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min
민혜기

부동산캐나다 칼럼기고가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0 전체: 2,135 )
소리의 선택
hgmin

 

 나는 어떤 소리에 이끌려 오늘 여기까지 왔는가, 한번 생각해 보고 싶은 계절이다. 그러나 생각이 막히고 가슴만 몹시 답답해 왔다. 왜 그럴까 ?


 구상 선생의 시문선(詩文選) ‘그 분이 홀로서 가듯’ 한 권의 책을 책장에서 뽑아 들었다.  ‘인간은 누구나 삶의 보람을 찾고 있습니다... 나의 존재와 체험과 그 의문 속에서 오직 확연하다고 여겨지는 게 있다면 아주 진부한 이야기지만 그것은 양심과 사랑이 인간 존재의 본질이란 것입니다...’ 


 내 답답함 진원의 소리가 미세하게 들려온다. 마음의 소리는 무어라 말하고 있는가. 마음은 볼 수도, 무게를 달 수도, 해부하여 보여줄 수도 없다. 그러나 마음은 생각의 기능이 있다. 생각의 기능이 양심의 소리로 표출되는가 아니면 어두움의 소리로 표출되느냐에 따라 가는 길이 플러스 인생을 사느냐, 마이너스 인생을 사느냐의 갈림길을 정해줄 것이다. 


 우리 동리에서 머지않은 곳에서 몇 해 전에 한인 젊은이들의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이유는 알 수 없으나 피살자는 장래가 촉망되는 운동선수였고 뜻밖에도 존함을 일찍 들었던 분의 손자였다. 가해자의 부모나 피살자의 부모는 어떻게 살라고 이런 일을 저질러야 했던가. 개인적으로는 모르나 지인으로부터 들은 말로는 모두 열심히 이민자의 삶을 살고 계신 분들이란다. 그러나 가해자나 그의 부모는 죄인 된 심정으로, 피해자 부모는 가슴에 못이 박혀 있는 상태로 고통을 감내하며 일생을 살아갈 것이다. 


 죽이고 싶도록 칼을 들이댄 가해자의 마음속엔 어떤 소리의 지배를 받았을까. 무엇이 그로 하여금 그토록 분노케 했으며 평소 그는 어떤 소리를 들으며 살았었을까. 


 어떠한 소리의 선택에 따라 사는가에 인생은 결정된다는 말이 상식적인 표현으로 들릴지 모르나 상식적인 말임에는 틀림없다. 


 40여 년 전 내가 낯선 이 땅에 발을 들여놓았을 때는 마치 마라톤 선수들이 출발 신호의 총성이 울리기를 기다리는 사람들마냥 긴장감과 도전의식으로 가득했다. 워낙 가난했던 모국을 뒤로 하고 떠나왔기에 잘 살아남기 위한 시발점에 서 있었다. 장거리 마라톤은 아직도 진행되고 있으나 대부분 첫 번째 주자들은 현장을 뛰는 선수의 자리에서 물러나 있다.


 장성한 2세들이 마라톤 주자로 나서고 있다. 중간에서 합류한 사람들도 있다. 문화적인 차이와 1. 2 세 가운데 벌어지고 있는 사고의 괴리는 바른 소리 소통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첫 번째 주자들은 참으로 열심히 끝까지 달려 올인한 결과 뿌리를 내렸다.


소리의 선택에 따라 우리들 삶의 현장은 평화를 추구하고 사랑을 펼치고 남을 배려하는 이타적 중심의 삶, 양심의 소리에 충실한 사람과, 이기적인 삶, 비양심적인 소리에 이끌려 살아온 삶의 모습이 다를 뿐이다. 


 우리가 쓰고 있는 달력은 예수 탄생을 기점으로 주후 2014년을 마감하고 2015번째를 가리키고 있다. 그 분은 홀로서 가셨지만 그 분은 사랑과 용서의 씨앗을 온 땅에 심어놓으셨다. 


 이른 새벽 아침 잔잔한 음악과 함께 성 프란치스코의 기도문 소리에 마음을 맞추어본다. 


 ‘주여 나를 평화의 도구로 써 주소서 
 미움이 있는 곳에 사랑을
 다툼이 있는 곳에 용서를
 분열이 있는 곳에 일치를
 그릇됨이 있는 곳에 진리를 
 절망이 있는 곳에 희망을
 어두움에 빛을
 슬픔이 있는 곳에 기쁨을
 가져오는 자 되게 하소서 
 위로 받기보다는 위로하고
 이해받기 보다는 이해하고 
 사랑받기보다는 사랑하게 하소서’

 

 이 기도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가슴 속이 따뜻해 온다. 주님 탄생 이유의 메시지를 그 분의 말씀의 소리를 따라 일생을 마쳤던 성 프란치스코를 통해 우리들 마음 깊숙이 스며들어오고 있다. 사랑과 평화가 내 가정에도, 내 이웃에게도 함께 하기를 비는 마음의 소리를 다시 듣는다. 

 

2015-01-16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C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