이 느껴지는 것은 차가운 상태에서 열한 상태가 되는 것이다. 이 경우 열이 나면 정기가 이르러 허한 것이 실해지는 것이므로 보(補)라 한다.


또한 침 아래에 찬 기운이 느껴진다고 함은 열한 상태에서 차가운 상태가 되는 것이다. 이 경우 차가워지면 사기가 제거되어 실한 것이 허해지는 것이므로 사(瀉)라고 한다.


 “천천히 한 후 신속히 하면 실해진다(徐而疾則實)는 것은 천천히 침을 뽑은 후에 정기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신속하게 침구멍을 누르라는 것입니다. 신속히 한 후 천천히 하면 허해진다(疾而徐則虛)는 것은 빨리 침을 뽑은 후에 사기가 빠져나갈 수 있도록 천천히 침구멍을 누르라는 것입니다. 정기가 충실해졌다거나 사기가 물러났다고 말하는 것(虛實)은 환자가 침 끝에서 차고 뜨거운 것을 느끼는 정도입니다. 있는 듯 없는 듯하다(若無若有)는 것은 경기의 흐름이 빨라서 쉽게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나중과 먼저를 살피라(察後與先)는 것은 질병 변화의 선후를 알라는 것입니다. 허하게 하고 실하게 하라(爲虛與實)는 것은 의원이 치료의 원칙을 어기지 말라는 것입니다. 얻는 것 같기도 하고 잃은 것 같기도 하다(若得若失)는 것은 어떤 때는 치료의 효과가 있는 듯하고 어떤 때는 효과 없는 듯하는 것은 의사가 보사의 원칙을 위배하였다는 것입니다.”
 (邪勝則虛之者, 出鍼勿按. 徐而疾則實者, 徐出鍼而疾按之. 疾而徐則虛者, 疾出鍼而徐按之, 言實與虛者, 寒溫氣多少也, 若無若有者, 疾不可知也. 察後與先者, 知病先後也. 爲虛與實者, 工勿失其法, 若得若失者, 離其法也)


“허증과 실증을 치료하는 관건이 구침(九鍼)을 능숙하게 운용하는데 있다는 것은 각각의 침에 해당하는 적응증이 달리 있다는 것입니다. 보사(補瀉)의 시기가 있다는 것은 경기가 오고 가며 열리고 닫히는 시간과 서로 들어맞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구침의 명칭과 형상이 각기 다르다는 것은 침을 놓기 전에 구침의 각기 다른 보사의 기능을 자세히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虛實之要, 九鍼最妙者, 爲其各有所宜也. 補瀉之時者, 與氣開闔相合也. 九鍼之名, 各不同形者, 鍼窮其所當補瀉也) 


앞 문장에서 개(開)는 침을 놓은 후 침 끝에 기가 이르는 것을 말하고 이때에는 사한다. 합(闔)은 침을 놓은 후 침 끝에 기가 지나가는 것을 말하고 이때에는 보하여 침과 기의 개합(開闔)이 맞아 떨어지도록 해야 한다.


“실증에 침을 놓을 때는 반드시 사기가 물러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은 침을 놓은 다음 유침하여 환자가 찬 기운을 느낄 때까지 기다렸다가 비로소 침을 뽑는다는 것입니다 (실증에 자침하여 그것이 허해지기를 기다린다). 허증에 침을 놓을 때는 반드시 정기가 충실해지도록 해야 한다는 것은 침을 놓은 다음 유침하여 양기가 충실해져서 침 끝에서 열이 나는 느낌이 들 때까지 기다렸다가 비로소 침을 뽑는다는 것입니다 (허증에 자침하여 그것이 실해지기를 기다린다). 침을 놓은 다음 득기(得氣) 하였으면 유침하여 경기(經氣)가 떠나지 못하게 한다는 것은 자침 방법을 변경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침을 놓은 깊이가 마음속에 있다는 것은 질병의 부위가 안에 있는지 밖에 있는지를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가깝고 멂이 한결같다는 것은 깊게 찌르든 얕게 찌르든 경기가 오기를 기다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깊은 못에 임한 듯이 한다는 것은 침을 놓을 때 조금도 해이해져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손은 범을 잡은 듯이 한다는 것은 침을 잡을 때 굳세고 힘 있게 한다는 것입니다. 정신을 다른 사물에 흩어지지 않게 한다는 것은 침을 놓을 때 마음을 가라앉히고 기를 안정시켜 환자를 살피고 좌우를 돌아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기울어지게 놓지 않는다는 것은 침을 놓을 때 단정하고 곧게 찌른다는 것입니다. 침을 놓은 다음 반드시 환자의 정신을 바르게 한다는 것은 환자의 눈을 쳐다보면서 그 정신활동을 제어하여 경기의 운행이 통하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刺實須其虛者, 留鍼陰氣隆至, 乃去鍼也. 刺虛須其實者, 陽氣隆至, 鍼下熱, 乃去鍼也. 經氣已至, 愼守勿失者, 勿變更也. 深淺在志者, 知病之內外也. 近遠如一者, 深淺其候等也. 如臨深淵者, 不敢?也. 手如握虎者, 欲其壯也. 神無營於衆物者, 靜志觀病人, 無左右視也. 義無邪下者, 欲端以正也. 必正其神者, 欲瞻病人目制其神, 令氣易行也) 


앞 문장에서 경기(經氣)는 경맥 속을 운행하는 기로 경기의 추동력에 의하여 경맥 속을 흐르는 영양 물질이 온 몸에 퍼져서 생명활동을 유지하게 한다. 득기(得氣)는 자침할 때 환자에게 발생하는 산(酸).마(痲).중(重).창(脹).동통(疼痛) 같은 반응으로 침의 아래 부분에서 느끼는 감각을 말한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6833
9210
2020-02-01
한방경전해설(84)-자지론(刺志論)

 
 

 지난 3회에 걸친 맥해(脈解)에서 삼음삼양(三陰三陽) 경맥과 관련된 병의 증상과 특징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직전 호에서 삼음경인 태음경.소음경.궐음경과 관련된 내용을 해설하였지만 지면 관계상 삼음에 대한 설명을 구체적으로 하지 못했다. 먼저 삼음경에 대한 보충 설명을 한 후 이번 호에 게재할 자지론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한다. 


삼음경은 태음경.궐음경.소음경을 통틀어 말한다. 분포된 곳에 따라 손에 분포된 음경을 수삼음경이라 하고, 발에 분포된 음경을 족삼음경이라 한다. 수삼음경에는 팔 안쪽 앞 기슭으로 순행하는 수태음폐경, 팔 안쪽 중간으로 순행하는 수궐음심포경, 팔 안쪽 뒤 기슭으로 순행하는 수소음심경이 있다. 


족삼음경에는 다리 안쪽 앞 기슭으로 순행하는 족태음비경, 다리 안쪽 중간으로 순행하는 족궐음간경, 다리 안쪽 뒤 기슭으로 순행하는 족소음신경이 있다. 질병이 진행하는 과정에 따라 질병을 삼양과 삼음의 여섯 단계로 구분하는 것을 육경변증이라 한다. 


외감병이 처음 발생하였을 때 가장 가벼운 단계를 태양병이라 하고 사기가 좀 더 속으로 발전하면 양명병이 되고, 사기가 반표반리에 머물면 소양병이 된다. 삼양 병기가 치유되지 않으면 정기가 상당히 쇠약해져 사기는 태음병으로 이행된다. 다음에 소음병이 되고 최종적으로 궐음병이 된다고 하였다. 그 외에도 사기가 직접 삼음으로 곧바로 전변될 수도 있다. 


 이번 호에서는 허실(虛實)의 요점에 관하여 해설하고 있는데 이는 마땅히 기억해야 할 중요한 사항이므로 기억한다는 뜻을 붙여 자지론(刺志論)이라고 하였다. 


황제가 물었다. “허실에 관한 요점을 듣고자 합니다.” 


기백이 대답하였다. “기(氣)가 충실한 사람은 형체(形體)도 견실하고, 기가 허약한 사람은 형체 또한 허약한 것이 정상입니다. 그러나 이와 상반되면 병태(病態)입니다. 음식물의 섭취가 많으면 기도 성하고, 음식물의 섭취가 적으면 기 또한 허한 것이 정상입니다. 그러므로 이와 상반되면 병태입니다. 맥이 크고 힘이 있는 사람은 혈도 충만하고, 맥이 가늘고 약한 사람은 혈도 적은 것이 정상입니다. 그런데 이와 상반되면 병태입니다.” 
(黃帝問曰, 願聞虛實之要. ?伯對曰, 氣實形實, 氣虛形虛, 此其常也, 反此者病. 穀盛氣盛, 穀虛氣虛, 此其常也, 反此者病. 脈實血實, 脈虛血虛, 此其常也, 反此者病)    


 황제가 말하였다. “어떠해야 상반(相反)되는 것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기가 성한데도 몸이 차면 상반되는 것입니다. 기가 허한데도 몸에서 열이 나면 상반되는 것입니다. 음식물을 많이 먹었는데도 기가 부족하면 상반되는 것입니다. 음식물을 적게 먹었는데도 기가 많으면 상반되는 것입니다. 맥이 크고 힘이 있는데 혈이 적은 것은 상반되는 것입니다. 맥이 가늘고 약한데 혈이 성한 것은 상반되는 것입니다.” 
(帝曰, 如何而反? ?伯曰, 氣虛身熱, 此謂反也. 穀入多而氣少, 此謂反也. 穀不入而氣多, 此謂反也. 脈盛血少, 此謂反也. 脈少血多, 此謂反也.) 


 “기가 성한데도 몸이 찬 것은 한사(寒邪)에 손상되어 얻은 것입니다. 기가 허한데도 몸에서 열이 나는 것은 서사(暑邪)에 손상되어 얻은 것입니다. 음식을 많이 먹었는데도 기가 부족한 것은 피를 흘렸거나 비가 허하여 습사(濕邪)가 하부에 머물러 있기 때문입니다. 음식물을 적게 먹었는데도 기가 많은 것은 사기가 위와 폐를 막고 있기 때문입니다. 맥이 가늘고 작은데 혈이 충만한 것은 술을 마셔서 속에 열이 있기 때문입니다. 맥이 크고 힘이 있는데 혈이 적은 것은 풍사(風邪)가 혈에 침입하여 수액이 들어가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氣盛身寒, 得之傷寒. 氣虛身熱, 得之傷署. 穀入多而氣少者, 得之有所脫血, 濕居下也. 穀入少而氣多者, 邪在胃及與肺也. 脈小血多者, 飮中熱也. 脈大血少者, 脈有風氣, 水奬不入. 此之謂也)


 “이른바 실증(實證)은 사기가 인체에 침입하여 형성되는 것이고, 허증(虛證)은 인체의 정기가 밖으로 새어나가서 형성되는 것입니다. 기가 실하면 열이 나고, 기가 허하면 춥습니다. 실증에 침을 놓을 경우 침을 뽑을 다음 왼손으로 침 구멍을 열어주어야 하고, 허증에 침을 놓을 경우는 침을 뽑은 다음 왼손으로 침 구멍을 막아주어야 합니다.“
(夫實者, 氣入也. 虛者, 氣出也. 氣實者, 熱也. 氣虛者, 寒也. 入實者, 左手開鍼空也, 入虛者, 左手閉鍼空也)


 질병의 표현은 매우 복잡하지만 질병의 종류는 음증과 양증으로 나누고, 병위의 깊고 낮음은 표증과 이증으로 나누며, 질병의 성질은 한증과 열증으로 나누고, 사기와 정기의 성쇠는 허증과 실증으로 나눈다.


 복잡한 임상표현을 표리(表裏).한열(寒熱).허실(虛實).음양(陰陽) 네 가지로 귀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유형을 확정하고 병세를 예측하며 치료의 방향을 설정할 수 있다.

표.열.실은 양에 속하고, 이.한.허는 음에 속하기 때문에 음양을 팔강의 총강이라고 한다. 그 중에서 본편은 사기와 정기의 성쇠를 판별하는 허실에 대하여 해설하고 있다.


 허증은 인체의 정기가 허약하여 나타나는 병리적 현상으로 선천적 부족과 후천적 실조가 있다. 이 중 후천적 실조가 더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보고 있다. 즉 음식물의 섭취 부족, 칠정의 자극과 과도한 피로로 장부의 기혈이 손상되거나 방사 과다로 신의 원기가 손상되거나 오랜 병으로 정기가 손상되는 등의 원인에 의하여 허증이 형성된다.


 이에 반하여 실증은 인체가 외사의 침습을 받거나 병리산물이 체내에 쌓여 일어나는 각종 병리 현상이다. 실증이 형성되는 원인은 외사(外邪)가 체내에 들어온 것이고 또 하나는 내장의 기능이 실조 되어 담음.수습.어혈 등의 병리산물이 체내에 정체되어 형성되는 것이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6738
9210
2020-01-23
한방경전해설(83)-맥해(脈解)(3)

 
 

지난 호에 두 차례(81호, 82호)에 걸쳐 양경맥인 태양경.소양경.양명경에 나타나는 병의 증상 등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음경맥인 태음경.소음경.궐음경에 나타나는 것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한다. 또한 맥해에서 말하는 월은 모두 음력을 말하는 것이므로 이에 유의해야 한다. 


 “태음경(太陰經)에 병들어 이른바 복부 창만(脹滿)의 증상이 있다는 것은 태음은 음 중의 지음으로 월건으로 자(子)에 있기 때문이다. 이때는 음기가 가장 성하여 만물이 모두 속으로 숨어들고, 인체의 양기도 그러하여 음사가 경맥을 따라 배로 들어가 비의 운화작용을 실조하게 하니 복부 창만의 증상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사기가 상부의 심에 들어가 트림이 난다는 것은 음기가 성하여 족양명위경으로 들어간 것인데 동 경맥의 낙맥은 심에 이어지므로 음기가 경맥을 따라 심장을 침범하기 때문에 트림이 나는 것이다. 이른바 먹으면 토한다고 함은 음식을 너무 많이 먹어서 음식물이 위 속에 가득 차면 소화시키지 못하고 위로 넘치기 때문에 토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대변과 방귀가 나오면 시원하여 복부의 창만 증상이 감소하는 듯하다고 한다. 이는 11월은 음기가 극도에 이르렀다가 쇠하기 시작하고, 양기가 처음으로 나오려고 하는 때인데 인체도 마찬가지여서 양기가 생겨나면 뱃속의 음사가 내려가서 대변이나 방귀를 따라 배출되기 때문에 대변을 보거나 방귀를 뀌고 나면 시원하고 창만 증상이 감소하는 듯하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太陰所謂病脹者, 太陰子也, 十一月萬物氣皆臟於中, 故曰病脹. 所謂上走心爲?者, 陰盛而上走於陽明, 陽明絡屬心, 故曰上走心爲?也. 所謂食則嘔者, 物盛滿而上溢, 故嘔也. 所謂得後輿氣, 則快然輿衰者, 十二月陰氣下衰, 而陽氣且出, 故曰得後輿氣, 則快然如衰也)


“소음경(少陰經)에 병들어 허리가 아프다 함은 소음은 월건으로는 신(申)이고, 7월에 응하기 때문입니다. 7월은 음기가 처음으로 생겨나 만물을 숙살하고 양기가 손상되기 때문에 인체의 신양도 이를 따라 허해져서 허리를 온양하지 못하니 허리가 아픈 것입니다. 


이른바 구토를 하고 기침을 하며 기운이 치밀어 숨을 헐떡인다는 것은 음기가 하부에 있고 양기가 상부에 있는 까닭에 모든 양기가 위로 떠올라 의지하여 따를 곳이 없기 때문에 구토를 하고 기침을 하며 기운이 치밀어 숨을 헐떡이는 것입니다. 


이른바 허약하여 오랫동안 서 있지 못하고 오랫동안 앉아있다가 일어서면 눈앞이 캄캄하여, 보이는 것이 없다 함은 자연계의 음양 두 기가 서로 교체되는 시기로 누가 주체가 될지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7월 가을철 숙살의 기가 내리기 시작하고 서리가 내려서 만물을 죽이기 시작하면 인체도 이에 응하여 음양의 기가 내부에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하여 서로 다투므로 눈앞이 깜깜해져 보이는 것이 없습니다. 이른바 기운이 없고 화를 잘낸다고 함은 소양경맥의 기가 다스려지지 않은 것인데 이렇게 되면 양기가 밖으로 나갈 수 없어서 밖에 있는 양기가 지나치게 적어지기 때문에 기운이 없는 것입니다.


양기가 속에 울체되어 있으면 간이 소설시켜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므로 간기가 울결되어 화를 잘 내는 것입니다. 화를 내면 기가 거슬러 올라가 궐(厥)이 되므로 전궐(煎厥)이라고 합니다.”
(少陰所謂腰痛者, 少陰者腎也, 十月萬物陽氣皆傷, 故腰痛也. 所謂嘔?上氣喘者, 陰氣在下, 陽氣在上, 諸陽氣浮, 無所衣從, 故嘔?上氣喘也. 所謂色色不能久立久坐, 起則目??無所見者, 萬物陰陽不定未有主也, 秋氣始至, 微霜始下, 而方殺萬物, 陰陽內奪, 故目??無所見也. 所謂少氣善怒者, 陽氣不治, 陽氣不治, 則陽氣不得出, 肝氣當治而未得, 故善怒, 善怒者名曰煎厥)


 “이른바 누가 잡으러 오는 것처럼 두려워한다는 것은 가을철 숙살의 기가 만물을 아직 다 쇠하게 하지 못했고 인체도 그에 따라 음기는 부족하고 양기는 안으로 들어와서 음양이 서로 다투므로 사기가 족소음신경에 침입하여 두려워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음식 냄새를 맡기 싫어한다는 것은 위기(胃氣)가 부족한 까닭에 음식 냄새를 맡기 싫어합니다. 이른바 얼굴이 검어서 마치 숯 색깔과 같다고 함은 가을철 숙살의 기가 내장의 정기를 손상시킨 까닭에 신이 허해져 안색에 변화가 오는 것입니다. 


이른바 기침을 하면서 피가 나온다는 것은 상부의 양맥이 손상된 것입니다. 양기가 상부에서 왕성하게 되면 맥이 충만해지고, 맥이 충만해지면 기침이 나며, 기침이 나면 피가 코로 나오는 것입니다.”
(所謂恐如人將捕之者, 秋氣萬物未有畢去, 陰氣少, 陽氣入, 陰陽相薄, 故恐也. 所謂惡聞食臭者, 胃無氣, 故惡聞食臭也. 所謂面黑如地色者, 秋氣內奪, 故變於色也. 所謂?則有血者, 陽脈傷也, 陽氣未盛於上而脈滿, 滿則?, 故血見於鼻也)       


 “궐음경(厥陰經)에 병들어 이른바 남자에게는 퇴산(?疝. 음낭이 붓고 아픈 것)이 발생하고, 부녀자에게는 아랫배가 붓는다 함은 궐음이 월건으로는 진(辰)이고, 3월은 양 중의 음이기 때문입니다. 


3월에는 양기가 막 자라나지만 음기도 여전히 존재하여 음사가 속에 쌓여서 궐음간경을 따라 발병하기 때문에 퇴산 및 아랫배가 붓는 증상이 있는 것입니다. 이른바 허리와 등이 아파서 몸을 구부리거나 펼 수 없다고 함은 3월에는 양기가 떨쳐 일어나기 시작하여 만물을 자라게 하지만 남은 한기가 있어 완전히 퍼지지 못하여 잎과 줄기가 수그리고 있듯이 인체 역시 그에 응하기 때문에 굽히거나 뒤로 젖히지 못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음낭이 부어 아프고 소변이 잘 나오지 않으며 피부가 붓는다는 것은 역시 음사가 왕성하여 궐음경맥이 막혀서 통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른바 병이 심하면 목구멍이 마르고 속에 열이 난다는 것은 3월에 음양이 서로 다투어 양기가 이기기 때문에 열이 나는 것이고, 열사가 궐음간경을 따라 위로 거슬러 올라가 목구멍에 들어가기 때문에 목구멍이 마르는 것입니다.”
(厥陰所謂?疝, 婦人少腹腫者, 厥陰者辰也, 三月陽中之陰, 邪在中, 故曰?疝少腹腫也. 所謂腰脊痛不可而?仰者, 三月一振榮華萬物, 一?而不仰也. 所謂??疝膚脹者, 曰陰亦盛而脈脹不痛, 故曰??疝也. 所謂甚則?乾熱中者, 陰陽相薄而熱, 故?乾也)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6679
9210
2020-01-15
한방경전해설(82)-맥해(脈解)(2)

 
 

(지난 호에 이어)
 지난 호에서 태양경에 병이 들었을 때 나타나는 증상 등에 대하여 해설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소양경과 양명경에 병이 들었을 때 나타나는 증상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한다.
“소양경(少陽經)에 병이 들면 가슴과 옆구리가 아픈데 이는 소양은 9월에 속하고 월건으로는 술(戌)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소양경에는 수소양경맥과 족소양경맥이 있는데 수소양경맥은 심포(心包)에 이어지고 족소양경맥은 옆구리 안쪽을 순행합니다. 


9월에는 양기가 소진되고 음기가 성해지는 때로서 사기가 경맥을 따라 병을 일으키기 때문에 가슴과 옆구리가 아픈 것입니다. 이른바 몸을 옆으로 돌릴 수 없다는 것은 9월이면 음기가 성해져서 만물이 숨어들고 움직이지 않으므로(폐장) 소양경의 기도 그에 응하기 때문에 몸을 옆으로 돌릴 수 없는 것입니다. 


이른바 심하면 넘어진다는 것은 9월에 만물이 모두 쇠약해져 초목의 잎이 모두 지고 떨어지면 인체의 양기도 표(表.양)를 떠나 리(裏.음)로 들어가 음경의 기가 성해지고 양경의 기가 허해집니다. 음기가 상부에서 성하고, 양기가 하부로 가서 허해지므로 하지가 영양을 받지 못하여 넘어지는 것입니다.” 
(少陽所謂心脇痛者, 言少陽盛也, 盛者, 心之所表也, 九月陽氣盡而陰氣盛, 故心脇痛也. 所謂不可反側者, 陰氣藏物也, 物藏則不動, 故不可反側也. 所謂甚則躍者, 九月萬物盡衰, 草木畢落而墮, 則氣去陽而之陰, 氣盛而陽之下長, 故謂躍) 


앞 문장에서 술은 9월이고, 9월에는 양이 적어지므로 소양이라고 하였다. 


“양명경(陽明經)에 병이 들어 이른바 오싹오싹 추위로 떤다 함은 양명은 5월에 왕성해지고 월건으로 오(午)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5월은 양이 극에 이르고 음이 생겨나는 시기로서 인체도 마찬가지로 음기가 성한 양의 위에 더해지기 때문에 으슬으슬 추위로 떠는 것입니다. 이른바 정강이가 붓고 다리를 추스르지 못한다고 함은 5월은 양기가 극성하여 음으로 나아가는 시기로서 양기가 5월부터 쇠약해지고 하나의 음기가 상승하여 양기와 다투기 시작하므로 정강이가 붓고 다리를 추스르지 못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수종으로 인하여 기가 거슬러 오르고 숨을 헐떡인다는 것은 음기가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고, 음기가 올라가면 수사가 그에 따라 올라가 장부 사이에 머무르며 위로 폐에까지 거슬러 오르기 때문에 기가 거슬러 오르고 숨을 헐떡이는 것입니다. 이른바 가슴이 아프고 호흡에 기운이 없다는 것은 수기(水氣)가 장부에 쌓여 있기 때문입니다. 수기는 음기인데 음기가 중초(가슴속)에 있으므로 가슴에 통증이 오고 기운이 없는 것입니다.”
(陽明所謂灑灑振寒者, 陽明者, 午也, 五月盛陽之陰也, 陽盛而陰氣加之, 故灑灑振寒也. 所謂脛腫而股不收者, 是五月盛陽之陰也, 陽者衰於五月, 而一陰氣上, 輿陽始爭, 故脛腫而股不收也. 所謂上喘而爲水者, 陰氣下而復上, 上則邪客於臟府間, 故爲水也. 所謂胸痛少氣者, 水氣在臟府也, 水者陰氣也, 陰氣在中, 故胸痛少氣也) 


양명경에는 족양명위경과 수 양명대장경을 이르는 말로 일반적으로 위경을 말한다. 수양명대장경은 가슴으로 들어가 폐에 낙한 후 횡격막을 지나 하행하여 대장에 속하고 다시 아래로 내려가 무릎 아래의 상거허까지 그 기가 미친다. 따라서 이 경맥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하면 옆 목이 붓고 목 안이 아프며 이빨이 아프다. 


또한 눈이 누렇고 입이 마르고 코피가 나거나 목이 잠기고 어깨 앞 팔뚝이 아프고 검지손가락이 아파 잘 움직이지 못한다. 족양명위경은 코 양옆에서 시작하여 옆 목을 따라 내려가 횡격막을 거쳐 위에 속하고 비에 낙한다. 따라서 이 경맥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하면 코피가 나고, 입이 돌아가거나, 입술이 헐고, 목이 붓고 아프다. 또한 무릎이 붓고 아프며, 허벅다리.종아리.발등이 아프고 가운데 발가락을 쓰지 못한다. 


5월은 양기가 가장 성한 때이지만 하지부터 음기가 발생하기 시작하므로 양기와 음기가 다투기 시작한다고 하였다. 하지(夏至)는 망종과 소서 사이에 있으며 양력 6월 21일경이 시작되는 날이지만 음력으로는 5월 중이다. 일년 중 태양이 가장 높이 뜨고 낮의 길이가 길어 북반구의 지표면은 태양으로부터 가장 많은 열을 받는다. 사슴의 뿔이 떨어지고 매미가 울기 시작하는 시점이며 모내기가 끝나는 시기로 장마가 시작되는 때이다. 수(水)는 음이므로 음한이 몰려 경맥과 장부의 기가 원활하게 운행되지 않으면 흉부에 통증이 오고 기운이 없다고 하였다.


 “이른바 심해지면 궐역(厥逆)하여 사람과 불을 싫어하며 나무 두드리는 소리를 들으면 놀라고 두려워한다는 것은 양기와 음기가 서로 다투고 수(水)와 화(火)가 서로 싫어하므로 놀라고 두려워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문을 닫고 혼자 방안에 머물고자 한다는 것은 음기와 양기가 서로 다투어 양기가 쇠하고 음기가 성하기 때문에 문을 닫고 혼자서 머물고자 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병이 발작하면 높이 올라가 노래 부르고 옷을 벗어 던지며 이리저리 뛰어다니려고 한다는 것은 음양이 반복적으로 다투어 외부의 양경에 몰린 까닭에 옷을 벗어 던지고 이리 저리 뛰어다니게 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사기가 손락(孫絡)에 침입하여 머리가 아프고 코가 막히며 배가 붓는다는 것은 양명경의 기가 상부로 몰린 까닭입니다. 즉 양명경의 한사가 위로 거슬러 올라가서 본경의 손락을 거슬리게 되면 머리가 아프고 코가 막히며, 족태음비경을 거슬리게 되면 복부가 붓는 것입니다.”
(所謂甚則厥, 惡人輿火, 聞木音則?然而驚者, 陽氣輿陰氣相薄, 水火相惡, 故?然而驚也. 所謂欲獨閉戶?而處者, 陰陽相薄也, 陽盡而陰盛, 故欲獨閉戶?而居. 所謂病至則欲乘高而歌, 棄衣而走者, 陰陽復爭, 而外幷於陽, 故使之棄衣而走也. 所謂客孫脈則頭痛鼻?腹腫者, 陽明幷於上, 上者則其孫絡太陰也, 故頭痛鼻?腹腫也) 


경맥에서 갈라져 나온 가지로 경맥보다 가늘고 보다 얕은 곳에 분포되어 있는 것을 낙맥이라고 한다. 이 낙맥은 다시 손락으로 손락은 다시 부락으로 갈라져서 그물처럼 분포되어 온 몸에 기혈을 공급하는 작용을 한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6602
9210
2020-01-09
한방경전해설(81)-맥해(脈解)(1)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이하여 그 동안 80회 게재된 한방경전해설에 대하여 반추해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전에도 언급한 바 있지만 황제내경(黃帝內經)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의학문헌으로 한의학의 바탕이 되는 경전입니다. 


저자는 고증할 역사적 자료가 없어서 미상으로 알려져 있고, 내용은 황제와 신하와의 문답식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황제내경의 문장은 간략한데 한의학의 기초이론과 의료경험을 논하였을 뿐만 아니라 고대의 철학.천문.기상.역법.지리.생물.심리 등 여러 방면에 관한 지식도 논하고 있어 이해가 다소 어려운 문제점도 있습니다. 


특히 음양오행.장상학.경락학.병기병인.진단.치법.예방.양생 등에 대하여 논하고 있으므로 의학 발전에 크게 영향을 주었고, 여러 나라에서 번역되어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따라서 현재 한의학을 공부하는 사람에게는 아주 중요한 경전이고, 의학 및 관련학과에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경전에는 주로 인체의 질병에 대한 내용이 실려 있으므로 일반인에게도 한방에 대한 이해나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여 한방경전해설을 게재했습니다. 그러나 경전 원본에 충실하게 해설하다 보니 내용 이해에 다소 어려운 점이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래서 일부 내용에 대해서는 보충 설명을 하거나, 일반인에게 관련이 적거나 너무 어려운 편론(내용)은 빼고 해설하고 있습니다.


 오운(五運)과 육기(六氣)를 활용하여 그 운기(運氣)에 태어난 사람의 체질과 질병의 성향을 알아내고 매년 나타날 수 있는 병을 예방.치료하는 운기학설에 의하면 경자년인 2020년은 육십갑자(六十甲子) 중 37번째로 금운(金運)이 강하기 때문에 양명조금(陽明躁金)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양명조금은 건조한 기후로 나타나기도 하고 차가운 기후로 나타나기도 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금은 목을 극하기 때문에 건조해지거나 차가워지는 금 본래의 증상 이외에도 목(木.간)과 관련된 병도 나타납니다. 즉 옆구리나 아랫배가 아프고 귀가 잘 들리지 않으며 눈이 아프거나 무릎.허벅지.장딴지.정강이.발에 통증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본편에서는 인체의 삼음삼양(三陰三陽) 경맥의 기는 자연계 음양의 영향을 받고 계절에 따라 편승하기도 하고 편쇠하기도 하여 각 경맥에 발생하는 병변에 차이가 생기는 것을 논하고 있으므로 맥해(脈解)라고 하였습니다. 


태양경(太陽經)이 병들면 이른바 허리가 붓고 꽁무니가 아픈데 정월(正月)은 월건으로는 인(寅)에 해당되고 인은 태양입니다. 정월은 양기가 처음 생겨나는 계절이지만 음기가 여전히 성하여 태양경의 기가 부족하므로 태양경에 침입한 사기를 제압하지 못하여 허리가 붓고 꽁무니가 아픈 것입니다. 


이른바 양기가 한쪽이 허하여 다리를 절뚝거린다는 것은 정월의 양기가 얼었던 대지를 해동시키고 지기(地氣)가 이를 따라 밖으로 나오는데 겨울철 추위의 영향으로 체내의 양기가 부족해졌기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만약 양기가 족태양경의 한쪽에서 허하다면 한쪽 다리를 절뚝거리는 것입니다. 
(太陽所謂腫腰誰痛者, 正月太陽寅, 寅, 太陽也, 正月陽氣出在上而陰氣盛, 陽未得自次也, 故腫腰誰痛也. 病偏虛爲跛者, 正月陽氣凍解, 地氣而出也, 所謂偏虛者, 冬寒頗有不足者, 故偏虛爲跛也) 


태양경은 삼양(태양.양명.소양)의 하나로 양기가 왕성해지기 시작한다는 말이다. 태양경에는 수태양소장경과 족태양방광경이 있는데 일반적으로는 방광경을 말한다. 방광경의 흐름을 보면 양쪽 척추 옆을 따라 흐르다가 엉치를 돌아 엉덩이를 관통한 후 오금으로 들어가므로 사기가 태양경에 침입하면 허리가 붓고 꽁무니가 아프다고 하였다. 


정월은 인(寅), 2월은 묘(卯), 3월은 진(辰), 4월은 사(巳), 5월은 오(午), 6월은 미(未), 7월은 신(申), 8월은 유(酉), 9월은 술(戌), 10월은 해(亥), 11월은 자(子), 12월은 축(丑)인데 이를 월건(月建)이라고 한다. 월건은 월에 부여되는 간지로 음력이 기준이 되고, 북두칠성의 손잡이 같은 부분(斗柄)이 가리키는 방향으로 결정된다. 


원래 지지(地支. 육십갑자의 아래 단위를 이루는 요소)는 자(子)에서 시작하여 해(亥)에서 끝나고 다시 자로 이어지는 순환의 법칙에 따라 구성되어 있으며, 양이 여섯(자.인.진.오.신.술) 음이 여섯(축.해.유.미.사.묘)으로 균형을 이루고 있다.


 “이른바 목이 뻣뻣하여 등까지 땅긴다 함은 양기가 세차게 상승하여 사기와 태양경이 유주하는 목과 등 부위에서 다투기 때문에 뒷목이 뻣뻣한 것입니다. 이른바 이명(耳鳴)이란 마치 만물이 위로 향하여 성장하고 뻗치는 것처럼 성한 양기가 경맥을 따라 위로 거슬러 올라가기 때문에 귀가 울리는 증상이 생기는 것입니다. 


이른바 양기의 성함이 심하면 광병과 전간이 생긴다는 것은 양기가 모두 상부에 있고 음기는 하부로 내려가 있어 하부는 허하고 상부는 실하기 때문입니다. 이른바 귀가 안 들린다고 함은 수태양경의 기가 위로 거슬러 올라 뜨기 때문이고, 양기가 내부로 들어가면 말을 못한다는 것은 양기가 지나치게 성해졌다가 쇠약해졌기 때문입니다. 


무절제한 방사로 신정이 빠지고 정기가 흩어져서 궐역(厥逆)이 되면 말을 할 수 없고 다리를 쓰지 못한다는 것은 신이 허해져 족소음신경의 기가 전신에 퍼지지 못하여 발생한 것입니다.” 
(所謂强上引背者, 陽氣大上而爭, 故强上也. 所謂耳鳴者, 陽氣萬物盛上而躍, 故耳鳴也. 所謂甚則狂?疾者, 陽盡在上, 而陰氣從下, 下虛上實, 故狂?疾也. 所謂浮謂聾者, 皆在氣也. 所謂入中爲?者, 陽盛已衰, 故爲?也. 內奪而厥, 則爲?俳, 此腎虛也, 少陰不至者, 厥也) 


앞 문장에서 양기가 상부에서 심하면 기가 가로막혀 귀머거리가 되고, 만약 양기가 지나치게 성해졌다가 쇠약해지면 말을 하지 못하고 사지를 쓰지 못하는 중풍편고인 음배(?俳)가 된다고 하였다. 원래 음성은 기로부터 나오는데 기는 양이므로 양기가 성하면 목소리가 크고 양기가 약하면 목소리가 작아진다고 하였다.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6535
9210
2020-01-04
한방경전해설(80)-기병론(奇病論)(2)

 
 

(지난 호에 이어)
 기병(奇病)은 비교적 흔하지 않은 특이한 병으로 정의하였다. 이러한 기병으로 직전 호에서 실음(失音).식적(息積).복량(伏梁).진근(疹筋).궐역(厥逆)에 대하여 해설하였고, 이번 호에서는 비단(脾?).담단(膽?).궐(厥).전질(癲疾).신풍(腎風)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입안이 단 병을 앓는 사람이 있는데 병명을 무엇이라고 하고, 어떻게 생기는 것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는 오미(五味)에서 생긴 정기가 넘쳐나서 생긴 것으로 비단(脾?)이라고 합니다. 대체로 음식이 입으로 들어가면 위에 저장되고, 비장은 위를 위해 그 정기를 운행시킵니다. 비장에 병이 생겨 진액을 운행시키지 못하면(운화기능의 실조) 위중에 있는 오미의 정기(진액)가 입으로 넘쳐서 입이 달게 됩니다. 이런 병은 대부분 달고 맛난 음식을 지나치게 먹어서 생기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기름진 음식을 자주 먹어서 지나치게 살이 찌는데, 살이 많이 찌면 속에 열이 생기게 되고, 또한 단 음식을 지나치게 먹으면 중초의 기가 막히게 되어 비열이 운행되지 않아 그 기가 위로 넘쳐서 입이 달고, 시일이 오래되면 소갈(消渴)이 됩니다. 소갈을 치료할 때는 난초(蘭草)를 쓰는데 난초는 오래도록 몰린 열을 제거하는 작용을 합니다.” 
(帝曰, 有病口甘者, 病名爲何? 何以得之? 岐伯曰, 此五氣之溢也, 名曰脾?. 夫五味入口, 藏於胃, 脾爲之行其精氣, 津液在脾, 故令人口甘也, 此肥美之所發也. 此人必數食甘美而多肥也. 肥者令人內熱, 甘者令人中滿, 故其氣上溢, 轉爲消渴. 治之以蘭, 除陳氣也) 


기름진 음식은 성질이 후하여 양기를 정체시키고 양기가 정체되면 화로 변하여 열이 발생하게 되고, 단 음식은 성질이 완만하고 흩어지지 않아 중초에 잘 머물러서 중초가 그득해진다. 난초는 성미가 달고 차가워서 그 기가 청향하여 생진지갈(生津止渴)하고 기육을 자양하므로 오랫동안 쌓인 열사를 제거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입이 쓴 경우는 양릉천혈을 취하여 치료하는데 입이 쓴 것은 병명이 무엇이고 어떻게 생기는 것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병명은 담단(膽?)이라고 합니다. 간은 오장 중에서 장군의 지위로 모려(謀慮. 꾀)를 주관하는데 담(膽)이 없으면 결단할 수 없습니다. 간담의 맥은 목구멍에서 만나기 때문에 목구멍은 간담이 겉으로 드러난 상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여러 가지 생각을 많이 하면서도 결단을 내리지 못하기 때문에 담기(膽氣)가 몰리고, 기가 거슬러 오르면서 담즙이 위로 넘치므로 입이 쓴 것입니다. 치료는 족소양담경의 모혈과 배수혈로 합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음양십이관상사’에 있습니다.” 
(帝曰, 有病口苦, 取陽陵泉, 口苦者病名爲何? 何以得之? 岐伯曰, 病名曰膽?. 夫肝者中之將也, 取決於膽, 咽爲之使. 此人者, 數謀慮不決, 故膽虛, 氣上溢, 而口爲之苦. 治之以膽募兪, 治在陰陽十二官相使中) 


황제가 음양이 상호 역사하는 관계를 설명하였다는 음양십이관상사는 고대 의서로 망실되었다고 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융병(?病)으로 오줌이 잘 나오지 않는 사람은 하루에도 수십 번 오줌을 누려고 하는데 이는 정기가 부족한 것입니다. 또한 몸이 숯불처럼 뜨겁고 목과 가슴에 무엇이 걸린 것 같으며, 인영맥이 빠르게 뛰고 숨을 헐떡거리며, 폐기가 거슬러 오르는 것은 사기가 남는다는 것입니다. 수태음 촌구맥이 미세하게 뛰어 마치 머리카락 같으면 이는 정기가 부족한 것입니다. 이 병은 어디에 생기고 병명은 무엇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병은 족태음(비)에 위치하고, 열사(熱邪)가 위에서 치성하며 폐에도 관계가 있습니다. 병명은 궐(厥)이라 하는데 치료할 수 없는 죽을 증상입니다. 이것이 이른바 다섯 가지 유여(有餘)함과 두 가지 부족(不足)함을 얻은 것이라 합니다. 
(帝曰, 有?者, 一日數十?, 此不足也. 身熱如炭, 頸膺如格, 人迎躁盛, 喘息氣逆, 此有餘也. 太陰脈, 微細如髮者, 此不足也. 其病安在? 名爲何病? 岐伯曰, 病在太陰, 其盛在胃, 頗在肺, 病名曰厥, 死不治. 此所謂得五有餘二不足也)


황제가 말하였다. “무엇을 다섯 가지 유여, 두 가지 부족함이라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른바 다섯 가지 유여 함이란 상술한 다섯 가지 병에서 사기가 남아도는 것이고, 두 가지 부족함이란 역시 상술한 병에서 정기가 부족한 것입니다. 지금 밖으로는 다섯 가지 유여 함을 얻고, 안으로는 두 가지 부족함을 얻었으니 이는 병 자체가 표증도 이증도 아닌 것으로서 역시 사증(死證)임이 분명합니다.”
(帝曰, 何謂五有餘二不足? 岐伯曰, 所謂五有餘者, 五病之氣有餘也. 二不足者, 亦病氣之不足也. 今外得五有餘, 內得二不足, 此其身不表不裏, 亦正死明矣) 


다섯 가지 유여 함은 첫째 몸이 구워낸 숯처럼 뜨겁고(身熱如炭), 둘째 가슴과 목이 막혀 무엇이 가로막은 듯한 것이며(頸膺如格), 셋째 인영맥이 조급하면서 성하고(人迎躁盛), 넷째 숨이 가빠 헐떡이며(喘息), 다섯째 기가 위로 치솟는 것(氣逆)을 말한다. 두 가지 부족함은 하루에 수십 번씩 소변을 보고, 태음맥이 머리카락처럼 미세하게 뛰는 것을 말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사람이 태어나면서부터 전질(癲疾. 지랄병)을 앓는 경우가 있는데 병명을 무엇이라 하며 어째서 이런 병을 얻는 것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병명을 태병(胎病)이라 하는데 이는 태아가 어머니의 뱃속에 있을 때 얻은 병입니다. 태아가 어머니 뱃속에 있을 적에 어머니가 크게 놀란 바가 있어 기가 치솟아 하강하지 않은 까닭에 정(精)과 경기(驚氣)가 함께 머물게 되므로 태아의 발육에 영향을 미쳐 자식으로 하여금 전질이 발생케 한 것입니다. 
“(帝曰, 人生而有病(癲疾者, 病名曰何? 安所得之? 岐伯曰, 病名爲胎病. 此得之在母腹中時, 其母有所大驚, 氣上而不下, 精氣屛居, 故令子發爲癲疾也)


 황제가 말하였다. “얼굴이 푸석푸석하게 부어올라 마치 수종(水腫)이 있는 듯하고, 그 맥을 짚어보면 크고 힘이 있으며, 몸은 아프지 않고 형체도 야위지 않았으며, 먹지를 못하거나 혹 먹더라도 아주 적게 먹는 것은 무슨 병이라고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런 병은 신장에서 발생한 것으로서 신풍(腎風)이라 합니다. 신풍으로 음식을 먹지 못하고 잘 놀라며, 놀람이 그친 후 심기가 쇠약해지면 죽습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帝曰, 有病?然如有水狀, 切其脈大緊, 身無痛者, 形不瘦, 不能食, 食少, 名爲何病? 岐伯曰, 病生在腎, 名爲腎風. 腎風而不能食, 善驚, 驚已, 心氣?者死. 帝曰, 善)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6460
9210
2019-12-19
한방경전해설(79)-기병론(奇病論)(1)

 

 기병(奇病)은 드물게 보이는 특이한 병으로서 흔히 볼 수 있는 질병과는 다른 것을 말한다. 이번 호에서는 실음(失音).식적(息積).복량(伏梁)진근(疹筋) 등 기병을 논하였기 때문에 기병론(奇病論)이라 하였다.


 황제가 물었다. “어떤 사람은 임신 9개월에 말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무슨 까닭입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자궁의 낙맥이 태아의 압박을 받아 통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어째서 그렇게 말씀하십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자궁의 낙맥은 신(腎)에 연계되어 있는데 족소음신경은 안으로는 신에 관통하고 위로는 설본(舌本.혀뿌리)에 이어져 있으므로 태아가 커져 자궁의 낙맥을 압박하게 되면 족소음신경에 영향을 미치어 말을 못하는 것입니다.”


(黃帝問曰, 人有重身, 九月而?, 此爲何也? 岐伯對曰, 胞之絡脈絶也. 帝曰, 何以言之? ?伯曰, 胞絡者, 繫於腎. 少陰之脈, 貫腎繫舌本, 故不能言) 


앞 문장에서 말을 못하게 되는 것을 실음(失音)이라 한다. 원래 실음은 목이 쉬거나 말소리가 잘 나오지 않는 것으로 폐의 병으로 본다. 실증은 갑작스런 병으로 사기가 막혀 생기고, 허증은 오랜 병으로 진액과 혈이 말라서 생긴다. 또한 후음(喉?)과 설음(舌?)으로 구별되는데 인두가 손상되어 실음 되면 후음이라 하고, 혀의 이상으로 실음 되면 설음이라고 한다.


 황제가 말하였다.“치료는 어떻게 합니까?” 


기백이 대답하였다. “치료를 하지 아니해도 10개월이 되어 분만하게 되면 자연히 회복됩니다. ‘자법(刺法)’에서 부족한 것을 덜지 말고, 남는 것을 보태지 말라고 하였는데 괜히 이렇게 함으로써 불필요한 질병을 만들어서는 안 됩니다. 이른바 부족한 것을 덜지 말라는 것은 임신하여 몸이 허약한데 침석을 사용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남은 것을 보태지 말라는 것은 뱃속에 형체(태아)가 있는데 함부로 공하법(攻下法)를 쓰면 정기는 소모되고 사기만 체내에 남게 되어 질병이 형성된다고 한 것입니다.”


(帝曰, 治之奈何? ?伯曰, 無治也, 當十月復. 刺法曰, 無損不足, 益有餘, 以成其疹, 然後調之. 所謂無損不足者, 身羸?, 無用?石也. 無益其有餘者, 腹中有形而泄之, 泄之則精出而病獨擅中, 故曰疹成也) 


앞 문장에서 말하는 공하법은 한방에서 쓰이는 치료법 중 하나로 하법(下法)이라고 한다. 설사약이나 축수약을 써서 위장에 몰린 실열과 적체, 배와 가슴에 있는 수음과 어혈을 대변으로 나가게 하는 치료법이다.


 황제가 말하였다. “옆구리 밑이 창만하고 기가 치밀어 올라 숨이 찬 것이 2-3년이 지나도 낫지 않는데 이것은 무슨 병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그런 병을 식적(息積)이라고 하는데 이것은 먹는 데는 아무런 장애가 없는 것으로서 자침해서는 안되며, 서서히 도인법(導引法)을 써서 기혈을 소통시키면서 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그러나 약물만으로는 치료할 수 없습니다.”


(帝曰, 病脇下滿氣逆, 二三歲不已, 是爲何病? ?伯曰, 病名曰息積, 此不妨於食, 不可灸刺, 積爲導引服藥, 藥不能獨治也) 


앞 문장에서 말하는 식적은 먹은 음식물이 오랫동안 정체되어 생기는 식적(食積)이 아니고 폐기가 내려가지 못하고 오랫동안 울적되어 생기는 식적(息積)을 말한다. 


도인법은 도교에서 선인(仙人)이 되기 위하여 시행하는 장생양생법으로 도인술이라고도 한다. 인간 활력의 근원은 인체내의 기(氣)에 있다고 보고 어떻게 하면 기를 몸 전체의 구석구석에까지 스며들게 하는 가에 대한 수양법이다. 즉 신체운동, 호흡조절, 안마 등의 방법을 통하여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사람의 넓적다리에서 정강이까지 모두 붓고 배꼽 주위에 통증이 있는 것은 무슨 병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런 병을 복량(伏梁)이라고 합니다. 이것은 오래된 풍한(風寒)의 사기로 생긴 것으로 그 사기가 대장으로 넘쳐 황막(?膜)에 달라붙는데 황막의 근원은 배꼽 아래에 있으므로 배꼽 주변에 통증이 발생합니다. 이런 병은 공하법을 써서 치료해서는 안되고 잘못 공하시키면 소변이 막혀 잘 나오지 않는 병이 생깁니다.” 


(帝曰, 人有身體?股?皆腫, 環濟而痛, 是爲何病? ?伯曰, 病名曰伏梁, 此風根也, 其氣溢於大腸, 而著於?, ?之原, 在濟下, 故環濟而痛也. 不可動之, 動之爲水溺?之病也) 


복량은 오적(五積) 중의 하나로 심(心)적증이라고도 한다. 배꼽 위에서 시작되며 크기가 팔뚝만 하고 위로는 명치까지 이른다. 황막은 심장 아래 횡격막 위의 종격늑막을 말한다.


 황제가 말하였다.“척맥(尺脈)이 매우 빠르게 뛰고, 근맥(筋脈)이 땅기는 것이 명확히 드러나는 것은 무슨 병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를 진근(疹筋)이라 합니다. 이런 사람은 복부가 땅기는데 만약 얼굴에 흰색과 검은색이 나타나면 병이 심한 것입니다” 


(帝曰, 人有尺脈數甚, 筋急而見, 此爲何病? ?伯曰, 此所謂疹筋, 是人腹必急, 白色黑色見, 則病甚) 


앞 문장의 척맥은 촌구맥의 하나로 팔에서 보는 맥진이다. 촌구맥은 촌.관.척 세 부분으로 나뉘며, 손바닥 뒤에 내민 뼈(경상돌기) 옆의 부분을 관부라 하며, 관부 앞으로부터 한 손가락인 부위를 촌부, 관부 뒤로부터 한 손가락인 부위를 척부라 한다. 


이 척부에서 나타나는 맥을 척맥이라 하며 왼쪽 척맥은 신.방광, 오른쪽 척맥에서는 명문.삼초의 기능 상태가 나타난다고 한다. 근맥은 근육과 혈맥을 합친 말로 근맥에 병이 생기면 배가 땅긴다고 하였다.


 황제가 말하였다.“사람 중에 두통을 앓은 지 몇 년이 지나도 낫지 않는 것은 왜 그런 지와 병명은 무엇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런 사람은 반드시 심한 추위를 겪은 일이 있는데 심한 추위가 골수에까지 이른 것으로 한기가 골수를 거쳐 뇌까지 올라간 것입니다. 따라서 머리가 아프고 이빨도 아픈 것으로 궐역(厥逆)이라 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좋습니다”


(帝曰, 人有病頭痛, 以數歲不已, 此安得之, 名爲何病? ?伯曰, 當有所犯大寒, 內至骨髓, 髓者以腦爲主, 腦逆故令頭痛, 齒亦痛, 病名曰厥逆. 帝曰, 善)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bskoo2013
bskoo2013
76373
9210
2019-12-12
한방경전해설(78)-병능론(病能論)(2)

 

 

(지난 호에 이어)
 직전 호에서 위완옹(胃脘癰), 부득와(不得臥), 궐요통(厥腰痛)에 대하여 해설 하였다. 이번 호에서는 경옹(頸癰), 양궐(陽厥), 주풍(酒風)에 대하여 해설하고자 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경옹(頸癰. 목덜미에 생기는 옹)을 앓는 경우에 폄석(돌침)을 써서 치료하거나 침구를 써서 치료하거나 모두 낫는데 그 까닭은 무엇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이것은 병명은 같으나 증상이 다른 까닭입니다. 대체로 경옹은 기가 몰려 흩어지지 않아서 형성된 것으로 침으로 몰린 기를 없애 주어 기가 돌면 종기가 낫습니다. 만약 기가 성하여 혈액이 몰린 것이라면 폄석으로 큰 종기를 터트려 피고름을 빼냅니다. 이것이 바로 동병이치(同病異治)라는 것입니다.” 
(帝曰, 善. 有病頸癰者, 或石治之, 或鍼灸治之, 而皆已, 其眞安在? ?伯曰, 此同名異等者也. 夫癰氣之息者, 宜以鍼開除去之. 夫氣盛血聚者, 宜石而瀉之, 此所謂同病異治也) 


앞 문장에서 동병이치라 함은 같은 증상의 병(同病)이라도 병의 원인.체질.계절 따위를 고려하여 치료 방법을 달리한다(異治)는 것을 말한다.


 황제가 말하였다. “화를 잘 내고 발광(發狂. 친소를 가리지 않고 욕을 해대는 것)하는 병을 앓은 자가 있는데 이 병은 어떻게 생기는 것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양기(陽氣)에서 생깁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양기가 어떻게 해서 사람으로 하여금 발광하게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양기가 정신적인 자극으로 갑자기 심하게 꺾임으로 인해 감정을 잘 제어하기 어려우므로 화를 잘 내는 것인데, 이런 병을 양궐(陽厥. 양기가 상역하는 것)이라 합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어떻게 그것을 알 수 있습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정상적인 상황에서는 족양명경맥의 박동이 비교적 뚜렷하지만 태양경맥과 소양경맥은 심하게 박동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본래 심하게 박동하지 않던 것이 도리어 크고 빠르게 박동한다면 이것이 양궐의 징후입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이를 치료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환자가 먹는 음식을 줄이면 나을 것입니다. 음식을 먹으면 위에 들어가서 비장의 운화를 거친 다음에 양경에서 기(양기)를 도와주기 때문에 음식을 줄여서 양기를 돕지 못하게 한다면 병이 낫는 것입니다. 또한 생철락(生鐵洛)을 달인 물을 복용하도록 하는데 생철락은 기를 내리고 맺힌 것을 풀어주는 작용을 합니다.”
(帝曰, 有病怒狂者, 此病安生? 岐伯曰, 生於陽也. 帝曰, 陽何以使人狂? 岐伯曰, 陽氣者, 因暴折而難決, 故善怒也, 病名曰陽厥. 帝曰, 何以知之? 岐伯曰, 陽明者常動, 巨陽少陽不動, 不動而動, 大疾, 此其候也. 帝曰, 治之奈何? 岐伯曰, 奪其食卽已. 夫食入於陰, 長氣於陽, 故奪其食卽已. 使之服以生鐵洛爲飮, 夫生鐵洛者, 下氣疾也) 


앞 문장에서 생철락은 쇠똥이라고도 하는데 쇠를 불에 달구어 불릴 때에 달아오른 쇠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말한다. 본초강목에서 철락은 평간거겁(平肝去怯)하여 화를 잘 내고 발광하는 것을 치료한다고 하였다. 그리고 먹는 것을 줄이면 기가 쇠약해지므로 음식을 줄여서 위화로 하여금 양사를 돕지 못하게 하면 양기가 상역하여 화를 잘 내고 발광하는 것이 낫는다고 말하고 있다.


 황제가 말하였다. “좋습니다. 병이 생겨 온몸에 열이 나고 전신에 힘이 없으며 땀을 목욕하는 것처럼 흘리고 바람을 싫어하며 호흡이 미약한데 이는 무슨 병입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그것은 주풍(酒風)이라는 병입니다.” 


황제가 말하였다. “어떻게 치료합니까?” 


기백이 말하였다. “택사(澤瀉).백출(白朮) 각각 10푼과 미함(?銜) 5푼을 배합하여 세 손가락으로 움켜쥘 만큼의 양을 식전에 복용합니다.” 
(帝曰, 善. 有病身熱解?, 汗出如浴, 惡風少氣, 此爲何病? 岐伯曰, 病名曰酒風. 帝曰, 治之奈何? 岐伯曰, 以瀉澤朮各十分, ?銜五分, 合, 以三指撮, 爲後飯) 


앞 문장에서 주풍은 술로 인하여 풍을 얻어 병든 것을 말한다. 즉 술은 본래 성질이 열하므로 과음하여 병이 들면 몸에 열이 나고, 습열이 근을 손상하므로 전신에 힘이 없으며, 습열이 피부에서 증훈하므로 땀이 목욕하는 것처럼 흐른다. 땀을 많이 흐르면 위기가 허해지므로 바람을 싫어하며 호흡이 미약해지는데 이를 누풍 또는 주풍이라 한다. 


“이른바 맥을 깊게 눌러도 세(細. 맥이 실처럼 가늘지만 똑똑하게 잡힘)하다는 것은 맥이 손가락에 바늘처럼 작게 응한다는 것으로 반드시 문질러서 찾아내야 합니다. 이를 문질러서 절진 할 때 맥기가 몰리는 것은 견맥(堅脈)이고, 손가락 끝에서 힘있게 부딪쳐 오는 것은 대맥(大脈)입니다. ‘상경(上經)’은 인체의 기가 하늘(자연계)과 통함을 설명한 것이고, ‘하경(下經)’은 질병의 변화를 설명한 것이며, ‘금궤(金?)’는 질병을 진단하여 생사를 결정하는 방법을 설명한 것이고, ‘규탁(揆度)’은 절진하여 질병을 헤아리는 방법(맥을 짚는 법칙)을 설명한 것이며, ‘기항(奇恒)’은 기이한 병을 설명한 것입니다. 


이른바 기(奇)란 병이 기이하여 환자의 사망이 사시와 상응하지 않는 것이고, 항(恒)은 환자의 사망이 사시와 상응하는 것입니다. 이른바 규(揆)란 맥을 짚어서 질병이 있는 부위와 그 병을 찾는 것이고, 탁(度)이란 진맥에 근거하여 병의 부위를 확정하고 아울러 사시 기후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여 질병의 경중과 완급 및 예후를 판단하는 것입니다. 
(所謂深之細者, 其中手如鍼也, 摩之切之, 聚者堅也, 博者大也. 上經者, 言氣之通天也. 下經者, 言病之變化也. 金?者, 決死生也. 揆度者, 切度之也. 奇恒者, 言奇病也. 所謂奇者, 使奇病不得以四時死也, 恒者, 得以四時死也. 所謂揆者, 方切求之也, 言切求其脈理也, 度者, 得其病處, 以四時度之也) 


앞 문장에 나오는 상경.하경.금궤.규탁은 모두 옛 경전의 편명으로 지금은 모두 소실되었다고 한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더보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