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2000
정봉희
(시인)
lilyhjjung@daum.net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9 전체: 24,230 )
봄의 서곡
bh2000

 
봄의 서곡 
 

 

 

 

눈을 치우다
쓰러진 눈삽 팽개치고 봄을 생각했다
보관할 곳 조차 없는 눈, 눈치봐가며
삼월의 수선화
사월의 목련
오월의 튤립
얼음장 속에서 뿌리 털어내는 푸른 싹 하나  
너 혼자 올라올 수 있겠니
발목이 푹푹 빠지는데 너의 모습을 볼 수 있겠니
눈 덮인  대지에  코를 박고
가혹한 시간을 견뎌내는 저들의 고통을
눈삽이 먼저 염려했다
그럴수록 눈 치우는 손길은 가벼워지고 
누구는 봄이 온다는 기별을  받았다는 둥
누구는 봄바람이 다녀간 흔적을 보았다는 둥
양지쪽 담장 아래 심장이 쿵쿵 뛰는    
흰 눈을 이불처럼 뒤집어 쓴 노란 싹 하나  
두 눈을 끔벅이며 흙을 털어내고 있다 
대지를 잃어버린 캄캄한 저 안쪽 왁자한 걸 보니  
곧 봄 오시겠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CA
ON
추천업소
추천업소 선택:
추천업소 그룹 리스트
  • 식품ㆍ음식점ㆍ쇼핑1
  • 부동산ㆍ건축ㆍ생활2
  • 미용ㆍ건강ㆍ의료3
  • 자동차ㆍ수리ㆍ운송4
  • 관광ㆍ하숙ㆍ스포츠5
  • 이민ㆍ유학ㆍ학교6
  • 금융ㆍ보험ㆍ모기지7
  • 컴퓨터ㆍ인터넷ㆍ전화8
  • 오락ㆍ유흥ㆍPC방9
  • 법률ㆍ회계ㆍ번역10
  • 꽃ㆍ결혼ㆍ사진11
  • 예술ㆍ광고ㆍ인쇄12
  • 도매ㆍ무역ㆍ장비13
  • 종교ㆍ언론ㆍ단체14