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계정 찾기 다시 시도 아이디 또는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

캘거리 정보방

calgary114
FA1D4E4A-037A-47CC-BC54-EB8D218A714F
Y
메뉴 닫기
오늘 방문자 수: 17
,
전체: 5,801
캘거리 Calgary

캐나다 앨버타주 중남부의 도시. 인구 71만 8082. 로키산기슭의 동쪽 약 80㎞에 있으며 해발고도 1060m의 앨버타평원 남쪽에 있다. 반건조기후로 겨울철에는 로키산맥에서 불어오는 고온 건조한 치누크바람이 주변의 식생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

캐나다 앨버타주 중남부의 도시. 인구 71만 8082(1996). 로키산기슭의 동쪽 약 80㎞에 있으며 해발고도 1060m의 앨버타평원 남쪽에 있다. 반건조기후로 겨울철에는 로키산맥에서 불어오는 고온 건조한 치누크바람이 주변의 식생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 1875년 북서 기마경찰대의 요새지로 된 것이 이 도시의 기원이다. 주변은 방목지 또는 밀 재배지역이며 넓은 농목지역의 곡물과 가축 등의 교역지이기도 하다. 근교에 있는 광산·탄전의 물자 공급지로서 철도 및 자동차 도로의 요충지였으며 1914년 근교인 터너계곡에서 천연가스, 37년 석유가 발견되었고, 또한 북부에서는 유전이 발견되면서 석유도시로 급속히 발전하였다. 석유와 가스회사가 집중하여 캐나다 제 1 의 인구급증 도시로 되었다. 석유공업 발전과 함께 그 밖에 정유·제분·식품가공·기계제조·화학공업 등의 공장도 많이 있다. 가축거래소는 현재도 성행하며 특히 7월에 개최되는 로데오 대회의 스탬피드는 유명하다. 캐나디언로키의 현관에 해당되므로 외국 관광객이 많으며, 88년 캘거리동계올림픽이 개최되기도 하였다.
메뉴 열기
calgary114
calgary114
54337
3106
2013-07-19
서울~뉴욕 2시간 … 초음속 진공 열차

자기부상열차, 총알 2배 시속 6500㎞로 진공터널 쌩 … 민간 우주회사 창업자 머스크 구상
"터널 굴착비용 고속철도의 10% … 내달 중순 시제품 디자인 공개"

 

여객기보다 최고 7배 빠른 초음속 열차 ‘메가 트레인’. 비행기로 13시간30분 걸리는 서울~뉴욕 구간을 2시간에 주파할 수 있는 꿈의 차세대 교통수단 구상이 구체화하고 있다. 세계 최초 민간 우주화물회사 스페이스X와 전기 스포츠카 제조회사 테슬라 모터스의 창업자 엘런 머스크(42·사진)가 최근 밝힌 ‘하이퍼루프(Hyperloop)’ 구상이다.

 원리는 진공 상태의 터널 속에서 캡슐 모양의 자기부상열차가 공중에 살짝 뜬 채로 총알처럼 날아가게 한다는 것이다. 공기저항을 받지 않기 때문에 음속의 5배가 넘는 최고 시속 6500㎞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M16 소총에서 발사된 총알속도(시속 3510㎞)와 비교하면 두 배 가까이 빠른 셈이다. 태평양에 북미와 아시아를 잇는 해저 진공터널을 뚫으면 서울~뉴욕 구간 2시간대 주파도 꿈이 아니라는 게 머스크의 주장이다. 미국 서부의 로스앤젤레스(LA)와 동부 뉴욕 구간은 45분, 현재 차로 6시간 걸리는 LA~샌프란시스코 구간도 30분 생활권이 된다는 얘기다.

 진공터널을 만드는 공사비도 굴착 기술 발달로 현재 고속철도 공사비의 10분의 1이면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가 예상한 하이퍼루프의 LA~샌프란시스코 구간 건설 비용은 60억 달러, 현재 이 구간에 계획 중인 고속철의 건설 예상비용은 700억 달러 수준이다. 더욱이 태양에너지를 이용하면 별도의 동력 없이 운행이 가능해 교통비를 비행기는 물론 다른 어떤 교통수단보다 낮출 수 있다고 머스크는 설명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공터널을 이용한 초고속 이동 시스템 구상은 그가 처음이 아니다. 진공 상태에 대한 연구가 이뤄지던 1910년대에 이미 이런 아이디어가 제기됐다. 72년 물리학자 RM 솔터는 ‘초고속 이동 시스템(VHST)’이란 주제의 논문을 펴낸 바 있다. 미국 콜로라도에 본사를 둔 기업 ET3는 솔터가 제시한 원리에 기반한 초고속 이동 시스템(ETT)을 현재 개발 중이다. “지구 위에서의 우주 여행”으로 비유되는 이 시스템은 6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캡슐을 진공터널을 통해 이동시키는 개념이다. 전기 모터를 동력으로 사용한다. 미 국내 이동 시 평균 시속은 600㎞, 국가 간 이동 땐 시속 6500㎞까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머스크는 ET3가 개발하고 있는 방식이 기본적으로 옳지만 기술적으로 몇몇 중요한 부분을 놓치고 있다고 지적한다. 그는 지난 1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다음 달 12일까지 시제품 디자인을 공개할 것”이라며 “각계의 조언을 받겠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한국에선 비교적 생소한 인물이지만 미국에선 고(故)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 이래 가장 창조적인 인물로 꼽힌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난 그는 펜실베이니아대에서 경제학과 물리학을 전공했다. 이후 스탠퍼드대 물리학과 박사과정에 진학했다가 이틀 만에 중퇴하고 사업에 뛰어들어 99년 인터넷 은행 엑스닷컴을 설립했다. 엑스닷컴은 다른 회사와 합병, 온라인 결제시스템의 대명사 페이팔을 탄생시켰다. 페이팔은 2002년 15억 달러에 이베이에 팔렸다.

페이팔 지분 12%를 갖고 있던 머스크는 이 돈으로 최초의 민간 우주화물회사 스페이스X를 설립했다. 국가가 주도하던 우주 발사체 시장에 뛰어든 스페이스X는 지난해 로켓을 쏘아올려 우주정거장으로 물자 수송에 성공했다. 지난해 말엔 화성에 식민지를 건설하겠다는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360억 달러를 들여 8만 명이 살 수 있는 투명 돔 형태의 인간 거주단지를 10~20년 안에 건설, 무중력과 멋진 풍경을 경험할 수 있다는 구상이다.

 2003년엔 전기 스포츠카를 만드는 테슬라 모터스 창업에도 참여해 최고경영자(CEO)를 맡았다. 테슬라의 전기자동차는 10만 달러가 넘는 고가지만 주문 후 서너 달을 기다려야 차를 받을 정도로 미국에서 인기다. 2006년엔 솔라시티라는 에너지 기업을 설립, 태양열 패널 등을 공급하며 신재생에너지 부문에 진출하기도 했다. 지금도 스페이스X와 테슬라 모터스 경영은 물론 제품 설계까지 맡고 있다. 자산 가치는 45억 달러에 달한다. 최근엔 할리우드 영화배우 캐머런 디아즈와의 열애 사실이 보도되기도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현재 직책을 모두 내려놓고 하이퍼루프 구상에 몰두할 것으로 보인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이충형 기자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