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kim
김광오 한방 칼럼
퀘벡주 의사회침구과, 자연의약사회면허, 침술한약대 교수역임
몬트리올 동방한의원장, 의료선교사(목사), 국민훈장 동백장 수훈
T. 1-514-597-1777/484-6546, E. kwangohkim@hotmail.com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7 전체: 37,715 )
여름철 한방건강관리-구기자, 칡차 등으로 전해질 균형 맞춰줘야
kokim

 

기온이 가장 높고 만물이 무성해지는 여름에는 더위와 함께 적은 양의 활동에도 기운소모가 많아 쉽게 피로를 느낀다. 입맛도 떨어지며 나른하고 의욕이 떨어지는데 이러한 증상을 한의학에서는 더위를 탄다 라고 한다. 이를 주하병(注夏病) 혹은 서병(暑病)이라고 하는데 더운 기운이 체내에 과도하게 침입하여 발생한다.

 

 

 

 


여름은 사람의 양기(陽氣)가 몸의 윗부분으로 올라와서 피부에 흩어지므로 열이 나고, 땀은 많이 나지만, 몸 안은 허약하고 차가워져서 여름철건강관리가 잘 되지 못하면 가을, 겨울까지 영향을 미치고 질병에 이환 될 가능성이 많으므로 여름철 건강관리는 매우 중요하다.


태양이 작렬하는 여름, 양기(陽氣)를 충분히 축적하여 면역력을 강화하고 겨울의 혹한(酷寒)에 대비할 수 있는데 한의학에서는 이를 동병하치(冬病夏治)라고 한다.


감기와 독감을 비롯한 천식, 비염, 축농증, 편도선염, 기관지염, 폐렴, 중이염, 만성폐색 성 폐질환 등과 각종 냉증 등 겨울철에 자주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는 질병예방을 위해 일년 중 따뜻한 기운이 가장 충만한 여름, 삼복(초복, 중복, 말복)에 따뜻한 약제를 경혈자리에 붙여 치료함을 말한다.


이런 치료법을 ‘삼복첩’이라고도 하는데 최근 여러 임상연구를 통해서 그 효과의 실효성이 입증되고 있다.


건강하게 여름을 나고 여름철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생활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여름철에는 과음이나 정신적 육체적 과로를 하면 신장의 원기를 상하게 된다.


기상 후의 가벼운 체조와 적절한 운동, 충분한 수면과 휴식, 균형 잡힌 식생활, 여유로운 마음으로 자연과 조화를 이루게 하는 섭생법은 체력을 길러주는데 도움이 된다.


여름은 열이 외부로 흩어지므로 몸 안은 차진다. 습기가 많은 곳에서 오래 머물거나 실내 외 온도 차가 심하면 냉방병이나 여름 감기 등의 질병에 걸린다. 실내공기의 적절한 통풍과 환기와 함께 생활환경의 개선이 중요하다. 


여름철 음식으로는 위장을 따뜻하게 하고 식욕을 돋우며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식초, 생강, 마늘, 겨자 등을 첨가한 음식과 함께 체질에 맞는 보양식을 섭취해야 한다. 적절한 여름철 과일을 섭취함으로 더위와 갈증을 풀어주고 소변의 배설을 돕는다. 


갈증해소를 위해 찬 음료 대신 구기자 차, 오미자차, 칡차 등을 마시면 땀의 배출로 손실된 전해질 균형을 맞춰줄 수 있다. 여름에는 차가운 음식물의 다량섭취로 비위(脾胃)가 냉(冷)하므로 몸 안은 차고 피부는 더워진다. 식욕도 감퇴되어 몸이 전체적으로 허약해지기 쉽다.


신장기능이 허약하여 소변의 배설이 원활하지 못하고 땀을 많이 흘러 체력이 저하하신 분은 허약한 장기를 보강하고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해서 보약을 먹어 체력을 보강해 주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